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붕괴 아파트 오늘부터 24시간 수색·구조 체제로 전환...'위험 요인' 타워 크레인 해체 완료

2022.01.24 06:28:53


주·야간조 나눠 24시간 수색·구조 벌일 예정
아파트 붕괴 14일째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광주 HDC현대산업개발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13일 째인 23일 '걸림돌'이었던 타워 크레인 구조물 해체와 함께 사흘 만에 재개됐던 실종자 수색·구조 활동이 성과 없이 끝났다.

 


추가 붕괴·전도 위험이 높았던 대형 크레인과 외벽 거푸집이 철거돼 최소한의 안전이 확보되면서 오는 24일부터는 수색·구조 활동이 24시간 펼쳐진다.

 

붕괴 사고 수습통합대책본부(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10시를 기해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신축 현장 내 무너진 201동 건물 안팎 야간 수색을 마쳤다.

 

이날 오후 붕괴 건물에 비스듬히 기댄 타워 크레인, 상층부에 부서진 채 방치됐던 외벽 거푸집을 철거하는 작업이 마무리되면서 재개됐던 수색이다. 앞서 지난 21일부터 타워 크레인 등 위험 요인 제거 작업으로 사흘 간 수색은 중단됐다.

 


대책본부는 145m 높이의 타워 크레인 27t 콘크리트 무게 추와 55m 붐대를 제거했고, 추락 위험이 높았던 외벽 거푸집도 철거했다.

 

이처럼 타워 크레인 관련 위험 요소가 상당 부분 해소되면서 24시간 수색·구조 체제로 전환한다고 대책본부는 설명했다.

 

대책본부는 특수구조대원을 중심으로 수색조를 편성, 붕괴 건물로 재진입했다.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은 관리자 2명, 근로자 8명 규모 총 10명으로 야간 작업조를 꾸려 수색·잔해물 제거 작업을 지원한다.

 

오는 24일부터는 24시간 주·야간 교대조를 꾸려 24시간 수색·구조, 잔해물 제거 작업이 진행된다.

 

붕괴 건물 상층부의 불안정한 상태를 보완하기 위해 층별로 슬래브를 떠받치는 잭 서포트(지지대)를 설치하고, 외벽 안정화를 위한 철제 빔 보강 작업도 병행한다.

 

이용섭 시장은 "구조팀의 안전을 위해 현장의 안전상황을 최대한 고려하면서 실종자 탐색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타워크레인과 옹벽의 흔들림을 지속적으로 관찰해 예상치 못한 제2의 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3시 46분께 서구 화정아이파크 201동 39층 타설 작업 중 23~38층 바닥 슬래브와 구조물 등이 무너져 내려 하청 노동자 1명이 다치고 6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6명 중 1명은 지하 1층 계단 난간에서 수습됐으나 숨졌고, 5명은 실종된 상태다

김성훈 mhis1000@daum.net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