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2.07 (수)

  • 구름조금동두천 8.1℃
  • 맑음강릉 8.6℃
  • 구름조금서울 8.6℃
  • 흐림대전 8.1℃
  • 구름많음대구 9.1℃
  • 구름조금울산 10.2℃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9.7℃
  • 구름조금제주 13.5℃
  • 맑음강화 8.7℃
  • 구름많음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7.2℃
  • 맑음강진군 11.3℃
  • 구름많음경주시 9.9℃
  • 맑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정치

민주연구원 "尹정부, 노인 70%만 40만원 지급은 선별 복지정책 일환"

URL복사

민주연구원, '노인 연금 확대' 분석 결과 공개해
'70%만 40만원 지급' 정부안엔 "빈곤감소 미미"
소득따라 '차등지급안'에 "실현 가능성 높을 것"
모든 노인에 30만원 지급 두고 "비용감소 효과"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윤석열 정부의 노인대상 기초연금 인상안은 "선별적 복지정책의 일환"이라는 연구내용을 공개했다.

 

정부는 소득기준에 따른 지급대상을 유지한 채 금액만 인상한다는 것인데, 이번 연구는 모든 노인에게 40만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견해를 뒷받침하는 내용인 셈이다.

 

민주당은 30일 민주연구원 정책브리핑을 통해 노인 기초연금 지급대상 확대에 관한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윤기찬 연구위원은 현재 우리나라 노인의 사회보장급여가 충분한지 못한 것으로 봤다.

 

지난해 기준 65세 이상 노인 인구 1146만여명 중 국민연금 수급자는 591만여명으로 수급자는 51.6%에 불과하다. 월평균 지급액은 53만4596원이고 가입기간이 20년 미만인 비율은 77.8%에 달했다.

 

이 때문에 우리나라 노인 빈곤율은 지난해 기준 40.4%로 OECD 국가 중 최하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아이슬란드와 비교했을 때는 약 13배에 이른다고 한다. OECD는 최근 발표한 '한국 경제보고서'에서 우리나라 노인 빈곤을 완화할 대책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런 점을 고려하면 기초연금의 지급 한도와 범위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게 윤 연구위원의 설명이다.
                    
기초연금을 받지 못하는 소득기준 상위 30%의 노인층 역시 자산 외에 소득이 없으면 생활고를 겪고 있으며, 보편적 기초연금이 도입되면 노인 빈곤율이 1.5~2.4%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윤석열 정부가 현행 지급대상(70%)을 유지한 채 금액만 40만원으로 높이는 것에 관해선 문제 제기가 나왔다.

상위 30% 노인에게 기초연금을 지급하지 않는 건 보편적 복지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부정하는 것이자 선별적 복지정책의 일환이라는 취지다.

 

노인 빈곤율 감소 효과도 미미하고 기초연금을 받지 못하는 노인에게서 소득의 사각지대가 발생할 수 있으며, 대상자를 선별하는 과정에서 추가적인 행정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윤 연구위원은 민주당 차원의 2가지 기초연금 확대 방안도 분석했다.

 

우선 소득기준에 따라 연금을 차등 지급하는 것이다. 하위 70% 노인에게는 40만원을, 상위 30%에게는 20만원을 주는 방안이다. 이 방안은 저소득층의 반발이 적어 정책 실현가능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봤다.

특히 이러한 차등 지급의 경우 지금보다 한해 약 34조원의 예산이 추가로 필요한데, 하위 70%에만 40만원을 지급하는 윤석열 정부안과 비교했을 때 예산 차이는 약 5조원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모든 노인으로 지급 대상을 확대하되 금액은 30만원으로 유지하는 방안은 행정비용을 줄이는 효과가 있다고 했다. 반발은 예상되지만 고소득자에 대한 과세를 꾀할 수 있다는 점도 언급됐다.

