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오염물질 여과 필터 25곳 중 24곳 손상... 8월말 조사에서 밝혀져

2021.09.14 07:53:11

 

 

도쿄전력 "방사성 물질 외부 누출 위험성 부인할 수 없어"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 "손상보다도 관리 미비 더 큰 문제" 비난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후쿠시마(福島) 제1 원자력발전소에서 나오는 오염수 처리 시설의 오염물질을 여과하는 필터 대부분이 손상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NHK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이러한 손상이 이미 2년 전 일어났지만 후쿠시마 원전을 운영하는 도쿄전력이 원인 분석과 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채 필타만을 교체하고 운전을 계속하다 또다시 필터가 손샹됐다며 도쿄전력의 관리 미비를 강력히 비난했다 .

 

도쿄전력에 따르면 지난달 말 후쿠시마 제1 원전의 오염 수를 처리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에 설치된 필터들을 조사한 결과 25곳의 필터들 가운데 24곳이 파손된 것으로 나타났다.

 

필터는 방사성 물질이 외부로 누설되지 않도록 한다. 도쿄전력은 환경에 미치는 영향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건물에서 방사성 물질이 누출됐을 위험성은 부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도쿄전력이 이미 2년 전 이러한 필터 손상을 알았으면서도 원인을 분석하고 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채 필터만 교체한 상태에서 운영을 계속한 것에 대해 반 노부히코(伴信彦) 원자력규제위원회 위원은 "필터 문제보다 더 근본적인 문제는 도쿄전력의 자세"라며 강력 비난했다.

김성훈 기자 mhis1000@daum.net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