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0.10.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8.0℃
  • 구름많음강릉 20.4℃
  • 구름많음서울 17.9℃
  • 구름많음대전 18.6℃
  • 구름많음대구 19.6℃
  • 구름많음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18.5℃
  • 구름조금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7.0℃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6.2℃
  • 흐림보은 17.7℃
  • 구름많음금산 16.9℃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많음경주시 20.2℃
  • 구름많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임산'의 전체기사

커버&이슈

더보기
[이건희 회장 별세] "한손 묶고 24시간 살아봐라, 난 해봤다"
역도산 보고 레슬링에 빠져…45세에 회장 추대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일본 유학 3년간 이건희 회장은 당시 대부분의 남는 시간을 집과 영화관에서 보낸다. 다큐멘터리 등 영화에 빠진 그는 유학생활 동안 1000여 편의 영화를 봤다고 한다. 하루 한 편 이상 꼬박꼬박 본 셈이었다. 똑같은 영화를 10번, 100번씩 보기도 했다. 일종의 천재들이 그렇듯 그는 무언가에 꽂히면 며칠씩 밤을 새우면서 파고드는 버릇이 생겼다. 라디오 등을 뜯어보고 다시 조립하는 취미도 생겼다. 대학 때 다시 일본에 돌아와 와세다대에 다닐 땐 당시 세계 최고로 발돋움하던 텔레비전, VTR 등 일본의 전자제품과 카메라, 심지어 자동차까지 분해하고 조립하는 경지에 이르게 됐다. 이는 전자산업, 특히 반도체에 대한 안목으로 발전한다. 삼성전자를 키운 통찰력은 그때부터 발현되기 시작한 듯하다. 이 회장이 레슬링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도 바로 이 무렵부터다. 이 회장은 서울사대부고 시절인 1959년 전국레슬링대회에 웰터급으로 출전해 입상하기도 했다. 부모 반대에도 불구하고 레슬링을 하면서 청소년 이건희는 강한 투지와 끈기, 그리고 끊임없는 도전정신을 습득하게 된다. 이 회장은 일본 유학 시절

정치

더보기
文대통령, 이건희 회장 빈소에 조화…노영민 실장 등 조문 예정
[시사뉴스 강민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향년 78세로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빈소에 조화를 보낸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이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들고 이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 메시지를 통해 "문 대통령은 이건희 회장 빈소에 조화를 보낼 예정"이라며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과 이호승 경제수석이 빈소가 마련되는 대로 조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이 회장의 별세에 대한 문 대통령의 메시지는 유족들에게 직접 전달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오전 이 회장 타계 소식이 전해지면서 청와대도 조문 형식 논의 등을 비롯해 분주하게 움직였다. 기업 총수가 별세할 때마다 문 대통령은 조문 대신 자신 명의의 조화를 보내곤 했다. 대신 정책실장 입을 통해 추모 메시지를 냈다. 그러나 이번에는 정책실장 대신 비서실장과 경제수석이 가는 것으로 정해졌다. 일각에서는 '삼성 저격수'로 활동했던 김 실장을 대신해 가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김 실장은 과거 참여연대 재벌개혁감시단 단장으로 일하며 삼성그룹 지배구조와 순환출자 등에 대해 꾸준히 문제를 제기해 오면서 '재벌 저격수' 역할을 했다

경제

더보기
[이건희 회장 별세] "한손 묶고 24시간 살아봐라, 난 해봤다"
역도산 보고 레슬링에 빠져…45세에 회장 추대 [시사뉴스 김영욱 기자] 일본 유학 3년간 이건희 회장은 당시 대부분의 남는 시간을 집과 영화관에서 보낸다. 다큐멘터리 등 영화에 빠진 그는 유학생활 동안 1000여 편의 영화를 봤다고 한다. 하루 한 편 이상 꼬박꼬박 본 셈이었다. 똑같은 영화를 10번, 100번씩 보기도 했다. 일종의 천재들이 그렇듯 그는 무언가에 꽂히면 며칠씩 밤을 새우면서 파고드는 버릇이 생겼다. 라디오 등을 뜯어보고 다시 조립하는 취미도 생겼다. 대학 때 다시 일본에 돌아와 와세다대에 다닐 땐 당시 세계 최고로 발돋움하던 텔레비전, VTR 등 일본의 전자제품과 카메라, 심지어 자동차까지 분해하고 조립하는 경지에 이르게 됐다. 이는 전자산업, 특히 반도체에 대한 안목으로 발전한다. 삼성전자를 키운 통찰력은 그때부터 발현되기 시작한 듯하다. 이 회장이 레슬링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것도 바로 이 무렵부터다. 이 회장은 서울사대부고 시절인 1959년 전국레슬링대회에 웰터급으로 출전해 입상하기도 했다. 부모 반대에도 불구하고 레슬링을 하면서 청소년 이건희는 강한 투지와 끈기, 그리고 끊임없는 도전정신을 습득하게 된다. 이 회장은 일본 유학 시절


문화

더보기
[생명의 샘] 의를 위하여 핍박 받은 자의 복
누군가에게 핍박받고 싶은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께서는 의를 위하여 핍박받는 것이 참되고 영원한 복이라 말씀하십니다. 마태복음 5:10에 “의를 위하여 핍박을 받은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저희 것임이라” 하셨지요. 이 말씀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의를 위하여 받는 핍박이란, 성도들이 의로우신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고 진리와 선, 빛을 좇아 살 때 받는 핍박을 말합니다. 주님을 믿는다 하면서도 신앙생활을 바르게 하지 않고 적당히 타협하면 핍박을 받지 않습니다. 그러나 디모데후서 3:12에 “무릇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경건하게 살고자 하는 자는 핍박을 받으리라” 말씀하신 대로 하나님 말씀대로 살다 보면 어려움을 당하거나 애매히 핍박을 받기도 하지요. 이 세상은 어둠의 주관자인 원수 마귀 사단에게 속했기에 빛에 속한 하나님의 자녀들을 싫어합니다. 그래서 에베소서 6:12에 “우리의 씨름은 혈과 육에 대한 것이 아니요 정사와 권세와 이 어두움의 세상 주관자들과 하늘에 있는 악의 영들에게 대함이라” 했습니다. 우리가 핍박 중에도 믿음으로 기뻐하고 감사하면 하나님께서 함께하시니 승리할 수 있습니다. 반면 지혜롭지 못하므로 핍박을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