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文사저 앞 집회, 폭력이자 반지성주의…당장 중단”

2022.05.16 19:47:39


“보수단체 밤새 국민교육헌장 낭독 스피커 방송”
“조용한 산골 마을 주민들 소음으로 고통 받아”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 보수단체들의 집회와 관련해 "민주주의를 조롱하고 짓밟는 반지성주의"라며 "민주주의를 이용해 민주주의를 조롱하고 무너뜨리려는 폭력을 당장 중단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신현영 민주당 중앙선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보수단체들이 스피커와 확성기를 이용해 밤새 국민교육헌장을 낭독하는 방송을 하면서 주민들이 생활을 할 수 없도록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정치적 견해와 입장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퇴임한 전직 대통령을 괴롭히겠다는 악심의 결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집회와 시위의 자유는 자신들의 의사를 표현하기 위한 것이지 이 같은 권리를 이용해 타인을 괴롭히기 위한 수단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초대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을 역임한 윤영찬 의원도 이날 페이스북에서 연이은 보수단체의 집회에 대해 "종일 라이브를 하며 계좌번호를 노출하고 후원금을 유도하거나 슈퍼챗을 달라고 한다는 데에 참담함을 느낀다"며 "임기를 마치고 고향으로 돌아간 대통령의 집 앞에서 욕설을 해서 돈을 벌려 하다니, 대체 세상이 어떻게 된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조용한 산골마을에서 평화롭게 살아가던 마을 주민들, 특히 연세 드신 어르신들이 밤새도록 소음으로 고통 받고 계시다"며 "오죽하면 대통령님이 '반 지성'이라는 표현으로 비판하셨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평산마을 앞에 있는 유튜버와 스트리머들은 지금 당장 소란을 중단하고 망원렌즈를 사용해 사저 안을 들여다보듯 촬영하는 행위도 멈춰야 한다"며 "세상에 어떤 공인도, 공인과 단지 한 마을에 살고 있는 주민들도, 이런 식의 불편을 감당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0일 임기를 마치고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로 귀향했다.

 

이후 사저 앞에서는 보수단체와 코로나19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 등이 스피커와 확성기 등을 동원해 문 전 대통령을 비방하는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관련 문 전 대통령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집으로 돌아오니 확성기 소음과 욕설이 함께하는 반지성이 작은 시골마을 일요일의 평온과 자유를 깨고 있다"며 "양산 평산마을 주민 여러분 미안하다"고 적었다.

김철우 talljoon@naver.com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