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서 3만5000명, 기후정의행진...3년만에 열려

2022.09.24 17:30:29


"생명 위협 불평등 체제 종결…기후정의 실현"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3년 만의 환경단체들이 24일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 일대에서 ‘기후정의행진’ 행사를 열었다. 이날 주최 측 추산 3만5000명이 집회에 참여했는데, 국내에서 이 같은 대규모 기후위기 집회는 이번이 두 번째다.

 

기후정의행진은 전국 곳곳에서 모인 400여 개 단체와 수만 명의 시민으로 구성됐다. 청년, 노동, 장애, 농민 등 각 부문을 대표한 단체들도 시위에 동참했다. 검은색 유모차에 어린 자녀들을 태우고 함께 행진에 참석한 가족들도 눈에 띄었다.

단체는 시청역 인근 8차선 중 5개 차로를 모두 점거했으며 이에 따라 광화문 방면 도로가 전면 통제됐다.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3만5000여명이 집결했다.

이번 행진은 지난 2019년 9월 종로구 대학로에서 열린 약 5000명 규모의 기후위기 비상행동 이후 3년 만에 진행된 대규모 기후행동이다.



이날 집회에 참석한 김보림 청소년기후행동 활동가는 "기후위기는 불평등과 착취의 문제다. 기후위기의 책임자는 국가와 탄소중독 기업"이라며 "정치는 기후위기 대응에 의도적 실패를 반복하고 있다. 삭감된 기후대응 예산을 지키는 변화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박종현 공공운수노조 금화PSC지부 사무국장은 "모두 탄소중립을 외치지만 2030년 안에 반이 줄어드는 화력발전 노동자에 대한 얘기는 단 한 줄도 없다. 노동자들이 걱정 없이 일할 수 있는 정의로운 기후대응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발언했다.

이재임 빈곤사회연대 활동가는 "지난 8월 내린 폭우로 일가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참사가 있었다. 폭염, 폭우, 혹한기마다 언론에 (재난 피해가) 오르내리지만 (정부는) 주거 불평등을 더 악화시키는 대응만 반복하고 있다. 내년 공공임대주택 예산을 역대 최대치로 삭감했다. 기후위기와 불평등의 핵심 고리인 부동산을 함께 말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단체는 선언문을 통해 "우리가 모두 기후위기의 최일선에 있는 당사자들이다. 생명을 위협하는 불평등한 체제에서 이대로 살지 않을 것"이라며 "화석연료 사용 및 생명 파괴 체제, 사회적 불평등을 끝내고 기후정의가 실현되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1시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결의대회 후 집회에 합류했다.

집회에 참석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정부는) 기후위기 대응조차 기업의 경영 활동을 우선해주는 절차로 역주행하고 있다. 기후위기의 결과는 사회적 약자에게 집중돼 나타난다"며 "이것이 기후위기 정책 전환을 요구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이들은 오후 4시부터 숭례문에서 출발해 시청역, 광화문, 안국역, 종각을 거치는 행진을 이어간다. 광화문에서 시청까지 구간에서는 도로 위에 드러눕는 '다이-인(die-in)' 시위로 기후불평등에 저항하는 목소리를 낼 예정이다.

김도영 ink502@hanmail.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서울,아00280, 2006.11.3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