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31 (화)

  • 흐림동두천 3.7℃
  • 맑음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6.1℃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0.0℃
  • 맑음울산 10.6℃
  • 맑음광주 11.0℃
  • 맑음부산 10.0℃
  • 맑음고창 9.7℃
  • 구름조금제주 12.6℃
  • 흐림강화 5.4℃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11.8℃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국제

11월 EU 러시아산 가스 수요 24% 감소…겨울 공급 부족 우려는 여전

URL복사

수입처 다변화·따뜻한 날씨 영향에 가스 수요 감소
추가 수요 감소 없으면 겨울철 가스 부족 지속 전망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유럽연합(EU) 국가들이 러시아산 천연가스에 대한 의존도를 기존 수요 대비 4분의 1 가량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5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는 컨설팅업체 ICIS를 인용 11월 EU의 가스 수요가 지난 5년간 평균에 비해 24% 줄었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가스 수요 감소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산 에너지에 대한 의존을 줄이려는 EU의 노력이 성공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FT는 전했다.

유럽 국가들은 러시아 에너지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대체 자원을 찾거나 수요를 줄이려고 노력해왔다. 예상보다 따뜻한 유럽 가을 날씨도 도움을 줬다.

지난 11월 EU 최대 가스 소비국인 독일과 이탈리아는 전년 동기 대비 수요가 각각 23%, 21% 감소한 것으로 ICIS는 전했다. 또 같은 기간 프랑스와 스페인도 각각 5분의 1, 네달란드는 3분의 1 정도 수요가 줄었다.

특히 EU 회원국들은 러시아의 원유 가격 상한액을 60달러로 합의하고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해상을 통한 러시아산 원유 수입도 중단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추가적인 수요 감소와 액화천연가스(LNG) 수입 증가없이는 유럽의 가스 부족이 수년간 더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원자재시장 분석업체 CRU그룹은 “내년 겨울에 필요한 충분한 재고 확보를 위해서는 수요가 우크라이나 전쟁 이전 수준보다 낮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중순 EU의 가스 저장 시설의 비축량은 LNG 수입 증가에 힘입어 95%로 역대 최고 수준에 육박하다가 최근 수주간 추운 날씨에 따른 수요 증가로 93%로 소폭 감소했다.

가스인프라스트럭처유럽(GIE)에 따르면 유럽의 가스 저장량은 95%까지 올랐다가 최근 추워진 날씨 영향으로 93%까지 하락했다.

가격도 올랐다. 유럽의 기준인 네덜란드 TTF 가스 선물은 메가와트시당 150유로에 육박하면서 한 달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높은 가격은 부담스럽지만 유럽은 프리미엄을 지불하면서 LNG 수입에 열을 올리고 있다. 유럽과 영국은 11월 1114만톤의 LNG를 수입해 월간 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12월에는 1220만톤을 수입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사뉴스
제보가 세상을 바꿉니다.
sisanews@kakao.com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