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1.30 (수)

  • 맑음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4.0℃
  • 맑음서울 -4.2℃
  • 구름많음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0.3℃
  • 구름많음울산 2.3℃
  • 구름많음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4.6℃
  • 흐림고창 -0.8℃
  • 흐림제주 5.8℃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0.8℃
  • 흐림강진군 1.9℃
  • 구름많음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지역네트워크

문화ㆍ콘텐츠 종합 전시회 ‘2022 광주 에이스페어(ACE Fair)’, 22일부터 진행

URL복사

 

[시사뉴스 김남규 기자] 국내 문화ㆍ콘텐츠 종합 전시회인 ‘2022 광주 에이스페어(이하 ACE Fair, Asia Content&Entertainment Fair)’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콘텐츠 가치의 확장’을 주제로 아시아 문화 중심 도시 광주에서 지난 22일 개막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광주광역시가 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방송, 애니메이션ㆍ캐릭터, AI, 메타버스, VR/AR, 게임 등 디지털 콘텐츠 전 품목 관련 30개국 395개사가 485개 부스로 참여해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나흘 동안 콘텐츠 축제 한마당을 선보인다.

 

17회차를 맞이한 이번 에이스페어에서는 문화 콘텐츠의 디지털화를 주도하는 플랫폼 및 신기술 업체가 대거 참여했다. 또한 관람객들이 현장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경험하고 창작할 수 있도록 ‘콘텐츠 팩토리’ 컨셉으로 구성된 주제관은 레드닷 어워드 수상 경력의 경부오피스에서 제작했다.

 

이번 전시회 참여사로 먼저 방송 분야에서는 웨이브, ENA, Tving 등 국내 OTT시장을 리드하는 플랫폼사들이 자사의 오리지널 콘텐츠 뿐 아니라 방송, 영화, 해외시리즈 등 다양한 신작들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아울러 애니메이션 분야에서는 ‘유미의 세포들’의 로커스, ‘쥬라기캅스’의 스튜디오버튼, ‘브레드이발소’의 몬스터스튜디오, ‘꼬마버스 타요’의 아이코닉스, ‘캐리와 친구들’의 캐리소프트 등 대표적인 K-콘텐츠가 관심을 받았다.

 

이어서 메타버스 분야에서는 실시간 3D 게임개발 뿐 아니라 AR/VR 등 콘텐츠 분야와 시너지를 발휘해 가상세계를 현실에 가깝게 구현하는 신기술을 보유한 ‘유니티(Unity)’가 참가했다. 또한 시공간의 제약 없이 협업할 수 있는 3D 디자인 콜라보레이션 및 가상세계에서 자동차 설계 등을 빠르게 테스트해볼 수 있는 디지털 트윈 기술을 보유한 ‘엔비디아(NVIDIA)’도 콘텐츠 업계 종사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콘텐츠의 디지털가치가 주목받으며 최근 관심을 끌고 있는 대체불가토큰(NFT) 분야는 디지털 자산거래소 ‘비블록(Beeblock)’, 콘텐츠 머니타제이션 분야에서는 ‘더에스엠씨(The SMC)’가 참가해 관람객들에게 선보였다.

 

한편, 전시 기간 동안 ‘제 3회 광주 ACE 일러스트레이션 페어’가 동시에 열리는 가운데 올해에는 엔씨소프트와 함께하는 ‘일러스트 신인작가 공모전’도 함께 진행된다. 또한 유키즈온더블록 협업 아티스트인 명민호 작가, 네이버 웹툰 ‘놓지마 정신줄’의 나승훈 작가 등 인기 작가의 팬사인회가 마련됐으며 국내 수채화 일러스트레이터인 노마 작가의 수채화 드로잉 쇼 등도 현장에서 직접 즐길 수 있다.

 

이외에도 전시장에서는 직접 움직이는 기구를 타고 생생한 가상세계를 여행하듯 즐기는 VR체험을 할 수 있으며, 다양한 게임도 무료로 경험해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또한 캐릭터와 사진을 찍고 인증샷을 올리면 경품을 주는 참여형 이벤트도 마련했다.

