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KGC인삼공사 가드 이재도," FA 대박...연일 좋은 모습"

2021.02.28 00:16:11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의 가드 이재도가 자유계약(FA) 대박이라는 달콤한 꿈을 꾸며 연일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인삼공사는 27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전주 KCC와의 경기에서 가드 이재도를 앞세워 72–68로 승리했다.

2연승을 거둔 4위 인삼공사(22승18패)는 3위 고양 오리온(23승17패)과의 승차를 한 경기로 좁혔고, 5위 인천 전자랜드(21승19패)와는 한 경기로 벌렸다.

이재도는 14점 6어시스트 6리바운드로 공격을 진두지휘했다. 적재적소에서 영양가 높은 득점과 패스로 힘을 불어넣었다.

그는 "휴식기 이후에도 연승을 이어갈 수 있어서 좋다. 어제 감독님 생신이었는데 선수단이 따로 해 드린 게 없었다. 오늘 승리로 대신한 것 같아서 기쁘다"고 했다.

이재도는 이번 시즌 프로 데뷔 후 가장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다. 총 40경기에서 평균 32분48초를 뛰며 13.1점 5.4어시스트 1.9스틸을 기록 중이다.

180㎝의 단신이지만 풍부한 활동량으로 공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이재도는 2013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5순위로 부산 KT 유니폼을 입었다.

가드 포지션에서 유망주로 꼽혔으나 드래프트 동기생인 김종규(1순위·DB), 김민구(2순위·현대모비스), 두경민(3순위·DB)에게 관심이 쏠려 큰 주목을 받진 못했다.

어느덧 첫 FA 계약을 앞뒀다. 이번 시즌 후에 FA 자격을 얻는 이재도는 "확실히 'FA로이드'라고 하는 게 효과가 있는 것 같다"며 "매 경기 더 신중해지려는 게 있다. 앞으로 최대한 잘 활용해서 많이 이겨야 한다"고 했다.

'FA로이드'는 FA 자격 취득을 앞둔 선수가 스테로이드를 복용한 것처럼 좋은 모습을 보이는 것을 의미하는 표현이다.

이재도는 "내가 자신감이 그렇게 높은 편은 아니다. 책임감을 가지려고 한다. 내 능력치를 안다. 남들처럼 화려하거나 기술자가 아니기 때문에 열심히 뛰려고 한다. 감사함을 가지고 활동량을 많이 가지려고 한다"고 했다.
 

홍경의 기자 tkhong1@hanmail.net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