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과사람】 뉴스가 보여주지 않는 전쟁의 진실 <전쟁이 말하지 않는 전쟁들>

2023.12.08 11:00:29

우크라이나 전쟁의 뒷면, 흑백논리로 재단될 수 없는 슬픔과 고통에 관하여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JTBC 기자인 저자는 약 50일간 우크라이나 전쟁 취재를 위해 현장에 다녀왔다. 그곳에 머무르고 있던 여러 사람들을 만나 인터뷰했고 총 25건의 뉴스를 내보냈다. 뉴스 보도 한 건의 분량은 2분 남짓. 한정된 분량에 맞게 내용을 압축하는 과정에서 너무 많은 이야기들이 함부로 잘려 나갔다. 이 책은 전쟁의 하이라이트가 아닌 비하인드에 주목한다. 

 

 

선악, 승패, 숫자가 아닌 전쟁


저자는 머릿속에 자리하던 전쟁과 실제로 마주한 전쟁은 전혀 달랐다고 말한다. 여전히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는 우크라이나 땅 이곳저곳에서 전쟁은 젤렌스키와 푸틴의 대의명분에, 뉴스에 보도되는 피해 규모나 사상자의 수에, 이기고 지는 데에 있지 않았다. 전쟁은 오히려 ‘모두가 커튼을 치고 숨죽인 채 아침을 기다리는 밤, 그 밤을 짓누르는 무거운 정적, 병사의 관 위로 흙이 떨어지며 만들어내는 건조한 울림, 국경 앞에서 딸과 작별 인사를 나누며 애써 짓는 엄마의 웃음, 그리고 바리케이드를 만들기 위해 뜨거운 철을 내리치는 조각가의 망치질과 칼바람을 맞으며 난민들에게 구호 물품을 나눠주는 자원봉사자들의 외침까지’ 역사에는 기록되지 않을 지극히 평범한 사람들의 매 순간에 있는 듯했다. 


저자는 취재를 다녀온 후 전쟁이 무엇이냐는 사람들의 물음에 “도무지 적합한 단어를 찾을 수가 없었다”고 고백한다. 간단한 몇 마디로는 형용 불가능했기 때문일 것이다. 이 책은 그때는 답할 수 없었던 ‘전쟁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아주 성실한 응답이다. 결론을 내리는 대신 펼쳐서 보여주고자 한다. 때로는 두서없고 이상하며 논리적으로 맞지 않기도 했던 여러 인터뷰이의 말들, 그 목소리들의 떨림과 울먹임, 종종 말보다 더 많은 것을 말해주던 인터뷰 사이사이의 침묵을 담았다. 이를 통해 전쟁이란 선악이나 승패 같은 흑백논리로 정리될 수 있는 사건이 아니라 늘 다수의 형태라는 것을, 만일 전쟁에 휘말린 사람이 백 명이라면 그들 각자가 겪은 바가 서로 다르기에 거기에는 백 개의 전쟁이 있는 것이나 다름없음을, 그리고 그 각각의 전쟁을 전부 헤아렸을 때 전쟁이 품고 있는 슬픔과 절망의 크기를 간접적으로나마 겨우 가늠해볼 수 있을 것임을 이야기한다.

 

 

기성 언론의 문법에 잘린 장면들


저자는 또한 기성 언론의 문법으로 전쟁의 진실을 이야기할 수 있는가에 대한 비판적 시선을 보낸다. 임팩트가 있어야 한다는 선별 기준으로 잘려 나간 수많은 장면들이 전쟁이라는 현상의 진실을 오히려 더 잘 전달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복원을 결심한다. 취재 당시의 기록을 다시 살피고 카메라에 녹화된 원영상을 여러 번 돌려 보면서 스스로의 기억과 비교·대조해 최대한 세밀하게 보고 들은 것들을 되살려냈다. 여기에 더해 기성 언론의 문법이 어떻게 작동하고 있는지, 취재 내용에서 무엇이 보여지고 무엇이 생략되었는지를 살펴볼 수 있도록 당시 실제로 보도된 뉴스 내용을 부록으로 첨부했다.


이 책은 잊혀져서는 안 될 전쟁범죄에 대한 기록이기도 하다. 왜곡되거나 사라지기 쉬운 진실을 정확히 남기고 피해자의 목소리를 기록하기 위해 부차를 비롯해 민간인 학살이 일어났던 이르핀과 모티즌 사람들의 목소리를 있는 그대로 담아내고자 애썼다. 증언을 듣는 동안 저자는 기자의 기본인 객관성을 잃어버리는 순간이 많았다고 고백한다. 그곳 사람들이 느꼈을 무력감과 분노, 슬픔 앞에 휘청거리며 동요할 수밖에 없었다. 관찰자의 입장으로 간 현장이었지만 “전쟁에선 그 누구도 관찰자가 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고 말한다. 

정춘옥 ok337@sisa-news.com
Copyright @2024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발행인 겸 편집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등록번호 : 서울 아,00280 | 등록일 : 2006-11-3 | 발행일 : 2006-11-3
Copyright ⓒ 1989 - 2024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