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만주사변 90주년 희생자 추모…"치욕 잊지 말자”

2021.09.18 16:12:23

 

희생자 기리는 경종 14번 울려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중국이 일제로부터 침략받았던 만주사변 90주년을 맞아 희생자를 추모하고, '국치(國恥)'를 잊지 말 것을 강조했다.

18일 중국 중앙(CC) TV 등에 따르면 랴오닝성 선양의 만주사변 기념시설인 ‘9·18 역사박물관’ 등에서 기념식이 열렸다.

‘9·18 역사박물관’ 광장에서 열린 기념식에는 참전 노병, 학생 등 각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14년간 이어진 항일전쟁에서 숨진 수천명의 희생자를 기리기 위해 '경세의 종‘'을 14번 울렸다.

아울러 오전 9시 18분부터 3분간 선양시 전역에 사이렌이 울렸고, 도심에 운전자들이 경적을 울려 기념행사에 동참했다.
 

1931년 9월18일 일제 관동군은 만주를 침략하기 위해 자작극을 벌였다. 즉 선양의 류타오후에서 철도 선로를 폭파하고 이는 중국 군벌 장쉐량(張學良) 군대의 소행이라고 발표하고 침략을 개시했다.

중국은 1945년 일본의 항복 때까지 14년의 항일전쟁을 치렀고, 이 과정에서 3500만명의 장병과 민간인이 숨졌다고 주장한다.

같은 날 장쑤성 난징시의 ‘난징대학살 기념관’에서도 국치를 잊지말고 희생자를 추모하는 행사가 열렸다.

김성훈 기자 mhis1000@daum.net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