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3.6℃
  • 구름조금서울 -4.7℃
  • 맑음대전 -0.7℃
  • 구름많음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1.8℃
  • 흐림광주 0.9℃
  • 구름많음부산 3.5℃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5.9℃
  • 맑음강화 -4.7℃
  • 맑음보은 -1.5℃
  • 구름조금금산 -1.5℃
  • 흐림강진군 1.4℃
  • 구름많음경주시 0.4℃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HABANOS, 스페인에서 MONTECRISTO WIDE EDMUNDO 세계 최초 공개

URL복사

-- Club Pasion Habanos가 조직한 "La Noche Edmundo", 10월 1일 Estadio Civitas Metropolitano에서 열리면서 Montecristo의 Edmundo 라인에서 나온 새 비톨라 선보여

아바나, 2022년 10월 3일 /PRNewswire/ -- Habanos, S.A.의 독점 스페인 파트너 및 유통사인 Tabacalera가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Montecristo Wide Edmundo를 세계에 최초 공개했다. Club Pasion Habanos가 조직한 이 행사는 'La Noche Edmundo'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Montecristo Wide Edmundo (Habanos, S.A.)
Montecristo Wide Edmundo (Habanos, S.A.)

 

Civitas Metropolitano Stadium이라는 멋진 배경에서 열린 이 행사에는 350명이 넘는 행운의 시가 마니아가 모여, Paraguas 그룹이 주최한 독점 디너를 즐기면서 이 독특한 비톨라를 처음으로 시연할 기회를 얻었다. 이 독점 디너에는 스페인의 수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여러 레스토랑이 참여했다. 

음악, 음식, 그리고 최고의 하바노를 포함한 마법 같은 저녁 행사는 놀라움, 경연 대회 및 다양한 체험으로 가득 찼다. 

하바노 세계의 수많은 전문 마니아와 전문가가 참석한 자리에서, Tabacalera S.L.U. 최고 커뮤니케이션 책임자(Chief Communications Officer) Juan Giron이 Montecristo Wide Edmundo를 소개했다. 이 자리에는 Habanos, S.A.를 대표해 개발 부사장 Jose Maria Lopez Inchaurbe와 운영 마케팅부(Operational Marketing Department) 소속의 Ernesto Gonzalez와 Alejandro Fernandez-Blanco도 참석했다. 

Habanos, S.A. 개발 부사장 Jose Maria Lopez Inchaurbe는 "Montecristo는 전통과 역사의 상징이자 시가 마니아에게 있어 맛의 기준"이라며 "Montecristo는 지난 세월 진화를 거듭한 끝에 혁신, 스타일 및 경향 측면에서 하나의 기준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Wide Edmundo 출시는 바로 이에 대한 증거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2021년 Habanos World Days에 발표된 Montecristo Wide Edmundo는 Montecristo의 상징적인 Edmundo 라인에서 나온 4번째 제품이며, 가장 두꺼운 제품이다. 이 신제품 비톨라는 10월 스페인 전역의 공식 Habanos 매장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테이스팅 노트 

Montecristo Wide Edmundo (Edmundo 라인)는 '롱 필러를 이용한 100% 수작업' 방식으로 제조됐으며, 피나르 델 리오(*) 지역의 부엘타 아바호(*)에서 생산된 래퍼 잎, 필러 및 바인더로 구성된다. 세계 최고의 담배가 생산되는 이 지역에서는 전문적인 쿠바 시가 롤러들이 시가를 제조한다. 

Vitola Galera: Duke No 3. 125mm x 21.43mm. 링 게이지 54. 13.22g 

- 커버 레이어: 카멜색, 두꺼움, 부드러움, 섬세함, 무광 
- 맛: 강한 나무 향, 건초 향, 살짝 구운 맛이 난다. 쓴맛, 흙 내음과 향료 맛이 가미됐다. 커피, 견과류, 코코아 씨 떡잎, 계피, 바닐라, 육두구 및 가벼운 당밀 뒷맛이 남는다. 
- 향: 토스트와 로스트. 배경에서는 맵고 단 향이 느껴진다. 삼나무, 가죽, 커피, 건포도, 아몬드, 바닐라, 계피 및 당밀 향이 남는다. 
- 강도: 미디엄에서 시작해 미디엄~스트롱에 도달한다. 
- 흡연감: 양호 
- 연소: 고르고 균일하다. 
- 담뱃재: 밝은 회색 금속성 자국이 남는 미디엄 무광 회색. 소량에 오래 지속된다. 
- 흡연 시간: 약 한 시간.

