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공격포인트 사냥 실패…토트넘, 웨스트햄 1-2 패배

2021.02.21 23:26:14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이 공격포인트 사냥에 실패했다. 경기 막판 행운의 골이 나올 수 있었지만 골대 운이 따르지 않았다.

손흥민은 21일 오후 9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2020~2021 EPL 25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지난 19일 볼프스베르거(오스트리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에서 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4-1 승리를 이끌었으나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진 못했다.

손흥민은 유로파리그 32강 1차전 골로 시즌 18호골(13도움)을 기록, 시즌 공격포인트 31개를 기록했다. 자신의 한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이다.

이날은 경기 막판 행운의 골이 나올뻔 했지만 운이 따르지 않았다.

토트넘은 수비 불안을 드러내며 1-2로 패했다. 최근 리그 5경기에서 1승4패로 부진했던 토트넘은 10승6무8패(승점 36)로 9위에 머물렀다. 리그 6경기에서 1승5패다.

점차 중상위권과 격차가 벌어져 추격에 버거움을 느끼는 모양새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5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웨스트햄의 제로드 보웬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미카일 안토니오가 골로 연결했다. 한 차례 골키퍼 요리스의 선방에 걸렸지만 재차 슛을 시도해 토트넘의 골네트를 갈랐다.

토트넘은 전반 13분 역습 기회에서 에릭 라멜라의 패스를 받은 해리 케인이 좋은 기회를 맞았지만 오른발 슛이 골대를 외면했다.

높은 점유율로 공세를 펼쳤지만 웨스트햄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고, 전반은 0-1로 뒤지며 끝났다.

 

토트넘은 후반 초반에도 먼저 실점했다.

웨스트햄의 제시 린가드가 후반 2분 만에 추가골을 터뜨렸다. 부심이 깃발을 들었지만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정상적인 골로 인정받았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후반 시작과 함께 가레스 베일, 맷 도허티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지만 출발이 좋지 못했다.

그러나 토트넘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후반 19분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베일의 크로스를 루카스 모우라가 머리로 방향만 바꿔 만회골을 기록했다. 베일의 예리한 크로스와 모우라의 빠른 판단에 이은 헤더가 조화를 이뤘다.

토트넘은 후반 31분 델리 알리를 투입하며 공격에 박차를 가했다.

반격이 매서웠다. 후반 33분 케인의 패스를 베일이 논스톱 왼발슛으로 연결했으나 크로스바를 강타했다.

그러나 승리의 여신은 웨스트햄 쪽이었다. 특히 후반 추가시간 웨스트햄 수비수가 걷어낸 공이 손흥민의 다리에 맞고 웨스트햄의 골문을 향해 갔지만 골포스트에 맞아 아쉬움을 남겼다.

행운의 동점골을 기대했지만 토트넘 선수들은 아쉬움에 머리를 감쌌다.


 

홍경의 기자 tkhong1@hanmail.net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