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환 칼럼】 매화꽃 필 무렵

2022.01.05 11:12:05


[시사뉴스 강영환 칼럼니스트] 선거가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3월 9일이니 매화 향기 가득한 때 국민들은 투표를 한다. 매화향기는 뼈를 깎는 추위를 겪어야 코를 찌르는 짙은 향기를 맡을 수 있다. 不是一翻寒徹骨(불시일번한철골), 爭得梅花撲鼻香(쟁득매화박비향)이라 했다. 국민에게 더욱 짙은 향기로 다가온 지도자를 국민은 선택할 것이다.

 

뼈를 깎는 추위를 이겨내고 누가 짙은 향기를 낼 것인가?

 


대한민국을 둘러싼 추위가 예사롭지 않다. 코로나19 위기는 2년을 넘어섰다. 이제 65만 명 확진자에 6천 명 가까운 사망자가 누적되고, 계속 새로운 바이러스를 만들어 나간다. 코로나는 민생경제를 힘겹게 하고 특히나 자영업자의 삶을 위협하고 있다. 청년취업은 날로 어려워지고 정부의 재정건전성은 날로 심각한 상태다. 부동산과 자산시장의 불안정성은 여전한 숙제다. 

 

미·중 간 통상갈등은 더욱 깊어졌고, 한·미 간의 정책 공조 엇박자는 계속된다. 북핵 위협이 여전하고 새해 들어서도 여전히 북한은 미사일을 발사하는 속에 종전협정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이 상황에 한·미 간 통화스와프는 재연장에 실패하고, 전시작전권 문제와 함께 한미동맹도 새로운 국면을 목전에 두고 있다.

 

한·일 관계도 여전히 냉랭하다. 그 냉랭함 이상으로 우리 사회는 대선을 앞두고 갈등이 최고조에 달한다. 진영 갈등에 이어 이젠 세대 갈등이 극명하다.

 


앞으로 5년의 국정을 책임져야 할 대통령 후보는 이런 한국의 어려운 상황을 짊어져야 한다. 열거한 위기 상황 외에 후보들에겐 정치, 경제, 사회, 국방, 문화, 환경, 미래산업, 청년문제 등 제반 영역에서 치열하게 고민하고 답을 내놔야 한다.

 

한편 후보들은 자신에게 놓인 드러난 문제와 잠재적인 위기 상황에 대처해야 한다.

 

경제에 대한 능력을 자부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그의 상징 정책인 기본소득에 대한 명확한 입장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의 실정으로 평가받는 부동산문제, 원전폐기정책문제, 소득주도성장정책 등에 대한 상대 진영으로부터의 파상적 공세를 넘어서야 한다.

 

그리고 지자체장 시절의 치적이라 자랑했던 대장동 개발 관련 의혹을 넘어서야 한다. 아울러 즉시 사죄를 반복하는 그가 혼외 연예인과의 관계와 형수 욕설 문제, 조직폭력과의 관계 문제 등 도덕적 문제에 대한 해명도 넘어가야 할 산이다. 이들 문제 중엔 사실 여부보다 거짓말의 문제로 전환될 수 있기에 위기는 더욱 커질 수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또한 넘어야 할 산이 많다. 공정과 상식의 대명사를 자처하는 그는 배우자의 경력 관련 허위 및 부풀리기 의혹으로 봉변을 겪었다. 배우자의 사과가 있었지만 국민에 대한 사과가 아닌 남편에의 사과 논란과 함께 앞으로도 내로남불 비난의 산을 넘어서야 한다. 

 

또한 뚜렷한 국가 비전과 정책이 보이지 않는다는 질책 속에서 정책을 설명하는 과정에 빈번히 발생하는 말실수는 그가 스스로 만들어가는 위기이다. 

 

검사 체질을 벗어나지 못한다는 평가와 특정 인물들에 감싸였다는 윤핵관 논란에 이어 거의 두 달을 끌어온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이준석 당대표와의 갈등은 대통령 자질로써 가장 큰 덕목인 리더십에 큰 상처를 가했고 이를 어떻게 넘어서느냐가 그에게 놓인 가장 큰 숙제가 되었다.

 

5년 전의 선거가 ‘장미대선’이었다면 이번 대선은 ‘매화대선’이다. 

다시 말하건대, 매화향기는 뼈를 깎는 추위를 겪어야 코를 찌르는 짙은 향기를 맡을 수 있다. 나라 상황은 뼛속까지 시린 추위의 현실이라는 것을 여야 후보는 직시해야 한다. 이 나라를 따스하게 녹여야 할 역사적 책무를 지닌 여야 대통령 후보 모두 지금까진 국민에게 보여준 잘못이 너무도 많다.

 

모두 뼈저린 반성 속에, 매화처럼 뼈를 깎는 추위를 이겨내는 마음으로 국민에게 코를 찌르는 향기로 다가갈 수 있도록 새로 거듭난 모습을 준비하라. 

 

이제 60일 조금 더 남았다.

 

[편집자 주 : 외부 칼럼은 본지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강영환 bridge21@naver.com
Copyright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이미진 Copyright ⓒ 1989 - 2022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