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희 칼럼】 ‘인터넷 세상’을 넘어 “메타버스 세상” 도래, NFT가 뜨는 이유 주시해 봐야

2022.07.29 14:10:32

[시사뉴스 한창희 고문] 요즘 블록체인, 디지털화폐, NFT, 메타버스 등 보통사람들이 무슨 말인지 이해하기 어려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보통사람들은 따라서 할 수도 없고 그냥 지켜만 본다. 가상화폐의 명칭도 암호화폐, 디지털화폐, 디지털자산으로 바뀌었다. 요즘은 NFT가 등장했다. 새로운 디지털화폐로 여기는 사람들이 많다. 신세계 백화점 등 대기업도 나서서 NFT를 발행하니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지 않을 수가 없다.

 

개념정리를 할 필요가 있다.

 

컴퓨터가 등장하며 세상은 급속히 바뀌어 간다. 먼저 ‘인터넷 세상’이 열렸다. 이제 인터넷 세상은 일반화됐다. 인류의 문화가 바뀌었다. 하지만 기성세대는 대부분이 컴맹수준이다. 인터넷 세상도 감당하기 힘들다.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청년들이 발빠르게 이용한다. 이들이 온라인 세상을 주도한다. 현대사회는 온라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너무 크다. 자연히 그들의 목소리가 오프라인에서도 커질 수 밖에 없다. 지난 대선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청년 이준석 국힘당 대표와 박지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왜, 앞장세웠을까?

 

세상은 계속 바뀌어 간다. 이제 인터넷 세상에서 메타버스 세상으로 진보해 간다. 메타버스는 meta(가상)+universe(우주,세계)의 합성어다. 메타버스(meta-verse)는 한마디로 가상현실세계를 뜻한다. 메타버스 등장에 앞서 NFT(non fungible token)가 각광을 받고 있다. NFT는 대체가 불가능하게 블록체인에 등기한 것이다. 창작품이나 예술품 등을 등재하여 저작권을 보호한다. 매매도 한다. 여기서 통용되는 화폐가 바로 디지털화폐다. 원화 거래도 가능하다. NFT 캐릭터는 앞으로 만들어질 메타버스 내에서 활동할 ‘아바타’인 것이다.

 

메타버스는 몸은 오프라인, 현(現) 세상에 있지만 가상현실세계에서 기득권 세력의 부조리한 틀에서 벗어나 천사들이 생활하듯 새 세상을 만드는게 꿈, 이상이다.

 

메타버스는 현 오프라인 세상에도 큰 도움이 된다. 예정된 중요한 프로젝트를 미리 메타버스에서 시뮬레이션 해보면 현실세계에서 시행착오를 대폭 줄일 수 있다.

 

요즘은 대형 프로젝트, 심지어 공원 아파트를 건설하면서도 미리 메타버스로 시뮬레이션 해보는 추세다. 중요한 행사도 미리 메타버스로 시뮬레이션 해본다. 오락게임도 실제처럼 메타버스 안에서 즐길 수 있다. 메타버스는 가상세계와 현실세계를 넘나드는 획기적이고 무궁무진한 미래산업이다.

 

세상에는 천재들이 너무 많다. 블록체인이 개발되고 비트코인을 비롯해 수많은 암호화폐가 왜 등장했을까. 기존 금융기득권 세력의 불합리한 높은 수수료를 줄이자는데서 출발했다. 부동산중개료가 아까워 직방을 만들 듯이 말이다. 한마디로 블록체인이 등장하며 천재들이 기존의 불합리한 금융체계에 반란을 일으킨 것이다. 각국 정부와 기존 금융권에서 암호화폐를 탐탁하게 여길리가 없다. 한발 앞서가면 향도다. 열발 앞서가면 왕따가 된다. 수난을 겪게 된다.

 

본래의 취지와는 달리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투기의 수단으로 암호화폐를 이용했다. 디지털 화폐가격이 등락하면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다. 초창기 주식거래처럼 말이다. 민주화시대에 정부가 내키지는 않지만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편으로 관련법을 제정해 디지털화폐를 인정했다.

 

요즘은 암호화폐 발행회사가 이를 사용할 커뮤니티, 특수사회를 조직하며 NFT가 새로이 각광을 받고 있다. BAYC가 대표적이다. 우리나라도 신세계 백화점이 푸빌라NFT를 발행한데 이어 미쉘원홀딩스(주)가 미카엘NFT를 발행한다.

 

지금 한국은 NFT를 앞다투어 발행하며 특수 커뮤니티를 구성하려고 도처에서 애를 쓰고 있다. NFT 발행은 디지털화폐를 일반화폐처럼 사용하는 메타버스 세상을 앞당기기 위한 회원 확보사업인 것이다.

 

세상에는 천재들이 너무 많다. 장영실 같은 천재는 많은데 세종대왕처럼 이를 뒷받침해주는 정부, 권력이 없다. 정부가 다가오는 메타버스 세상에서 인터넷 세상의 ‘구글 플랫폼’을 능가하는 “메타버스 플랫폼”을 만들도록 적극 지원하길 바란다.

 

IT 시대에 블록체인, 인공지능, 빅데이터를 이용한 새로운 사업이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다. 앞으로 어떤 획기적인 세상이 전개될지 궁금하다. 지금은 NFT가 각광을 받지만 이를 바탕으로 머지않아 ‘메타버스 세상’이 곧 도래할 것으로 보인다.

 

 

 

 

한창희 choongjuhan@naver.com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1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l 서울,아00280, 2006.11.3 Copyright ⓒ 1989 - 2023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