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10.0℃
  • 구름조금강릉 -3.2℃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1.9℃
  • 맑음부산 -1.7℃
  • 구름많음고창 -3.4℃
  • 구름많음제주 4.4℃
  • 맑음강화 -9.0℃
  • 맑음보은 -4.2℃
  • 맑음금산 -8.0℃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정치

대통령실, 野 이상민 파면 요구에 강경..."국조 못 받아"

URL복사

'先 진상규명 後 책임자 문책 원칙' 재확인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대통령실은 27일 더불어민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 요구에 대해 "그렇다면 국정조사에 응할 수 없다"며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또 민주당의 이 장관 파면 요구는 이재명 민주당 대 방탄용이라고 비난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7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이 이 장관의 파면을 물어 날짜를 오는 28일로 날을 못박은데 대해 "여야가 국정조사에 합의한 이유가 뭔가. 문제가 있는 지점을 파헤쳐보자는 것 아닌가"라며 "(조사를 하기도) 전에 주무장관을 해임하자는 건 국정조사를 할 필요가 없다는 뜻"이라고 했다.

이 관계자는 "그런 부도덕한 정치인이 어디에 있는가"라고도 했다. 여야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합의를 마친 직후 이 장관 파면론을 띄운 민주당의 처사에 대해 반발한 것이다.

그는 "(책임자 문책은) 국정조사가 끝나고 하는 것"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역시 (국정)조사 결과 문제가 확인되면 당연히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조치를 한다고 몇 번을 말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현재 이 장관의 해임건의와 탄핵소추에 대한 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민주당이 (해임건의안을 상정한다면) 국민들로부터 엄청난 비판을 받을 것"이라며 "이재명 대표를 뉴스 밖으로 밀어내기 위해 그런 일을 하는 거라고 본다"고 했다.

검찰이 이 대표 측근의 불법 정치자금이나 뇌물수사 등을 포위망을 서서히 좁혀오자 민주당이 무리한 정치적 대응에 나섰다는 해석으로 읽힌다.

이날 오전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 장관의 파면을 거듭 요구하며 "대통령이나 장관, 시도지사 등 행정을 총괄하는 고위 공직자에게 필요한 것은 무한책임의 자세이며 국가적으로 중요 사건이 발생했을 때 누구보다 먼저 정치적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하는 자리"라고 공세를 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에 "사상 초유의 사법리스크에 직면하고 있는 당 대표에 대해서는 당 전체가 똘똘 뭉쳐 방탄을 하면서 법적 책임도 가려지지 않은 행안부 장관에 대해서는 백 보 앞서 탄핵으로 겁박하는 민주당은 이미 이성도 염치도 다 잃었다"고 날을 세웠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날선 신경전, 安 "무조건 사람만 모아" vs 金 "이미지 정치"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국민의힘 전당대회 양강 구도를 형성한 김기현·안철수 의원은 계속해서 신경전을 이어갔다. 안 의원은 김 의원이 이날 수도권 출정식을 가진 데 대해 "무조건 사람들만 많이 모아놓고 행사를 하는 게 이번 전당대회 취지에 맞나"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미지 정치가 아니라 싸울 때 싸워야 한다"고 안 의원을 겨냥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관악구 독거 어르신 난방 실태 긴급점검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 출정식을 '보여주기식'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현재 (당 대표 선출 방식은) 당원 100% 투표"라며 "당원들이 정말로 중요한 것은 내년 총선에서 어떻게 이길 것인가에 대한 비전과 정책을 보여주는 게 우선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무조건 사람들만 많이 모아놓고 행사를 한다고 해서 그게 이번 전당대회 취지에 맞는 것인지 거기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 것"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현재 ARS 응답률 3% 정도 전후의 그런 여론조사들이 나오고 있는데 정확하게 당원의 민심을 반영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오히려 면접원 여론조사들이 나오기 시작하면 좀 더 정확한 당심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거기에서 제가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