 

광주 에이스페어 사무국은 “올해에는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K-콘텐츠 대표업체 뿐 아니라 관람객들이 현장에서 직접 즐길 수 있는 부대행사와 체험거리를 풍성하게 마련했다”며 “콘텐츠 업계 종사자 외에도 가족, 연인, 친구 등 남녀노소 누구나 이번 광주 에이스페어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바란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국내서 세계 7번째 연구·개발된 '소형무장헬기' 양산…'한국산 엑스칼리버'도 개발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국내에서 연구·개발된 소형무장헬기가 2031년까지 총 5조7500억원을 들여 양산된다. 미국의 정밀유도포탄인 '엑스칼리버'를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해 '한국산 엑스칼리버' 사업도 추진된다. 방위사업청은 28일 오전 9시30분부터 제147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방추위)를 화상으로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추위를 통해 심의·의결된 안건은 총 4건으로 모두 원안 가결됐다. 해당 안건들은 ▲130㎜유도로켓-Ⅱ 체계개발기본계획 ▲155㎜정밀유도포탄 사업추진기본전략 ▲대형공격헬기 2차 사업추진기본전략 수정 및 구매계획 ▲소형무장헬기 최초 양산계획 등이다. 먼저 130㎜유도로켓-II 사업은 접적해역에서 적 해안포 화력 도발과 기습상륙을 시도하는 침투세력에 대응하기 위한 130㎜유도로켓-II 체계를 국내 연구·개발하는 사업이다. 이번 방추위에서는 130㎜유도로켓-II 사업을 업체주관 연구개발로 추진하기 위한 체계개발기본계획을 심의·의결했다. 이번 사업을 통해 133㎜유도로켓(비룡)이 대함무기에 한정됐던 것과 달리 133㎜유도로켓-II 미사일은 대지·대함 무기로 개발돼 그 활용도가 향상될 전망이다. 해당 사업의 기간은 20

정치

더보기
여야 '사회적경제 3법' 상정 합의 불발…민주당, 세제개편안 심의 거부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여야가 30일에도 이른바 '사회적경제 3법' 상정 등을 두고 합의에 다다르지 못하면서 세제 개편안 처리에 난항을 겪고 있다. 세제 개편안 심의는 사회적경제 3법 상정 합의 불발에 반발한 더불어민주당 측이 불참한 가운데 가까스로 시작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조세소위원회 회의를 열고 조세특례제한법(조특법) 개정안을 비롯한 세제 개편안을 심사할 예정이었으나, 1시간40여분 뒤인 오전 11시39분께에 개의했다. 여야 기재위원들은 앞서 국회 본관 기재위 소회의실에서 합의문 작성과 관련해 논의를 이어가고 있었다. 합의문에는 예산안 및 예산부수법안 처리 이후에 사회적경제 3법을 경제재정소위원회에 상정하는 내용 등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합의문에 서명해야 할 국민의힘 소속 박대출 기재위원장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합의가 파기됐다는 게 민주당 측 설명이다. 민주당 기재위 간사인 신동근 의원은 "예산안 처리 후 상정하겠다고 합의했고, 마지막에 부수적인 내용들이 있었지만 서로 잘 조절해서 합의문까지 만들었다"며 "국민의힘 내부에서 합의가 안 됐거나 반발이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자세한 설명 없이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남들에게 훈계하고 지적질 그만하고 너나 잘 하세요”
지난주 토요일 고교동기와 동기부부 60여명이 버스 2대를 빌려 한탄강 주상절리와 고석정 일대 야유회를 다녀왔다. 지난 몇 년간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인해 야외활동에 제약을 받다가 코로나 엔데믹시대로 접어들면서 고교 동기들이 단체여행길에 나선 것이다. 고교졸업 47년만에 보는 동기들도 있으니 얼굴은 어렴풋이 알아도 이름은 어사무사했다. 그래서 여행을 준비한 집행부는 여행 참가자 한사람 한사람의 가슴에 부착할 명찰을 정성스레 만들어왔고, 여행 일정이 끝날 때까지 모두들 그 명찰을 가슴에 달고 여행을 다녔다. 명찰에는 고교 3학년 당시 반과 이름이 표시되어 있었다. ‘3-0 반(班) 000’. 이렇게 표시된 명찰을 가슴에 달고 고교 재학 시 불렀던 응원가며 교가를 부르니 마주치는 관광객들이 관객이 되어 “어느 학교냐?” “60넘은 노인네들이 수학여행 왔나보다” “우리도 저렇게 한번 여행오자”라며 관심을 보였고 뿌듯한 마음으로 여행을 마치고 마지막 코스인 저녁 식사장소에 도착했다. 이때 버스에서 사회를 봤던 오지랖 넓은 한 친구가 집행부를 도와준다며 명찰을 걷기 시작했다. 왜냐면 그 명찰은 다음 모임에서도 유용하게 재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는 식사하는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