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 주택담보대출 출시…은행별 상품도 깐깐하게 비교해야

2020.09.01 14:32:12

 

[NH농협 김소영 상담사] 코로나 19로 인한 “언택트”(비대면) 방식이 유행처럼 번지면서, 주택담보대출 조건까지도 금융사 직접 방문 없이 상세조건 체크가 가능해졌다.

 

현재 기준금리 하락으로 금리는 낮아졌지만, 부동산 추가규제로 대출을 받기가 점점 어려워졌다.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적용 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까지 낮아졌다. 기존 주택담보대출의 갈아타기 시점을 계속 지켜보고 있었다면, 지금이 최적의 시기라고 볼 수 있다. 주택담보대출 약정기간 동안 주택의 시세가 올랐다면, 갈아타기로 월 이자는 낮추면서 추가자금을 확보할 수 있다.

 

주택담보대출 더베스트모기지에서는 일체에 비용 없이, 정부규제를 올바르게 확인하고 정확한 정보를 무료로 전달하고 있어 소비자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다. 간단한 상담으로 조건을 추천받은 금융사를 본인이 직접 내방 해서 진행하는 방식이다. 어떠한 명목으로도 비용이 전혀 없기에 안심하고 꼼꼼히 금융사를 비교해서 본인에 가장 좋은 조건으로 진행을 하면 된다.

 

◇ 아파트 담보대출 금융사 비교해서 결정하자

 

아파트 담보대출, 혹은 후순위 대출을 계획하고 있었다면 주거래 은행 한 곳만 확인하는 것은 잘못된 행동이다. 여러 금융사를 비교 분석하여 가장 알맞은 상품을 찾아야만 한다. 각 금융사에서도 대출 유치를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시중 은행권은 일제히 금리를 인하하여 역대 최저금리를 갱신하고 있고, 은행과 경쟁하기 위해 보험사들은 일제히 은행과 금리를 비슷한 수준이나 그 이하로 낮추었다. 대신 보험사는 은행에 대비해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에 상대적으로 자유롭기에, 희망대출금액이 클 경우, 은행보다 보험사의 대출 한도가 더 높게 나올 수가 있다. 부수 거래 조건이 없어 간편하며, 은행은 대출 실행일, 보험사는 대출 접수일 기준으로 금리를 확정하기 때문에 좀 더 낮은 금리로 안전하게 대출을 실행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아파트 담보대출보다 신청이 까다로운 빌라, 단독주택 담보대출도 간단한 탁상감정으로 가능 여부 및 한도, 금리 체크가 가능하다. 전국 모든 지역 확인이 가능하니 은행 방문 전에 대략적인 상담을 받고 진행을 하면 더욱 편리하게 확인된다.

 

◇ 정부 가계자금 제한, 후순위 담보대출로 현명하게 활용

 

주택담보대출 정부규제 전에는 소득 증빙이 되지 않더라도 진행에 큰 어려움이 없었다. 하지만 지금은 DTI, DSR 등 금융사에 심사조건 안에 들어와야 진행 가능한 곳이 대부분이다. 무직자 혹은 소득 증빙이 되지 않는 프리랜서도 직장인과 같은 조건으로 진행할 수 있다. 최대 거치가 1~5년까지 가능하니 거치가 필요하다면 상담 후 가능한 곳을 안내받길 바란다.

 

후순위 담보대출은 상환방식은 만기일시상환이 대부분이라, 원리금 균등 방식인 신용대출보다 월납입금을 줄일 수 있으며, 담보를 설정하기 때문에 순수 신용대출보다는 금리가 저렴한 편이다. 일부 금융사에서는 중도상환수수료 면제하는 곳도 있어서 장기간 사용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후순위를 이용하는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다만 2순위 업체가 우후죽순처럼 생겼다가 사라지기를 반복하기 때문에 검증된 곳을 확인 후 신청을 해야 한다. 기존에 고금리 후순위 담보대출 혹은 신용대출(카드론, 현금서비스 포함)을 여러 건 사용 중이라면 상담으로 분산된 부채를 통합하고 신용등급 상향 효과까지 받을 수 있다.

 

대출 같은 경우는 무조건 승인이 난다고 해서 받기보다는 전문가와 상담해서 등급, 월납입금, 향후 갈아타기 여부, 금리인하 요구권까지 종합적 컨설팅을 받으면 된다.

 

 

 

정리=김정기 기자 sisanews@hotmail.com
Copyright @2020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 (05510)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35가길11 (신천동) 한신빌딩 10층 TEL : (02)412-3228~9 | FAX : (02) 412-1425 창간 발행인 겸 회장 강신한 | 대표 박성태 | 개인정보책임자 이경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신선 Copyright ⓒ 1989 - 2021 SISA NEWS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sisa-news.com for more information
시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