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왕세자 회담...수교 60주년 양국 협력 방안 협의

2022.01.18 22:34:43


 

韓, '사우디 비전 2030' 중점 협력국…구체적 협력 모색
왕세자 주도 '네옴시티' 건설에 韓기업 참여 확대 기대
양국 수교60주년…제반 분야 협력 더욱 심화되길 기대
사우디, 2060 탄소중립 목표…발전된 韓기술공유 요청
왕세자, 종전선언 등 비핵화·공동 번영에 최대한 지원

 

[시사뉴스 유한태 기자] 사우디아라비아를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사우드 왕세자와 회담을 가졌다.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의 공식 직함은 부총리 겸 국방부 장관이지만 사실상 사우디의 실권자와 같은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청와대는 최고 실세인 모하메드 왕세자를 정상급에 준하는 수준으로 예우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사우디 수도 리야드 야마마 궁에서 모하메드 왕세자와 회담을 갖고, 수교 60주년을 맞은 양국의 실질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양국이 지난 1962년 수교 이래 60주년을 맞은 뜻 깊은 해에 사우디를 방문하게 되어 기쁘다고 했다. 한국 대통령의 사우디 방문은 7년 만이다.

 


이어 양국 관계 발전의 토대가 되어온 에너지, 건설·플랜트 등 인프라 협력이 수소에너지, 원전·방산, 지식재산, 정밀의료 등 미래 유망 분야로 더욱 확장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문 대통령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지난 2019년 방한 이후 2년 반 만에 다시 만나 기쁘다며, 한국은 사우디의 중요한 우방국으로서 문 대통령의 방문을 통해 양국 간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사우디 정부가 경제·사회 변혁을 위해 추진 중인 '사우디 비전2030' 정책을 높이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를 통해 한국이 중점 협력국으로 참여함으로써 양국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상생 협력의 중요한 기반이 되고 있다고 했다.

 

또 이번 방문을 계기로 제3차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 개최를 통해 과학·기술, 인공지능(AI), 보건·의료, 디지털 등 여러 분야에서 구체적 협력 방안을 모색함으로써 양국이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동반자로서 공고한 토대를 마련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모하메드 왕세자는 사우디 비전2030 이행에 있어서 한국의 참여에 대해 기대가 크다며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의 기여에 대해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제3차 한-사우디 비전2030 위원회 회의를 통해 구체 협력 성과가 도출되길 바라며 양국 간 협력이 더욱 확대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한·사우디 간 60여 년 간 신뢰 관계로 이어져 온 에너지, 인프라·건설, 원전·방산 분야 등에서의 협력이 더욱 심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특히 모하메드 왕세자가 주도하는 메가 프로젝트인 '네옴 시티'(스마트시티) 건설에 더 많은 한국 기업들의 참여를 기대하며 사우디 투자자들의 한국 내 투자가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한국의 기업들이 네옴 시티 등 사우디의 프로젝트에 더욱 많이 참여하기를 희망하며, 한·사우디 양국 기업 간 호혜적 투자 협력이 더욱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양국이 종래의 협력 분야뿐 아니라 수소 청정에너지, 지식재산, AI, 교육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구체적 협력을 발굴해 미래를 함께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수소 에너지 관련 강점과 노하우를 공유해 사우디의 탄소배출 '넷 제로'(Net-zero) 목표 달성에 기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한국이 그린 에너지·디지털 분야에서 이룩한 고도의 발전을 높이 평가하며, 사우디가 206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한국이 관련 분야에서 사우디에 다양한 선진 기술 및 노하우를 공유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중동 지역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걸프협력회의(GCC)의 역할과 모하메드 왕세자의 노력을 평가하고, 모하메드 왕세자는 앞으로도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 계속해서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자는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를 위한 대화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 등을 포함한 비핵화와 공동 번영의 한반도 건설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했고, 모하메드 왕세자는 한반도 평화를 위한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모든 노력을 지지하며, 평화를 향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사우디도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우디는 중동·아랍권 유일 주요 20개국(G20) 회원국으로 중동 지역 내 한국의 최대 교역국이자 최대 원유공급국이다. 2019년 모하메드 왕세자의 방한에 이어 2년 반 만에 이뤄진 문 대통령의 답방으로 양국의 지속가능한 성장 협력을 위한 기틀을 다진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모하메드 왕세자는 이날 사우디를 방문한 문 대통령을 공항에서 직접 영접하고, 오랜 시간 문 대통령과 긴밀한 대화를 나누는 등 각별한 우의를 표했다. 왕세자가 해외정상 마중을 위해 공항까지 직접 영접을 나온 경우는 이례적이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왕세자가 직접 영접을 하는 것은 매우 특별한 일로, 한-사우디 관계의 중요성을 반영한 것이라고 사우디 왕실 관계자가 밝혔다"고 전했다.
 

유한태 yht1818@gmail.com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