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 33주년 발행인 창간사】 ‘정론직필’ 30대의 패기와 경험으로

2021.06.21 13:49:17

 

이준석 현상이 거세게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준석 현상의 이면에는 이준석 개인의 역량 보다는 세대를 대표하는 성격이 강합니다. 현재 기득권 세력인 86세대에 대한 염증 내지 실망감이 30대 MZ세대로 넘어온 것입니다.

 

언론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고희를 넘긴 국내 기득권 언론들은 정부정책 또는 사회현상에 대해 건전한 비판보다는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진영논리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비정상적인 상태가 정상화되기보다는 장기간 지속되며 불안정성, 불평등성, 불가측성을 특징으로 하는 ‘뉴노멀’ 상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러한 현상은 국내를 넘어 대외적으로 깎아내리기에 급급하고 있습니다. ‘단독’자를 붙여가며 G7정상회의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을 깎아내리는 언론은 본국이 어디인지 아리송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대통령’에 방점을 찍기보다는 반대 진영의 대표인 ‘문재인’에 주목하는 태도는 편협해 보이기까지 합니다.

 

언론도 이제는 연륜보다는 경험과 패기가 필요합니다. 

 


시사뉴스는 한발 앞선 기획으로 기존 매체들이 시도하지 않는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시즌6까지 이어지고 있는 ‘히든기업 시리즈’는 어느덧 100여 개의 중소기업들을 소개하며, 그들의 생존과 미래 실천전략들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숨은인재발굴코너’는 사교문화의 새로운 장을 열고 있습니다. ‘지역대학을 살리자’는 기획은 전국의 지역대학을 찾아다니며 그들의 처한 현실과 대안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또한 국정감사 우수의원, 행정사무감사 우수의원 선정 및 시상을 통해 국민들을 대표하는 각각의 대의기관들을 점검하고, 풀뿌리 민주주의가 정착할 수 있도록 하는 논의의 장을 마련했습니다.

 

아울러 미래세대의 주역인 어린이·청소년들을 위해 18년 동안 남한산성 나라사랑 문화제 그림 그리기·글쓰기 대회, 의정부 평화통일 나라사랑문화제 등의 각종 경연대회를 열어 내일의 주인공인 청소년들에게 꿈과 희망을 가슴에 심어주고, 자유민주주의 국가관을 정립하는 견인차 역할을 맡아왔습니다.

 

그럼에도 언론 본연의 정치권력과 자본권력에 대한 비판과 감시 기능에 소홀함 없이 매진하고 있습니다. 굵진한 사회의 변곡점마다 시사뉴스가 있어 왔으며, 앞으로도 있을 예정입니다.

 

시사뉴스가 올해로 창간 33주년을 맞이했습니다. 꼰대로 표현되는 고희를 넘긴 매체들에 비하면 청년에 속합니다.

 

30대 시사뉴스는 독자들의 작은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더욱더 나아가겠습니다. 

 

사회적 약자와 소외된 이웃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그들의 목소리가 여론에 반영될 수 있도록 30대의 패기와 경험으로 더욱더 열심히 움직이겠습니다.

 

시사뉴스 창간 발행인 겸 대표이사 회장  강 신 한

편집국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