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전 국무장관 별세에 미국 정계 애도 목소리…백악관 조기 게양

2021.10.19 14:20:00

 

바이든·오바마·부시·클린턴…연이어 애도 표해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미 역사상 최초의 흑인 국무장관이었던 콜린 파월 전 장관이 코로나19 합병증으로 사망하면서 미 정계에서는 애도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백악관은 조기를 게양했다.

 

백악관은 18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파월 전 장관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영예와 존엄을 가진 애국자였다"라며 조 바이든 대통령이 조의를 표하기 위해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조기 게양 지시와 함께 성명을 내고 파월 전 장관을 "반복해서 인종의 장벽을 허물고, 다른 이들이 연방 정부에서 따라갈 길을 밝혔다"라고 추모했다. 이어 "위대한 미국인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했다.

 

미 헌정사상 첫 흑인 여성 부통령인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도 성명을 통해 "파월 전 장관은 우리 국가를 수호하기 위해 자신의 삶을 바쳤다"라며 "독자적인 사상가이자 장벽을 부순 인물"이라고 고인을 기렸다.

 

파월 전 장관을 국무장관 자리에 발탁했던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역시 성명을 내고 "훌륭한 공복"이라고 회고했다. 이어 "대통령 자유 메달을 두 번 받은, 대통령들의 사랑을 받은 인물"이라며 "국내외에서 높이 존경받았다"라고 했다.

 

미 역사상 첫 흑인 대통령이자 2008년 대선에서 파월 전 장관의 지지를 받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도 "파월 전 장관은 젊은 세대가 자신의 시야를 드높일 수 있도록 도왔다"라며 "인종이 꿈을 제약한다고 받아들이지 않았다"라고 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어 "개인적인 면에서 나는 과거 공화당 행정부에서 함께 일했던 파월 전 장관 같은 사람이 2008년 기꺼이 나를 지지한 데 깊이 감사했다"라며 그의 당시 결단에 찬사를 보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 내외 역시 성명을 통해 "파월은 용감한 군인이자 숙련된 지휘관이었고, 헌신적인 외교관이었으며, 선하고 품위 있는 사람이었다"라며 "미국의 약속 속에 살았다"라고 했다.

 

파월 전 장관은 지난 2001년 조지 W. 부시 행정부에서 흑인으로는 미 역사상 처음으로 국무장관 자리에 오른 인물이다. 공화당 행정부에서 주로 요직을 지냈으나, 최근 대선에서 연이어 민주당 후보를 지지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합병증으로 치료를 받다 이날 오전 숨졌다. 생전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으나, 비정상적 항체 활동을 일으키는 다발골수종으로 투병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홍경의 tkhong1@hanmail.net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