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또 왔어?' 적십자 지로용지 대량발송 국민 불만 고조

2020.12.01 15:15:13

대한적십자사 지로용지 제작비용으로 5년 155억원 사용

[시사뉴스 서태호 기자] 최근 서민들이 살고 있는 엘에이치(LH) 한 아파트 우편함에 무분별하게 꽂혀있는 적십자사 지로용지로가 바닥에 나뒹굴고 있어 국민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는작금의 현실이 안타깝기 그지없다.

 

“세금고지서와 똑같이 날라 와서 ‘의무’처럼 보이는 용지 개선해주세요.! 적십자로 들어가는 돈을 왜 ‘세금징수용’ 지로용지처럼 만들어서 집집마다 배달되는 것이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적십자 홈페이지 메인에도 ‘국민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성금 이라고 나와 있습니다. 추가로 개인정보 동의한 적도 없는데, 주소 이름 다 알아내서 이사를 가더라도 기가 막히게 날라 오네요.” 최근 청와대 올라온 국민청원 글이다.

 

필자 또한 한마디로 기가 막힌다. 적십자사에서 5년 동안 지로용지 만들고 발송하는데 지출한 금액은 총155억 9986만원을 썼다고 한다. 과연 어느 국민이 납득 할 수 있겠는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최근 5년간(2015~2019) 적십자회비 고지서 제작 및 배포에 소요된 비용은 총 155억 9986만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배포된 고지서의 지출비용대비 들어오는 모금액은 저조하고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국회자료에 따르면 연도별로 지로용지 제작 및 배포 비용은 2015년 24억 3777만원에서 13억 1475만원(53.9%) 증가했다. 연도별로 보면 2015년 24억 3,700만원, 2016년 27억 9600만원, 2017년 31억 6400만원, 2018년 35억 6400만원, 2019년 36억 3700만원 등 매년 늘어나고 있는 추세이다.

 

이를 두고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고 할 것이다. 대한적십자 관계자들에게 충고하고 싶은 말이 있다. 코로나19로 인하여 언텍트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다수의 국민들은 하루하루를 힘들게 생업에 종사하며 살아가고 있다. 그러면서도 국민은 낮은 곳에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과 인도주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성금을 보내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소중한 모금액을 고지서 만들고 발행 하는데 헛되게 낭비하고 있는데도 그 누구하나 책임지는 자는 없고 뉴스에서는 대한적십자의 비리가 계속해서 드러나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전 세계 198개국 적십자사 가운데 지로 용지를 발송해 모금을 진행하는 곳은 아마 우리나라 대한적십자 밖에 없을 것이다.

 

세금고지서와 비슷한 용지에 민감한 개인 정보가 동의 없이 기제 되고 지금은 그렇지 않지만 기초생활수급자, 독거노인, 장애인등 무분별하게 발송했던 것들이 시간이 지나가면서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은 아닌지 반성과 성찰이 필요한 대목이다.

 

적십자사는 각 지자체로부터 세대주 성명과 주소 등 개인정보를 당사자 동의도 없이 확보 할 수 있는 것은 대한적십자 조직법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이런 점들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적십자비를 ‘의무납부’해야 하는 줄 알고 1만원씩 납부하고 있다. 의무가 아니고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국민 성금인데 말이다.

 

지난 10월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경서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지로용지 제도를 없앴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내부에 지로용지관련 태크스포스를 만들어 작동하고 있다고 말을 한바 있다.

 

지금부터라도 ‘착각’을 통한 ‘반강제’모금을 하루빨리 멈추기 바란다. 그리고 합리적인 방법을 마련해 국민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 낼 방법을 고민해야 할 것이다. 인터넷 모바일시대 국민들은 똑똑해 졌기 때문이다.

 

서태호 기자 thseo113@hanmail.net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