탬파베이 최지만, 무릎 통증으로 결국 수술대…3~5주 결장 불가피

2021.03.31 07:52:55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무릎 통증을 호소한 최지만(탬파베이 레이스)이 수술대에 오른다.

 

탬파베이 레이스 케빈 캐시 감독은 31일(한국시간) 최지만이 오른쪽 무릎 관절경 수술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복에는 3~5주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새 시즌 메이저리그(MLB) 개막을 앞두고 있던 최지만은 시범경기 초반부터 무릎 통증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시범경기 초반 오른쪽 무릎 통증으로 결장했던 최지만은 지난 13일 보스턴 레드삭스전을 앞두고 다시 통증을 알렸다. 자기공명영상(MRI) 검사에서 염증이 발견돼 주사 치료를 받았다.

 

지난 25일 타격 훈련을 시작했지만, 개막을 앞두고 다시 한번 같은 부위에 불편함을 느꼈고, 결국 수술대에 오르게 됐다.

 

탬파베이는 최지만이 빠진 1루 수비에 얀디 디아즈, 쓰쓰고 요시토모 등을 투입할 예정이다.

 

탬파베이는 다음 달 2일 마이애미 말린스와 원정 개막을 치른다

김성훈 기자 mhis1000@daum.net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