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린 사과,갑질 사죄에도 대중 싸늘.."레드벨벳 탈퇴" 촉구[종합]

2020.10.23 16:07:32

 

[종합] 아이린 사과..갑질 사과에도 여론 ‘차가워’.."레드벨벳 탈퇴" 요구

 

[시사뉴스 홍정원 기자] 아이린 갑질 논란에 당사자인 아이린이 사과했다.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도 공식입장을 내고 사과에 나섰지만 일부 팬의 '레드벨벳 탈퇴 촉구'까지 나오면서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아이린은 지난 2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사과 글을 올려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죄했다.

 

앞서 아이린의 스타일리스트 겸 에디터 A씨는 지난 2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여자 연예인에게 갑질 당했다”며 장문의 폭로 글을 게재했다.

 

아이린은 "제가 이 자리에 있기까지 함께 노력해주신 많은 분들의 도움이 있었는데 성숙하지 못한 행동으로 큰 상처를 드린 점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이번 일을 통해 지난 시간을 되돌아 보니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 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고 사과 뜻을 전했다.

 

그는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며 "부족한 저를 응원해 주시는 팬 여러분과 이번 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도 이날 공식입장을 내고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했다"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SM는 "당사 역시 이번 일에 책임을 통감하며 당사 및 소속 아티스트들과 협업하는 모든 관계자 및 스태프분들의 노고를 잊지 않고 앞으로 함께 하는 모든 분께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며 스태프 갑질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앞서 아이린 스타일리스트 A씨가 SNS에 올린 갑질 폭로 글에는 "이미 그녀를 만나기도 전에 들은 이야기만으로도 마음의 준비를 해야 했는데 오늘 그 주인공이 쏜 전기침에 쏘여 말을 잃었다"며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거의 내려놨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지옥 같은 20여분이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A씨는 폭로 글 하단에 'monster' 'psycho' 등 해시태그를 달았는데 'psycho'는 레드벨벳 곡 제목이고 'monster'는 레드벨벳의 첫 유닛 아이린, 슬기의 노래 제목이다.

 

 

이후 네티즌들은 A씨의 갑질 폭로 대상이 아이린이 아니냐는 추측을 쏟아냈다.

 

갑질을 폭로한 스타일리스트 A씨는 아이린이 직접 한 사과를 받은 뒤 폭로 글을 삭제했다.

 

하지만 대중의 반응은 차갑다. 레드벨벳 디씨갤러리에선 일부 팬과 네티즌이 “갑질한 아이린 레드벨벳에서 탈퇴하라” "아이린이 앞으로 레드벨벳 멤버로 활동하면 이번 갑질 사건이 계속 따라붙어 그룹 이미지에도 타격을 줄 것이다" 등 아이린 레드벨벳 탈퇴를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홍정원 기자 hongmon135@gmail.com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C버전으로 보기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