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태 칼럼】 오세훈 시장님 삼세번 째입니다.

2021.04.16 15:11:53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의 당선을 축하하며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상생방역’과 함께 ‘과학적방역’을 시행해줄 것을 건의, 요청한다. 


오 시장은 선거 때 코로나19와 관련, 일괄적으로 영업시간을 규제하는 정부 지침에 반대하며 업종별·업태별 방역수칙을 마련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오시장은 그 공약 이행으로 ‘상생방역’과 ‘서울형 거리두기’를 발표했다.   


오 시장은 12일 오전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희생을 강요하는 일률적인 ‘규제방역’이 아니라, 민생과 방역을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으로 패러다임을 바꿔 서울형 거리두기를 시행하겠다”며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도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오 시장은 “서울형 거리 두기 매뉴얼이 시행된다면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영업시간 연장이 가능해져 방역체계에 완전히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의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오세훈 서울시장의 방역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서울시민의 62.4%가 민생에 도움이 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지만 정부 · 여당 · 의료계에서는 4차 유행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며 반대입장이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백신도입’ ‘재난지원금지급’으로 일관된 정부의 코로나19방역 정책에 여러차례 문제점을 제기해 온 본지 입장에서는 이러한 오시장의 ‘확산책임우려’ 논란에도 불구하고 ‘상생방역’과 ‘서울형 거리두기’정책을 적극 지지한다.


여기에 더해 이미 청와대 청원이나 본지 기획기사 등을 통해 건의하고 요청했던 ‘과학적 방역’을 병행해 줄 것을 오 시장, 서울시 정책당국자들에게 요청한다.


본지가 주장하는 ‘과학적방역’이란 집단 감염을 일으키는 밀폐된 장소, 업소에 대한 방역시스템을 과학적 기술적 방역시스템으로 선제 대응을 하자는 것이다. 즉 민간이 개발한 과학 기술적 방역시스템을 코로나 전담병원, 초 · 중 · 고 · 대학교, 공공기관, 군대, 다중이용 교통시설 등에 시험 적용하자는 것이다. 이 같은 내용은 이미 지난해 12월에 청와대청원과 함께 총리실, 질병청, 식약처 등에 정책으로 건의한 바 있지만 검토하겠다는 원론적인 답변만 있었을 뿐이다. 


코로나19는 바이러스이다. 바이러스는 세균과 달라 언제 어느 때 변이가 될 수 있고, 세균처럼 박멸되는 것이 아니다. 바이러스 퇴치  등 각 분야에 많은 전문가가 있음에도 정부는 질병청 등 오직 정부관계 전문가에게만 방역과 치료를 맡기고 있다. 


민간 전문가들과 중소기업들이 순수 자신들의 기술력과 예산으로 미국 FDA승인까지 받아놓은 코로나19 예방 및 치료제가 있다. 그들은 자신들이 개발 출시한 ‘진단 키트’, ‘마스크’, ‘살균기’, ‘백신 및 치료제’등을 정부가 과감히 인정하고 연구되고 있는 프로젝트를 적극 지원 한다면 얼마든지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고 퇴치시킬 수 있다고 주장한다. 


오 시장이 밝힌 자가진단키트도 식약처가 인증을 하지 않아 범용화 되지 못하고 있는데 중소기업들의 코로나19 예방 및 치료제 및 기기 등도 마찬가지다. 


이들 민간업체 코로나19방역 기기 및 치료제 업체들은 정부나 지자체와 협의만 된다면 무료로 기기 및 치료제 등을 시범 설치 및 제공할 수 있다고 할 정도다. 그들은 영리목적이 아니라 국가와 민족을 위해 기여를 하고 싶다고 말하고 있다.


본지가 K방역 히든기업과 특집기사 취재를 통해 만나 본 이들 민간연구소와 기업들은 정부가 너무나 안일한 방역과 치료대책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감사(監査)를 염두에 두고 있으니 새로운 발상과 시도에 대해서는 아예 눈과 귀를 닫고 있다고 일갈(一喝)했다.


다시 한 번 ‘K방역 경연대회’를 열 것을 건의, 요청한다. 심사위원은 오시장을 비롯한 서울시 당국자, 서울시가 추천한 의료계인사, 관계 전문가, 학계, 시민대표 등이 하면 된다.


K방역 및 치료에 자신 있으면 누구든지 경연에 참가해 객관적 심사를 받으라는 얘기다. 엄격한 심사를 거쳐 경연대회를 통과한 연구소와 업체의 기기 및 치료제는 다중이용시설에 시범실시하고 효과가 입증되면 전면 도입하면 된다고 본다. 


본지가 업체 홍보를 위해, 업체로부터 광고료 등 대가를 받기위해 이러한 제안을 하는 것은 아니다. 오로지 효과적인 K 방역을 위한 것이라는 것을 거듭 강조한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sungt57@naver.com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