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06.07 (일)

  • 흐림동두천 21.8℃
  • 맑음강릉 22.5℃
  • 박무서울 22.4℃
  • 구름많음대전 22.9℃
  • 맑음대구 23.8℃
  • 맑음울산 23.1℃
  • 맑음광주 25.2℃
  • 맑음부산 23.9℃
  • 맑음고창 25.2℃
  • 맑음제주 22.2℃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20.3℃
  • 구름많음금산 21.6℃
  • 맑음강진군 24.7℃
  • 맑음경주시 23.3℃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박웅준의 역사기행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자리를 지키는 삶
탁월한 능력을 소유한 사람이라 할지라도 자신의 본분을 망각하고 자기 자리를 지키지 않는다면 그를 신뢰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는 성경에도 잘 나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미디안 족속의 침입으로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이스라엘을 위해 기드온을 사사로 세우시고 승리하게 해 주셨습니다. 그러자 이스라엘 백성이 기드온에게 자신들을 다스려 줄 것을 요청합니다. 기드온은 이를 거절하지요. 그런데 기드온이 죽은 뒤 첩의 아들인 아비멜렉이 왕이 되려는 욕심으로 음모를 꾸몄습니다. 아비멜렉은 자기 어머니의 고향인 세겜 사람들을 회유하고 자금을 마련하여 불량한 사람들을 모아 이복형제 칠십 명을 죽입니다. 다행히 막내아들 요담만 화를 면할 수 있었습니다. 아비멜렉이 세겜 사람들을 등에 업고 왕이 되자, 이 소식을 전해들은 요담은 참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는 세겜 남쪽에 있는 그리심 산꼭대기로 올라가 감람나무와 무화과나무, 포도나무와 가시나무를 비유하여 세겜 사람들에게 외칩니다. 나무들이 그들의 왕을 뽑으려고 할 때에 아름다운 열매를 맺는 감람나무와 무화과나무, 포도나무는 요동하지 않고 전부 왕이 되는 것을 사양했습니다. 그런데 아무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