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3.01.26 (목)

  •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5℃
  • 흐림서울 -3.5℃
  • 대전 -4.3℃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4.6℃
  • 흐림광주 0.4℃
  • 흐림부산 3.5℃
  • 흐림고창 0.1℃
  • 구름많음제주 8.5℃
  • 흐림강화 -4.2℃
  • 흐림보은 -4.7℃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3.2℃
  • 흐림경주시 4.1℃
  • 흐림거제 4.3℃
기상청 제공

사회

전주시, 내년 장애인 일자리 참여자 115명 모집

URL복사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전주시가 다음달 2일까지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의 사회참여 기회와 소득을 보장하기 위한 '2023년 장애인 일자리 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고 26일 밝혔다.

모집 인원은 일반형 일자리(전일제) 78명과 일반형 일자리(시간제) 38명 등 총 115명이다.

참여 자격은 전주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미취업 등록장애인이다.

단 건강보험직장가입자(피부양자 제외)와 정부 부처 및 지자체에서 추진 중인 다른 재정지원 일자리 사업 참여자, 장애인일자리사업에 2년 이상 연속 참여한 자 등은 선발 대상에서 제외된다.

사업 참여자로 선발되면 내년 1월부터 12월까지 동 주민센터 및 사회복지시설 등에 배치돼 공공 및 복지행정 업무 보조, 장애인전용주차구역 계도, 네일아트 업무 등을 수행하게 된다.

전일제는 주 5일 40시간, 시간제는 주5일 20시간 근무하는 조건으로, 월 보수는 전일제 201만580원, 시간제 100만5290원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장애인은 사업 신청서 등 구비 서류를 지참해 주소지 동 주민센터에서 신청하면 되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전주시 누리집 고시·공고란을 참고하거나 주소지 동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시는 장애인 일반형 일자리 외에도 내년도에 ▲복지 일자리(참여형) 200명 ▲특화형 일자리(시각장애인 안마사·발달장애인 요양보호사) 38명 ▲저소득 맞춤형 일자리 지원사업 등 자체 사업을 통해 총 400여 명의 장애인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장애인들이 재능과 역량에 맞는 일자리를 찾아 사회구성원으로서 당당히 자립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장애인 일자리를 발굴하여 장애인과 함께 행복한 전주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주호영 "난방비 보조금·에너지 바우처 교환권 지급 검토...다음주 대책 논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에너지 바우처 지급 대상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방비 인상에 따른 국민 부담을 줄이기 위해 다음주께 당정 협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난방비 폭탄을 그냥 두고 볼 수는 없어서 난방비 보조금을 지급하거나 소위 에너지 바우처라고 해서 교환권을 지급하는 방법 등을 전부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바우처 대상을 취약계층에서 전 국민 등으로 확대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아직 정해진 바는 없다"면서도 "우선 취약계층부터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인데, 어느 게 가장 효과적이고 한정된 재원을 가지고 잘할 수 있을지는 당정 협의나 전문가 의견을 듣고 방향을 잡으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인상 폭, 실제 가계에 미치는 영향, 정부가 동원 가능한 재원과 효과 등을 당정 협의나 전문가 의견을 듣고 난 다음 방향을 잡으려고 한다"며 "(취약계층) 이상 범위를 확대할 수 있는 여력이 되는지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꺼낸 '30조원 규모 추가경정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