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2022] 쇼트트랙 최민정, 1000m 값진 은메달

2022.02.11 22:31:44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최민정(성남시청)이 여자 1000m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민정은 11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000m 결승에서 1분28초46으로 수잔 슐팅(네덜란드)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2018년 평창대회에서 1500m와 3000m 계주 2연패를 달성한 최민정은 두 대회 연속 메달 사냥에 성공했다.

준결승에서 2조 3위에 머물렀지만 1조 3위 이유빈(연세대)보다 좋은 기록을 내 극적으로 최종 라운드에 안착하더니 은메달로 결실을 맺었다.

최민정의 올림픽 메달은 총 3개(금 2개·은 1개)로 늘었다. 4년 전 이 종목 결승에서 심석희와 충돌해 4위에 머물렀던 아쉬움도 함께 날렸다.

 

한국이 이 종목 입상자를 배출한 것은 2014년 소치대회 박승희(금)와 심석희(동) 이후 8년 만이다. 1994년 릴레함메르 대회를 시작으로 2014년 소치대회까지 6연속 메달리스트를 배출한 한국은 평창에서 끊긴 맥을 베이징에서 이어가게 됐다.

결승전 답게 쟁쟁한 선수들로 라인업이 채워졌다.

준준결승에서 1분26초514로 심석희의 세계 기록을 10년 만에 갈아치운 슐팅을 포함해 크리스텐 산토스(미국), 올림픽에서만 메달 10개를 거머쥔 아리안나 폰타나(이탈리아), 올 시즌 월드컵 랭킹 2위 크리스텐 산토스(미국), 상승 곡선을 그리는 한느 드스멧(벨기에)이 같은 목표를 위해 출발선에 섰다.

출발 총성과 함께 슐팅과 폰타나가 레이스를 쌍끌이 했다. 두 선수는 나란히 1~2위로 달리며 초반 흐름을 주도했다. 최민정은 4위와 5위를 오가며 빈틈이 생기길 기다렸다.

 


두 바퀴를 남기고 스퍼트를 시작한 최민정은 마지막 바퀴에서 폰타나가 넘어지면서 2위로 올라섰다. 결승선을 앞두고는 '날 들이밀기'로 역전을 꿈꿨지만 2위에 만족했다.

그동안 여러 사건들로 심한 마음 고생을 겪었던 최민정은 레이스를 마친 뒤 눈물을 펑펑 쏟았다.

김성훈 mhis1000@daum.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