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1.26 (토)

  • 흐림동두천 12.5℃
  • 맑음강릉 16.0℃
  • 흐림서울 13.6℃
  • 구름조금대전 10.0℃
  • 맑음대구 11.0℃
  • 맑음울산 15.3℃
  • 맑음광주 12.7℃
  • 구름조금부산 14.8℃
  • 흐림고창 11.3℃
  • 구름많음제주 14.1℃
  • 흐림강화 13.3℃
  • 구름조금보은 5.5℃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9.5℃
  • 맑음경주시 9.3℃
  • 구름조금거제 11.6℃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PureSoftware,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 배송센터 신설

URL복사
  • 유럽에서 회사 입지 확장

부쿠레슈티, 루마니아, 2022년 9월 30일 /PRNewswire/ -- 핀테크, 5G 및 디지털 변혁에 집중하는 세계 선도적인 소프트웨어 제품 및 디지털 서비스 기업 PureSoftware가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 배송센터를 신설한다고 발표했다. 신규 배송센터로 인해 유럽 대륙에서 PureSoftware의 디지털 솔루션 및 소프트웨어 제품(Arttha Fintech 및 Arttha 5G)의 판매 범위가 더욱 확장될 전망이다. 

Sameer Jain, Chief Business Officer, PureSoftware
Sameer Jain, Chief Business Officer, PureSoftware

 

PureSoftware가 부쿠레슈티 배송센터를 개장함으로써, 유럽 지역에 소재한 PureSoftware의 많은 직원이 유럽 루마니아에서 기존 및 계속 확대되는 고객 기반의 진화하는 수요에 더욱 민첩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부쿠레슈티의 중심부에 위치한 신규 배송센터는 PureSoftware의 광범위한 고객층을 지원할 전망이다. 지난 3년 동안 일관되게 높은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한 PureSoftware는 고객에게 육지(on-shore)와 근해(near-shore) 역량을 제공하고자 전략적 목표 실현을 위해 적극적으로 확장을 도모하고 있다. 

PureSoftware의 디지털 서비스 라인이자 수상 이력을 자랑하는 대표적인 마이크로서비스 기반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Arttha Fintech는 이미 유럽을 포함해 6개 대륙에서 기업의 디지털 변혁 속도를 높이는 데 일조하고 있다. Arttha 5G는 전 세계 기업이 미래의 연결성 수요를 충족할 수 있도록 준비시킨다. 

PureSoftware 최고사업책임자(Chief Business Office, CBO) Sameer Jain[https://www.linkedin.com/in/sameer-jain-b6b9271/ ]은 "자사의 적극적인 확장 계획에 따라, 루마니아 부쿠레슈티에 배송센터를 개장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루마니아의 정보기술 부문은 지난 수년 사이에 꾸준하고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라며, "유럽 고객에게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계속 제공하는 것은 자사 입장에서는 논리적으로도 당연한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자사는 부쿠레슈티 배송센터를 통해 루마니아에서 자사 팀원의 전문적인 성장을 계속 지원하고, 고객의 성공에 일조하기 위해 집단적으로 더욱 노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PureSoftware 소개:
PureSoftware는 은행과 금융 서비스, 통신, 건강관리, 게이밍 및 엔터테인먼트 같은 다양한 수직 산업에서 세계 최고 조직들의 변혁을 도모하는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제품 및 디지털 서비스 기업이다. PureSoftware의 Arttha[https://www.arttha.com/ ]는 세계적으로 신뢰받는 금융 기술 플랫폼으로서, 소비자 및 MSME 뱅킹, 대행사/무지점은행업, 디지털 대출, 결제, BNPL 및 매장 관리 분야에서 기업이 디지털 솔루션을 수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Arttha 5G는 연결성을 높이기 위해 디지털 RF 프론트-엔드 솔루션을 배치하도록 기업을 지원하는 ORAN 준수 5G 플랫폼이다. 더 자세한 정보는 웹사이트 https://puresoftware.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Amitabh Chaudhary, amitabh.chaudhary@puresoftware.com

이미지: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9/art_214329_2.jpg
로고: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9/art_214329_1.jpg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커버스토리】 거래 멈춘 부동산...시장 안정·실수요자 부담 완화가 핵심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경제가 내년에는 더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잇달아 나온다. 한국경영자총협회 조사에 따르면 전국 대학 경제 및 경영학 교수 204명의 반 이상이 현재 상황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와 비슷하거나 더 어렵다고 진단했다. 올 무역수지 누적적자 3백7십6억달러, 물가 상승에 내수는 얼어붙고, 금리도 급격히 오르면서 자금시장까지 나빠지고 있다. 그 한 가운데에 부동산 시장 발 신용위기 우려가 있다. 부동산은 우리 국민 자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만큼 실제 체감하는 위기의 강도는 더 클 수밖에 없다. 부동산시장 상황, 정부 대책, 경제 전반에 미칠 영향 등을 짚어봤다. 주택시장 침체 본격화...서울아파트 거래 최저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이 좀처럼 빙하기에서 벗어날 기미가 없다. 이런 추세가 내년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금융시장 전반으로 위기감이 확산중이다. 신규 분양과 기존 매매시장, 금융시장이 함께 침체하는 복합위기로 확대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미 ‘거래 절벽’의 심각도는 임계치에 도달했다. 올해 수도권 아파트 매매 거래량(1~9월)은 전년 동기보다 70.3%나 줄었다. 전체 주택 대비 거래량은 통계 작성 이래

