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종인 '100조 4자 회동' 거부에 "무책임 하룻만에 발빼 황당"

2021.12.09 11:29:26

 

"정치인, 책임 있는 발언 해야…듣기 좋은 얘기만"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9일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이 '소상공인·자영업자 100조원 손실보상' 구상과 관련한 송영길 대표의 4자 회동 제안을 거절한 데 대해 "고작 하룻만에 무책임하게 발을 뺄 것이라면 무엇 때문에 목소리 높여 제안을 했는지 의문스럽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제안에 한가닥 기대를 가졌을 소상공인에게는 정말 허망한 소리가 아닐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수석대변인은 "(100조원 손실보상이) 윤석열 후보의 집권 후 코로나 대책 수립 방안이라는 것인데 황당하다"며 "김 위원장의 100조 제안에 즉각 4자 회동으로 화답했던 우리당도 황당하기는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이 머리를 맞대보자고 호응하자마자 돌아온 대답이 '정권을 잡아야만 하겠다'는 무책임한 대답 뿐"이라며 "윤 후보와 김 위원장의 소상공인 피해 지원에 대한 진정성이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신현영 원내대변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 뒤 기자들과 만나 "정치인은 책임 있는 발언을 해야 한다"며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해 국민의힘이 노력해야겠다는 차원에서 100조원을 말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지금 그 필요성에 대해 국회가 논의하고 빠르게 대응할 시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협상 대상 아니라는 것은 듣기 좋은 애기만 하고 실천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구태 정치를 비판할 수 밖에 없는 지점"이라고 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송 대표가 100조원 손실보상 구체화를 위해 각당 원내대표를 포함한 4자 회동을 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사실 100조원 지원 문제는 야당과 여당이 협의할 대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홍경의 기자 tkhong1@hanmail.net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