고해상도 제품 이미지는 여기[https://drive.google.com/drive/folders/1pG8KoPvTZwB5T2sqOamVmHNK9VIl4sOd?usp=sharing ]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사진 -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10/art_214459_1.jpg
Montecristo Wide Edmundo (Habanos, S.A.)

출처: Habanos, S.A.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국내서 세계 7번째 연구·개발된 '소형무장헬기' 양산…'한국산 엑스칼리버'도 개발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내에서 연구·개발된 소형무장헬기가 2031년까지 총 5조7500억원을 들여 양산된다. 미국의 정밀유도포탄인 '엑스칼리버'를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해 '한국산 엑스칼리버' 사업도 추진된다. 방위사업청은 28일 오전 9시30분부터 제147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추위)를 화상으로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추위를 통해 심의·의결된 안건은 총 4건으로 모두 원안 가결됐다. 해당 안건들은 ▲130㎜유도로켓-Ⅱ 체계개발기본계획 ▲155㎜정밀유도포탄 사업추진기본전략 ▲대형공격헬기 2차 사업추진기본전략 수정 및 구매계획 ▲소형무장헬기 최초 양산계획 등이다. 먼저 130㎜유도로켓-II 사업은 접적해역에서 적 해안포 화력 도발과 기습상륙을 시도하는 침투세력에 대응하기 위한 130㎜유도로켓-II 체계를 국내 연구·개발하는 사업이다. 이번 방추위에서는 130㎜유도로켓-II 사업을 업체주관 연구개발로 추진하기 위한 체계개발기본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133㎜유도로켓(비룡)이 대함무기에 한정됐던 것과 달리 133㎜유도로켓-II 미사일은 대지·대함 무기로 개발돼 그 활용도가 향상될 전망이다. 해당 사업의 기간은 20

정치

더보기
야당, '노란봉투법' 단독 상정…국힘 "불법파업 조장법·민주노총 방탄법" 철회 촉구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민의힘은 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법안 소위에서 야당 단독으로 일명 '노란봉투법(노동조합법 개정안)'을 상정하자 "헌법상 사유재산권과 평등권을 침해하고 법치주의 원칙을 훼손한다"고 반발했다. 환노위 여당 간사인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조법 개정안이 "'불법파업 조장법'·'민주노총 방탄법'·'노사 혼란 조성법'·'피해자 양산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현재도 우리 헌법과 노동조합법은 노동 3권을 보장하고 있고, 정당한 파업으로 인한 사용자의 손해에 대해서는 민형사상 책임이 면제되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법안은 폭력·파괴행위를 한 노조원에 대해 배상책임을 완전히 면제하고, 노조의 책임도 제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10월 고용노동부에서 발표한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민주노총이 노조 상대 손해배상 소송의 94%를 차지한다"며 "불법행위로 인한 손해배상 문제가 노동계 전체의 문제가 아니며, 민주노총 소속 일부 노조에 국한된 것임을 잘 보여 준다. 이 법안은 그야말로 민주노총에 의한, 민주노총을 위한, 민주노총 방탄법이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또 "이 법안은 오히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남들에게 훈계하고 지적질 그만하고 너나 잘 하세요”
지난주 토요일 고교동기와 동기부부 60여명이 버스 2대를 빌려 한탄강 주상절리와 고석정 일대 야유회를 다녀왔다. 지난 몇 년간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인해 야외활동에 제약을 받다가 코로나 엔데믹시대로 접어들면서 고교 동기들이 단체여행길에 나선 것이다. 고교졸업 47년만에 보는 동기들도 있으니 얼굴은 어렴풋이 알아도 이름은 어사무사했다. 그래서 여행을 준비한 집행부는 여행 참가자 한사람 한사람의 가슴에 부착할 명찰을 정성스레 만들어왔고, 여행 일정이 끝날 때까지 모두들 그 명찰을 가슴에 달고 여행을 다녔다. 명찰에는 고교 3학년 당시 반과 이름이 표시되어 있었다. ‘3-0 반(班) 000’. 이렇게 표시된 명찰을 가슴에 달고 고교 재학 시 불렀던 응원가며 교가를 부르니 마주치는 관광객들이 관객이 되어 “어느 학교냐?” “60넘은 노인네들이 수학여행 왔나보다” “우리도 저렇게 한번 여행오자”라며 관심을 보였고 뿌듯한 마음으로 여행을 마치고 마지막 코스인 저녁 식사장소에 도착했다. 이때 버스에서 사회를 봤던 오지랖 넓은 한 친구가 집행부를 도와준다며 명찰을 걷기 시작했다. 왜냐면 그 명찰은 다음 모임에서도 유용하게 재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는 식사하는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