정치

더보기
尹, 화물연대 파업 “물류 볼모 행위, 국민 용납 않을 것”
[시사뉴스 김철우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 데에 우려를 표하며 정부 역시 여러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과 기업 그리고 정부가 하나가 되어 위기 극복에 전념하고 있는 상황에서 화물연대가 무기한 집단 운송거부에 돌입했다"며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물류 시스템을 볼모로 잡는 행위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무책임한 운송거부를 지속한다면 정부는 업무개시명령을 포함하여 여러 대책들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업무개시명령은 심각한 물류 차질이 있을 때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발동할 수 있다. 해당 명령이 발동되면 운송기사는 즉각 업무에 복귀해야 한다. 이를 거부할 경우 30일 간의 면허정지(1차처분) 또는 면허취소(2차처분) 될 수 있다. 윤 대통령은 특히 "다른 차량의 진출입을 차단하고 정상 운행에 참여한 동료를 괴롭히는 것은 타인의 자유를 짓밟는 폭력 행위"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역별 운송거부, 운송방해 등의 모든 불법적인 행동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불법적인 폭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공공부문 비정규직 4만명 총파업 집회...여의대로 일대 총집결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교육공무직, 학교 비정규직을 비롯한 공공부문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임금 등 차별 철폐, 구조조정 중단을 요구하며 평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총파업에 들어갔다. 특히 학교 급식실 조리 노동자들의 폐암 발병 등 산업재해 대책, 지방교육재정교부금 재정 축소 중단 등도 요구했다. 민주노총 공공부문 비정규직 파업위원회 소속 공공운수노조, 서비스연맹, 민주일반연맹 등 3개 산별 전국교육공무직본부, 학교비정규직노조 등은 25일 오후 2시30분경 서울 영등포구 여의대로 일대에서 '공공부문 비정규직 총파업 대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4만여명의 조합원이 모였다. 이들은 ▲실질임금 삭감대책 마련 ▲복지수당 차별 완전철폐 ▲공무직위원회 상설화 ▲자회사 등 공공비정규직 구조조정 중단 ▲직무성과급제 저지 ▲공무직 법제화 등을 요구했다. 노동자들은 "이대로는 살 수 없다. 비정규직 철폐하라", "임금차별 복지수당 차별 완전 끝장내자", "구조조정 직무급제 시도 즉각 중단하라" 등의 구호도 외쳤다. 사전 퍼포먼스로 흰 적삼을 입은 캘리그라퍼(글씨예술가)가 "이대로 살 수 없다"라는 붓글씨를 적자 조합원들은 환호하며 박수를 쳤다. 양경수 민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남들에게 훈계하고 지적질 그만하고 너나 잘 하세요”
지난주 토요일 고교동기와 동기부부 60여명이 버스 2대를 빌려 한탄강 주상절리와 고석정 일대 야유회를 다녀왔다. 지난 몇 년간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인해 야외활동에 제약을 받다가 코로나 엔데믹시대로 접어들면서 고교 동기들이 단체여행길에 나선 것이다. 고교졸업 47년만에 보는 동기들도 있으니 얼굴은 어렴풋이 알아도 이름은 어사무사했다. 그래서 여행을 준비한 집행부는 여행 참가자 한사람 한사람의 가슴에 부착할 명찰을 정성스레 만들어왔고, 여행 일정이 끝날 때까지 모두들 그 명찰을 가슴에 달고 여행을 다녔다. 명찰에는 고교 3학년 당시 반과 이름이 표시되어 있었다. ‘3-0 반(班) 000’. 이렇게 표시된 명찰을 가슴에 달고 고교 재학 시 불렀던 응원가며 교가를 부르니 마주치는 관광객들이 관객이 되어 “어느 학교냐?” “60넘은 노인네들이 수학여행 왔나보다” “우리도 저렇게 한번 여행오자”라며 관심을 보였고 뿌듯한 마음으로 여행을 마치고 마지막 코스인 저녁 식사장소에 도착했다. 이때 버스에서 사회를 봤던 오지랖 넓은 한 친구가 집행부를 도와준다며 명찰을 걷기 시작했다. 왜냐면 그 명찰은 다음 모임에서도 유용하게 재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는 식사하는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