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1.10.26 (화)

  • 구름조금동두천 18.1℃
  • 맑음강릉 22.6℃
  • 구름조금서울 18.0℃
  • 구름조금대전 18.8℃
  • 구름조금대구 19.4℃
  • 구름조금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19.1℃
  • 맑음부산 20.0℃
  • 맑음고창 18.8℃
  • 맑음제주 20.9℃
  • 구름많음강화 17.2℃
  • 구름많음보은 17.0℃
  • 맑음금산 17.6℃
  • 구름조금강진군 20.7℃
  • 구름많음경주시 20.0℃
  • 맑음거제 18.8℃
기상청 제공

'이화순 기자'의 전체기사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수출용 담배 63만갑 시가 26억원 상당을 사들인 후 국내로 밀수입한 40대 구속
[시사뉴스 박용근 기자] 수출용 국산 담배를 사들인 후 국내로 밀수입한 혐의로 40대 남자가 세관에 구속됐다. 인천본부세관은 26일 중국으로부터 국산 수출 담배 63만갑을 밀수한 A(41)씨를 붙잡아(관세법 위반 등의)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세관이 A씨에게서 적발한 담배는 시가 26억원 상당이다.세관은 A씨가 국산 수출 담배에 세금이 부과되지 않는다는 것을 악용해 시세차익을 노리기 위해 국내로 밀수한 것으로 보고 있다.A씨는 한국에서 베트남, 태국으로 정식 수출된 국산 담배를 해외현지에서 구입해 중국으로 옮긴 뒤 국내로 밀수하는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수출용 담배를 위장하기 위해 욕실용 매트를 정상 수입하는 것처럼 세관에 신고하는 대범함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세관의 감시망을 피하기 위해 컨테이너 앞, 뒤, 양 옆면에는 욕실용 매트를 쌓아 놓고 그 안에 담배를 숨겨 들어오는 일명 '심지박기' 수법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관은 지난 1월과 2월 각각 A씨가 신고한 컨테이너에서 국내로 밀수하려던 국산 수출 담배 42만갑을 발견했고, 나머지 21만갑은 A씨의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적발했다. 세관은 또 A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윤 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
[시사뉴스 박성태 대표 겸 대기자] 실언으로 인한 후폭풍 점입가경 국민의힘 대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연이은 실언으로 인한 후폭풍이 점입가경입니다. 대선출마 선언이후 윤 전총장의 실언이 되풀이되자 그동안 지지를 보냈던 보수진영에서도 "이건 아니다"면서 등을 돌리고 있습니다. 윤 전총장의 실언이 계속될 때마다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습니다. 이번 전두환 정권 비호발언과 그 사과 과정에서의 이해할 수 없는 언행으로 진짜 "윤석열은 안되겠다"라는 여론에 방점이 찍히는 것 같습니다. 그동안 윤 전총장의 비판을 상대적으로 아껴왔던 보수언론들, 특히 조선일보가 20일자 1면에 "1일 1실언 시리즈의 끝은 과연 어디인가"라고 촌평을 실은 뒤 급기야 23일 사설에서 "윤 전총장의 실언은 이해 못할 행태"라며 "이러고서 어떻게 나라를 바로 세우고 정권교체를 하겠다는 건가. 윤 전총장에게 박수를 보냈던 국민도 혀를 차고 있다"고 보도할 정도입니다. 윤 전총장은 지난 7월 대선출마 선언 이후부터 크든 작든 실언을 한 후에 해명하는 모습을 거의 매일 보여왔습니다. 이슈가 크게 된 발언만 모아서 정리해 보겠습니다. 7월 19일 매일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