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과방위 국감서 윤 대통령 발언 MBC보도·한상혁 거취 두고 다시 충돌

2022.10.06 13:22:11


"MBC는 민주주의 흉기", "진실 알린 첫번째 팽귄"
정연주 "MBC 보도, 방심위 대상인지 추후 판단"
박성중 "한상혁 尹과 철학 안 맞아", 정청래 "인신공격"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는 MBC의 윤석열 대통령의 사적발언 논란 보도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거취 문제를 두고 또다시 충돌했다.

 

여당은 MBC의 보도를 '대통령을 음해하고 국익을 해하려는 조작 방송'이라고 규정한 반면 야당은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등을 증인을 채택해 보도 내용의 사실관계를 따지자고 맞섰다.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은 "MBC의 바이든 자막 사건은 언론 자유의 문제가 아니라 자신들이 지키겠다고 한 최소한의 강령과 취재보도 준칙을 안 지킨 방송의 문제"라며 "조작 방송도 모자라 한국과 미국의 사이를 이간질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과 우리의 관계는 끈끈하다는 미국 측 회신 내용도 단신 처리했다"며 "방종을 넘어 민주적 절차를 통해 선출된 대통령을 음해하고 국익을 해하려는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언론의 자유는 분명 보장되어야 하지만 최근 MBC의 보도 형태는 공영방송이라고 하기에 부끄러울 정도로 하이에나가 들판에서 먹잇감을 사냥하는 모습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영방송 MBC가 아니라 진영방송 MBC"라며 "방송위는 MBC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한 규제를 할 것인지 아니면 공공성을 저버린 MBC를 민영화를 할 것인지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말했다.

 

여당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언론윤리헌장을 보면 '정확성을 신속성에 우선한다'고 되어있는데 이번 MBC사건은 공식 석상에서 나온 발언도 아니고 (윤 대통령의 발언은) 당시 주위 소음으로 인해 정확한 내용을 알아듣기도 어려운 내용이었다"고 가세했다.

 

더 나아가 "과거 광우병 조작 사건으로 일련의 만든 사태를 보면 MBC는 공영방송이길 포기했다"며 "(언론은) 민주주의 공기라고 했는데 MBC는 민주주의 공기가 아니라 흉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야당 의원들은 MBC 보도에 대한 정부와 여당의 주장을 싸잡아 비판하며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 등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해 사실관계를 확인하자고 역공에 나섰다.

 

고민정 민주당 의원은 "지금 언론탄압이라는 오명을 국민의힘이 쓸 위험에 있다"며 "해외 언론에서는 대통령의 욕설 발언과 관련해 수없이 보도를 했고, (정부가) 언론을 위협하고 있다, (MBC를)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는 보도들이 외신에서 쏟아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고 의원은 "결국 대통령의 욕설 발언이 진짜인지 아닌지는 그 당시 현장에 있었던 김은혜 홍보수석 등에게 사실관계를 따져봐야할 것 같다"며 "국민의힘이 표현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를 짓밟고 있는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받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했다.

 

박찬대 의원은 국감장에서 당시 윤 대통령의 발언을 직접 재생하며 "아무리 들어도 바이든으로 들리지, 날리든으로 들리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잘못은 대통령의 실수이고 욕설인데 부끄러운 것은 국민이 되어야하느냐. MBC는 누구보다 진실의 바다에 먼저 뛰어든 첫 번째 펭귄을 기꺼이 감당한 것"라고 주장했다.

 

MBC 보도를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자 정청래 위원장이 정연주 방송통신심의위원장에게 "국민의힘 의원들이 주장하듯 MBC 자막이 허위 가짜라면 심의 대상이 되어야하지 않느냐"고 묻자 정연주 위원장은 "방심위 대상이 되는지는 심의할 때 가서 판단할 것이다. 지금 예단하기는 어렵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여야는 한상혁 방통위원장의 거취 문제를 놓고도 공방을 벌였다.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한 위원장에게 "대통령과 철학이 맞지 않으면 물러나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물러날 생각이 없느냐"며 "물러나지 않겠다고 버티면 불쌍하고 가련하다"고 추궁했다.

 

그러자 정청래 위원장은 "기관장에 대한 인식공격 발언은 하지말라"고 경고했고, 박 의원은 "인신공격이 아니다.들리는 여론을 가지고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맞받았다. 박 의원은 더 나아가 "방통위법을 보면 새 정부의 통신 정책을 같이 공유하라는 개념"이라며 "끝까지 견디라는 개념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여당의 사퇴 종용에 정필모 민주당 의원은 "정치적 독립이 중요한 방통위원장 흔들기는 위법"이라고 지적했고, 고민정 의원은 "대통령과 철학이 맞지 않으면 내려와야 한다는 질문에 굉장히 모욕감을 느껴야 한다. 이에 항의할 수 있어야 되는게 위원장의 역할"이라고 한 위원장을 감쌌다.

홍경의 tkhong1@hanmail.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서울,아00280, 2006.11.3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