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5·18 기념사 키워드…'자유·인권·통합·호남 번영'

2022.05.18 10:59:35


취임사 키워드였던 '자유' '인권' 반복해 등장
5·18이 독재로부터 지켜낸 보편적 가치 강조
"자유민주주의와 인권 피로써 지켜낸 항거"
진상규명·오월정신 헌법 전문 수록 언급 없어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5·18 기념사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자유, 인권, 통합 그리고 호남 번영이다.

 

이날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밝혔다.

 


연설문은 윤 대통령이 직접 수차례 수정 과정을 거쳐 완성했다고 한다. 연설문에 꼭 들어가야 한다고 한 부분이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알려졌다.

 

이번 5·18기념사에는 윤 대통령의 취임사의 핵심 키워드였던 자유(민주주의), 인권이 반복해서 등장한다. 독재의 억압으로부터 자유와 인권을 지켜낸 5·18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의이기도 한 이유다. 연설문에 자유민주주의는 8번, 자유는 4번, 인권은 8번 등장한다.

 

윤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5·18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42년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써 지켜낸 항거"라고 표현했다.

 


또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자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오월 정신은 지금도 자유와 인권을 위협하는 일체의 불법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저항할 것을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다"고 했다.

 

취임사에서 자유에 대해 모두가 평등하게 부여받고 지켜나가야할 보편적 가치라고 언급한 부분도  5·18 기념사에서 수차례 반복돼 나온다. 자유, 인권을 인류의 보편적 가치로 인식하고 이를 침해하는 불공정과 불법에 대해 엄단하겠다는 윤석열 정부의  방향성을 반복하는 방식으로 명확하게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5·18기념사를 통해 '통합'에 방점을 찍었다.

 

취임사에서 '통합'이 빠진데 대해 일각에서 지적이 나온데다, 그동안 이념, 진영에 따라 폄훼됐던 5·18 정신을 제대로 세워 통합의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이 '오월정신은 통합의 주춧돌'이라는 문구를 직접 넣은 것도 연설문에 통합의 의미를 부각한 것으로 보인다.
 
윤 대통령은 연설 전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는 문구도 추가로 넣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통합을 향한 윤 대통령의 강한 의지를 드러내는 부분이다.

 

윤 대통령은 연설문을 통해 호남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드러내면서 발전을 약속했다. '광주는 역사의 고비마다 선구자'  '광주의 미래' '광주의 경제적 성취' 등의 문구 등이 등장한다.

 

윤 대통령은 "이제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며 "저와 새 정부는 민주 영령들이 지켜낸 가치를 승화시켜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새로운 도약을 이뤄가는 여정에도 광주와  호남이 앞장 설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대선당시 호남지역 공약이었던 ▲대한민국 인공지능(AI)대표도시 광주 ▲미래모빌리티 선도도시 구축 ▲반도체 특화 단지 조성 ▲국가 AI센터-광주과학기술연 연계 산학연 클러스터 구축 등이 연설문에서 "AI와 첨단 기술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고 담겼다.

 

이는 코앞으로 다가온 6.1지방선거에서 광주 표심을 겨냥한 것으로도 읽힌다.

 

윤 대통령은 "광주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멋지게 열어나갈 것을 약속한다. 올해 초 손편지를 통해 전했던 그 마음 변치 않을 것"이라며 공약 이행 의지를 거듭 드러냈다.

 

대선 당시 윤 대통령은 광주전남전북 230만가구에 손편지를 보냈다. 손편지는 호남의 미래 산업 발전 방안 등을 지역별로 정리한 내용이다.

 

다만 이번 5.18기념사에는 5·18에 대한 완전한 진상규명, 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보상, 오월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등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홍경의 tkhong1@hanmail.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