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연말 할인 올해는 없을 듯…옵션 줄이면서 오히려 가격 인상

2021.10.11 06:32:45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신차 공급 위축 영향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자동차가 수입되는 족족 판매되고 있어서 올 연말엔 수입차를 싸게 판다는 보장이 없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수입차 판매업체 한 관계자는 11일 "반도체 이슈까지 있어서 소비자들이 (수입차를) 싸게 살 수 있을 것 같진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수입차 업계가 분기 말이나 연말에 흔히 있던 수입차 할인 혜택을 줄이고 있다. 신차 구매시 제공되는 옵션을 없애는 대신 가격을 인상하는 곳도 늘고 있다.

 

11일 신차 구매정보 플랫폼 '겟차(getcha)'에 따르면, 국내 인기 차종인 벤츠 E클래스 E250 익스클루시브 모델은 출시 초기 400만원 할인을 제공했으나, 최근 선보인 2022년형에 대한 할인가는 미정이다. 겟차 측은 할인가가 전보다 100만원 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2022년형 모델의 경우, 손을 대지 않고 간편하게 트렁크를 여닫을 수 있는 '핸즈프리 액세스’ 기능이 삭제됐지만, 출고가 140만원이 인상됐다. 편의 사양 등 옵션을 줄이면서도 가격은 올린 셈이다.

 

BMW 3시리즈 '320d 엑스드라이브 M스포츠'의 경우, 할인가가 940만원이었으나 최근 출시된 2022년형은 기존보다 240만원 감소한 700만원 할인가를 제공하고 있다.

 

겟차 관계자는 "반도체 공급난 이슈로 조수석 요추 지지대, 스마트폰 무선충전, 디지털키 기능을 삭제했으나 가격을 10만원 인상했다"며 "실질적으로는 250만원 인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렉서스 ES300h '럭셔리 플러스'는 최근 부분 변경 모델을 출시하면서 차량 가격을 80만원 올렸다. 기존 모델에는 250만원 할인을 제공했으나 신규 모델에는 50만원을 제공, 할인금액이 대폭 줄었다.

 

수입차 업체들이 할인폭을 줄이는 것은 올 초부터 차량용 반도체 부족에 따른 생산차질로 신차 공급이 위축된 영향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철광석·알루미늄·구리·리튬 등 자동차 원료로 쓰이는 광물 가격과 석탄·원유 등 에너지 가격, 물류비가 급등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할인이 줄어드는 추세인 것 같다"며 "공급이 딸리다 보니 딜러사 입장에선 대기 고객 수요가 늘어나 할인을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그동안 10~15% 할인해오다가 재고가 없어진 것"이라며 "재고가 없는 것은 반도체 수급난 여파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성훈 기자 mhis1000@daum.net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