 

윤 연구위원은 "모든 노인에 대한 소득보장 방식으로 전환하면 보편적 소득보장 수단으로 기본소득 개념을 실현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명 대표는 지난 28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기초 노령연금을 월 40만원으로, 모든 노인으로 점차 확대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국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현장 방문…"K-반도체 발전 지원에 전력 다해"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민의힘은 7일 경기도 용인시 일대에 조성될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현장을 방문해 K-반도체 발전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특히 반도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반도체 특별법' 제정과 예산 지원에 전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사업 현장을 찾아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현장을 둘러봤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을 비롯해 노용호·한무경·유의동·김성원·양금희 의원, 김범수 용인시정 당협위원장이 참석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이용필 소재융합국장과 최남호 기획조정실장, 이상일 용인특례시장, 곽노정 SK하이닉스 대표이사도 자리했다. 참석자들은 오전 10시께 용인축구센터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사업 현황을 보고받았다. 정진석 위원장은 "세계 최대 반도체 단지라고 해도 손색이 없는 126만평의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현장을 방문하니 대한민국 첨단산업의 새로운 비전이 보이는 것 같아 가슴이 웅장하다"며 단계마다 난제가 많았는데, SK, 정부, 지자체, 기관별 관계자들이 서로 합심하고 소통해 성공적인 협의를 이끌어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반도체는 산업의 쌀이라고 한 SK하이닉스 광고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레저】 크리스마스 분위기에 취하는 시간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가족과 함께 크리스마스 장식과 이벤트가 가득한 여행지로 떠나보는 것은 어떨까. 담양 메타프로방스에는 특색있는 야간경관이 조성되고, 경남 고성군 당항포관광지에서는 하얗게 내리는 눈을 맞으면서 산타와 포토타임을 가질 수 있다. 반딧물 조명과 눈꽃 모양 조명 담양산타축제가 12월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간 원도심과 메타프로방스 일원에서 열린다. 코로나19로 3년 만에 재개된 올해 축제에서는 담양 곳곳에 특색있는 야간경관을 조성하고 다채로운 공연과 이벤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메타프로방스 일원에 산타마을을 떠올릴 수 있는 포토존과 야간경관을 조성하고, 크리스마스 프리마켓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아울러 담양읍 중앙공원, 해동문화예술촌, 다미담예술구 등 원도심에는 크리스마스 야간경관 조명과 함께 관광객이 머무르며 소비할 수 있는 대표 이벤트를 준비할 계획이다. 경남 고성군 당항포관광지 ‘2022 겨울시즌’으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연출한다. 고성공룡세계엑스포 주 행사장이었던 당항포관광지에 야간 경관조명, 버스킹공연, 포토타임 등과 함께 반딧물 조명과 눈꽃 모양 조명, 루돌프와 산타 조명 등을 설치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물씬 느낄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리더가 독재를 하게 되는 두가지 이유
리더. 국어사전에 따르면 리더란 조직이나 단체에서 전체를 이끌어가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고 기술되어 있다. 지식백과사전에 보면 어떤 조직이나 단체 등에서 목표의 달성이나 방향에 따라 이끌어 가는 중심적인 위치에 있는 사람, 그 외의 구성원에 대해서 결정의 책임을 지고 또한 집단과 외부와의 조정 기능의 역할도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되어 있다. 공식적인 집단에서는 구성원에 대해 장(長)으로서의 직무나 권한, 책임이 할당되어 있으므로 장이 즉 리더가 된다(공식적 리더). 그러나 비공식적인 집단의 경우는 사회제도적인 구속이 아니라 상황, 크기, 각 구성원의 능력 등에 따라 어떤 특정의 인간이 리더가 된다(비공식적 리더). 이렇듯 조직이 큰 사회든 적은 사회든. 공식적 집단이든 비공식 집단이든 리더는 항상 존재한다. 가정에는 가장이 있고, 학교에는 교장이 있고, 회사에는 팀장, 사장이 있고, 정당에는 대표가 있고, 정부에는 장관, 대통령(수상)이 있다. 그런데 리더 중에는 구성원들과의 소통, 적절한 권력분립 등으로 조직을 유연하게 이끌어가는 리더도 있지만 리더라는 권한을 가지고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다. 독재란 ‘홀로(獨) 재단(裁)하는 것’ 즉, 특정한 개인, 단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