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5.9℃
  • 흐림강릉 -1.2℃
  • 흐림서울 -4.2℃
  • 흐림대전 -4.5℃
  • 대구 -1.6℃
  • 흐림울산 1.5℃
  • 흐림광주 -0.4℃
  • 흐림부산 2.5℃
  • 흐림고창 -1.0℃
  • 제주 5.7℃
  • 구름많음강화 -6.0℃
  • 흐림보은 -4.9℃
  • 흐림금산 -3.1℃
  • 흐림강진군 1.5℃
  • 흐림경주시 0.1℃
  • 흐림거제 3.2℃
기상청 제공

국제

핀란드 총리 "유럽, 강하지 않아" 방위력 강화해야

URL복사

"방위 강화에 더 많은 조치 필요"

 

[시사뉴스 김성훈 기자]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가 유럽이 미국의 도움 없이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에 맞서기 어렵다며 유럽의 방위력 강화를 촉구했다.


2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호주를 방문 중인 마린 총리는 이날 시드니 로위연구소에서 연설을 통해 "유럽은 충분히 강하지 않다"며 "미국이 없다면 곤경에 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린 총리는 유럽의 군사 장비를 우크라이나 지원하면서 비축량이 줄어가고 있다며 "유럽의 방위 강화를 위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우크라이나에 많은 무기와 재정, 인도주의적 지원을 해왔다"며 "유럽의 방어, 방위 산업에 있어 능력을 구축해 다양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확실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재임 시절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일원인 유럽 국가들이 국방비를 충분히 지출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미국은 2020년 국내총생산(GDP)의 3.7%를 국방 예산으로 투입했는데, 나토 회원국은 평균 1.77%에 불과했다.

많은 유럽 국가들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시작된 이후 국방비를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독일은 2월 국방비로 1130억달러(약 147조원)를 추가로 투입한다고 밝혔다. 영국은 2020년대 안에 방위비 지출을 GDP의 2.5%까지 올린다고 밝혔다.

나토 회원국들의 국방예산을 기존 GDP 대비 2%에서 3%로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마린 총리는 이날 연설에서 일부 유럽 국가들의 '친러' 행보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러시아로부터 에너지를 구매하고 경제적 유대를 강화하는 것이 전쟁을 막을 것이라 생각했었다"며 "이러한 사고방식은 완전히 잘못된 것으로 증명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경제적 유대와 제재 등 그 어떤 것도 신경 쓰지 않는다는 폴란드와 발트3국의 조언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핀란드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면 침공을 계기로 군사적 비동맹주의 정책에 따라 지켜오던 오랜 중립 노선을 버리고 나토 가입을 신청했다. 지난 6월 나토 정상회의를 거쳐 30개 회원국의 국회 비준 단계에 있다. 튀르키예와 헝가리 2개국만 비준을 마치면 회원국이 된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개혁의 돌풍이 되겠다”...강신업, 국힘 당대표 출정식 성황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강신업 변호사의 출판기념회 및 국민의힘 당대표 출정식이 26일 오후 3시 서울 여의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 K-BIZ홀에서 성료됐다. 행사 직전부터 당원과 지지자 등이 행사장을 가운 메운 가운데 주최측은 4백여명의 군중이 운집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날 행사에는 하창우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호국불교승가회 대표 성호스님, 신도철 숙대 명예교수 등 20여명의 사회지도층 인사가 내빈으로 참석해 강 변호사의 출마에 힘을 실어줬다. 먼저 축사를 위해 단상에 오른 하창우 전 대한변협 회장은 “강신업 변호사는 확실한 보수다”고 운을 띄운 뒤 “아직도 국힘은 변화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강신업 변호사처럼 확실한 신념이 있는 사람이 당대표가 돼야 나라가 제대로 발전한다”며 강 변호사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이어 마이크를 잡은 호국불교승가회 대표 성호스님은 “윤핵관은 우리들이다. 지금 ‘김장연대’다 뭐다 하지만 그들은 진정한 윤핵관이 아니다. 강신업 변호사가 영부인을 지켜 윤석열 대통령이 탄생했다”고 분위기를 띄웠다. 강 변호사는 팬카페 ‘건희사랑’을 창립해 초대 회장을 맡아 김건희 여사에 대한 야당의 공격을 방


사회

더보기
[내일날씨] 다시 강추위 시작…빙판길 유의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금요일인 오는 27일은 기온이 다시 내려가면서 추운 날씨가 예상되면서 26일 내린 눈이 녹지 않아 빙판길 안전에 유의해야겠다. 26일 기상청은 "일부 경북북부내륙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대설특보가 해제됐다"고 전했다. 하지만 눈이 더 내리는 지역이 있겠다. 눈이 내리는 지역에는 눈이 얼어 빙판길 및 도로 살얼음이 나타나는 곳이 많아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충북북부와 경북북부내륙, 경북북동산지는 이날 밤까지, 충청권남부와 경북권남부, 경남권은 내일 새벽까지 눈이 내리겠다. 전라권내륙은 내일 오전, 전라서해안은 내일 밤까지 눈이 올 전망이다. 예상 적설량은 울릉도·독도는 5~20㎝, 전북·전남권서부·제주도중산간·제주도산지는 2~7㎝, 충남권남부·충북·경북권(북부동해안 제외)·경남내륙·전남동부 1~3㎝, 경남권해안·제주도해안·서해5도는 1㎝ 내외다. 내일은 흐리다가 오전부터 차차 맑아지겠으나, 충남서해안과 전라권, 제주도는 흐리겠다. 아침 기온은 평년보다 낮아 -10도 내외가 되겠고, 낮에도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내륙에서 영하권 날씨를 보이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15~-2도 낮 최고기온은 -7~3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