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수학 1등급, 자연계열 '싹쓸이'…교차지원 가능성 높아져

2023.12.11 09:35:59

종로학원 "1등급 96.5% 미적분·기하"
1~3등급 전체 자연계열 우세…격차↑
"자연계→인문계 교차지원 증가 예상"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수능 과목에서 자연계열 학생들이 1등급을 사실상 싹쓸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자연계열 학생이 상위권 대학 인문계열에 교차지원하는 경우가 광범위하게 발생할 가능성이 생겼다.

지난 10일 종로학원이 공개한 2024학년도 수능 수학 과목 1등급 학생 중 미적분·기하를 선택한 자연계열이 96.5%에 달한 반면, 확률과통계를 택한 인문계열은 3.5%에 그쳤다.

문·이과 통합수능 1년차인 2022학년도(86%)와 2년차였던 2023학년도(81.4%)에 비해 10%포인트(p) 이상 대폭 상승한 결과다.

이는 표준점수 최고점차가 2022학년도 3점, 2023학년도 3점, 2024학년도 11점차까지 벌어진 것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됐다. 2022학년도에는 미적분 표준점수 최고점이 147점, 2023학년도에 145점이었으나 2024학년도에는 148점으로 뛰었다. 확률과 통계는 같은 기간 144점→142점→137점으로 낮아졌다.

수학 1~3등급 등 상위권에는 전 구간에 걸쳐 자연계열 학생이 인문계열 학생보다 많은 상황이다. 수학 2등급에서는 자연계열이 71.7%, 3등급에는 자연계열이 71.4%다. 4등급에 가서야 인문계가 52.9%로 자연계열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자연계열 학생이 상위권 대학 인문계열에 교차지원하는 경우가 광범위하게 발생할 가능성이 생겼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수학 22번 등 매우 어려운 문항이 포함된 공통과목 문항에서 자연계열 학생들이 인문계열보다 잘 풀었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인문계열 학생들은 이러한 상황 변화를 인식하고 신중하게 지원 대학을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홍경의 tkhong1@hanmail.net
Copyright @2024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발행인 겸 편집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등록번호 : 서울 아,00280 | 등록일 : 2006-11-3 | 발행일 : 2006-11-3
Copyright ⓒ 1989 - 2024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