디즈니+, 다음달 한국 출시...6개 핵심 브랜드 제공

2021.10.14 16:51:53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의 경쟁이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14일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가 다음달 디즈니+ 한국 출시에 앞서 온라인 기지간담회(코리아 미디어 데이)와 APAC 콘텐츠 쇼케이스를 열었다.

디즈니 측은 이날 행사에서 디즈니+의 국내 비즈니스 전략 및 서비스 주요 기능, 앞으로 공개될 아태지역 주요 라인업을 소개했다.

다음달 12일 한국에서 공식 출시되는 디즈니+는 디즈니(Disney), 픽사(Pixar), 마블(Marvel), 스타워즈(Star Wars), 내셔널지오그래픽(National Geographic), 스타(Star) 등 디즈니의 6개 핵심 브랜드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 콘텐츠를 제공한다.

오상호 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대표는 디즈니+의 국내 서비스와 관련해 "가장 중요한 것은 디즈니 6개의 대표 브랜드 콘텐츠를 폭넓게 제공하게 됐다는 점이다. 디즈니+는 디즈니의 막강한 글로벌 콘텐츠의 역량을, 아시아태평양지역 크리에이터들과 결합해 다양한 로컬 콘텐츠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제이 트리니다드 월트디즈니 컴퍼니 아태지역 DTC(Direct-to-Consumer) 사업 총괄은 "한국은 여전히 트렌드세터로서 최고의 독창적인 엔터 콘텐츠를 세계에 선보이고 있다. 전 세계 시청자를 K-컬처의 힘으로 사로잡았다. 디즈니+ 론칭과 힘입어 한국의 창조적 우수성을 전 세계에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제이 총괄은 '파트너십(partnership)', '로컬 콘텐츠(local content)', '창의성을 위한 목표(creative ambition)'를 디즈니의 아태(아시아태평양)지역 주요 비즈니스 전략으로 소개했다.

제이 총괄은 "로컬콘텐츠도 몇 년 동안 최고 콘텐츠가 한국에서 나왔다. 소비자 요구도 고도화되고 있다. 점점 더 소비자들은 현지의 오리지널 스토리, 그들의 삶과 연결된 스토리에 끌리는 듯 싶다. 자국어 콘텐츠에 대한 선호도를 높게 보이더라. 가장 글로벌한 로컬 언어 콘텐츠를 선보이려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디즈니+ 출시와 함께 한국 소비자들은 총 1만6000회 차 이상의 영화 및 TV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새롭게 생겨난 '스타' 브랜드에선 국내 콘텐츠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제작한 오리지널을 포함한 한국 콘텐츠, ABC, 20세기 텔레비전, 20세기 스튜디오, 서치라이트 픽처스 등이 제작한 다양한 장르의 수많은 콘텐츠를 제공한다.

APAC 콘텐츠 쇼케이스에선 18개의 오리지널 작품을 포함, 20개 이상의 아태지역 신규 콘텐츠를 최초 공개했다. 이 중에는 7편의 한국 콘텐츠가 포함됐다.

특히 이날 행사에선 디즈니 텔레비전 스튜디오, FX 프로덕션, 20세기 스튜디오, 20세기 텔레비전, 터치스톤 등 디즈니의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가 제작한 수많은 영화 및 TV 프로그램과 한국을 포함한 아태지역 내 로컬 콘텐츠까지 즐길 수 있는 '스타' 브랜드가 자세히 소개됐다.

또 디즈니 측은 'APAC 크리에이티브 익스피리언스 프로그램'의 출범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아태지역 전역의 창작자들은 마스터 클래스, 라이브 패널 행사 및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월트디즈니 컴퍼니의 최고 경영진 및 크리에이터들과 만남의 기회를 갖게 된다.

최근 불거진 대형 OTT와 지역 창작자 간의 수익 배분 문제를 위한 한 상생방안으로 분석된다.

 

다만 김소연 상무(월트디즈니 컴퍼니 코리아 DTC 사업 총괄)는 작품이 흥행할 경우 창작자들에게 추가 인센티브를 제안할 의향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확답을 피했다.

김 상무는 "저희가 준비하고 있는 작품이 계약 상황마다 다르다. 이 자리에서 설명하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건 가장 흥미롭고 재밌는 작품을 소개하는 게 중요하다. 그걸 위해서 파트너사들과 윈윈 모델로 가고 있다"고 말을 돌렸다.

한편 이날 제이 총괄은 한국 콘텐츠가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비결에 대한 이유는 3가지로 분석했다.

먼저 '글로벌한 매력'을 꼽았다. 제이는 "다 아실 것이지만 한국 콘텐츠가 광범위하게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많은 소비자를 사로잡았다. 흥미롭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두 번째로는 "탁월한 퀄리티(품질)의 제작 수준이다. 한국은 최고 수준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한국에서 제작된 콘텐츠 수준을 보면 탁월하고 성숙된 제작 역량을 볼 수 있다"고 칭찬했다.

마지막으로는 창의성과 독창성이 특징적이라고 했다 제이 총괄은 "한국 콘텐츠에서 느껴지는 창의성은 세계최고 수준이다. 가장 좋아하는 영화인 '기생충'만 하더라도 세계적 수준의 독창성을 잘 표현했다. 한국의 쇼 프로그램의 스토리라인, 작가 역량을 보면 정말 뛰어나다"고 말했다.

디즈니+의 구독료는 월 9900원 또는 연간 9만9000원이다. 다음달 12일부터 국내 서비스를 시작한다.

한지혜 기자 jihea910@naver.com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