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장관, 탄소중립 등 산업정책 방향 제시

2021.09.16 14:18:30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6일 '경제연구기관장 간담회'를 열고 탄소중립·디지털 전환, 공급망 재편 등과 관련한 산업정책 방향을 제시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경제 여건을 진단하며 산업정책의 역할과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민간·공공 경제연구기관 9곳이 참석했다.

문 장관은 현 시점에 대해 "코로나가 계속되는 가운데 기저효과는 사라지고, 새로운 당면 이슈에도 대응해야 하는 상황으로 우리 산업의 진정한 역량이 드러나게 될 변곡점"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수출·산업이 이끄는 경제 회복세 유지와 함께, 산업구조 혁신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주요 산업정책 방향을 설명했다.

우선 세계 공급망 재편 속에서 공세적으로 산업·기술 주도권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반도체, 배터리, 조선에 이어 '디스플레이 전략'을 준비 중이다. 국회와 정부가 함께 마련한 '국가핵심전략산업 특별법'도 곧 발의해 산업 경쟁력이 국가안보라는 인식 하에 강력한 산업정책을 추진한다.

탄소중립·디지털화를 기회로 선도형 산업구조로의 전환도 본격화한다.

정부는 연내 '탄소중립 산업 대전환 비전과 전력'을 발표한다. 또한 제조업 스마트 혁신을 위한 '산업디지털전환 촉진법'이 이번 정기국회에 통과될 수 있게 총력을 기울인다.

아울러 사회적 가치와 양질의 일자리를 이끄는 포용적 산업 전환도 추진한다.

정부는 경제·환경·사회의 공생을 위한 'K-ESG 가이드라인'을 올해 안에 발표한다. 기업 주도로 핵심인력을 양성하고 확보하는 '산업 브레인 확보 전략'도 발표할 계획이다.

이날 참석자들은 국가 간 첨단산업 육성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주요국들의 산업정책 또한 일제히 적극적인 기조로 전환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친환경·디지털 대전환 등 새로운 패러다임 속에서 우리 산업이 주도권을 지킬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 역할을 당부했다.

이에 문 장관은 "당면 이슈에 대한 대응이 30년 뒤 우리 경제와 사회의 미래를 좌우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정책에 임하겠다"고 전했다.

한지혜 기자 jihea910@naver.com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