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31.2℃
  • 흐림서울 26.2℃
  • 흐림대전 26.4℃
  • 구름많음대구 29.1℃
  • 구름많음울산 26.5℃
  • 구름조금광주 29.6℃
  • 구름많음부산 26.7℃
  • 구름많음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25.5℃
  • 흐림강화 22.6℃
  • 구름많음보은 25.5℃
  • 흐림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8.5℃
  • 구름많음경주시 27.6℃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Xinhua Silk Road "중국 멍인현 복숭아 농부들, 복숭앗빛 생활 누려"

URL복사

(베이징 2022년 8월 17일 PRNewswire=모던뉴스) 중국 동부 산둥성 멍인현의 지역 농부들은 번성하는 복숭아 산업에 힘입어, 여름철에 달콤한 복숭아 향과 더불어 높은 수입을 즐긴다.

사진: 산둥성 멍인현에서 두 농부가 멍인 복숭아를 수확하고 있다. [Xinhua Silk Road에 제공된 사진]
사진: 산둥성 멍인현에서 두 농부가 멍인 복숭아를 수확하고 있다. [Xinhua Silk Road에 제공된 사진]

유리한 지리적 여건을 자랑하는 멍인현은 1980년대부터 복숭아 산업에 전념해왔다. 멍인현은 지난 40년에 걸쳐 복숭아의 재배 면적과 생산량 측면에서 중국 최대의 현으로 부상했다.

멍인현의 복숭아 산업은 고품질 발전 경로를 거쳐왔다. 멍인현은 복숭아와 관련된 과학 연구 플랫폼을 구축하고, 전문 농부를 훈련시키며, 과학적인 접근법을 제공함으로써, 500,000묘(약 33,333헥타르)에 달하는 최상급 복숭아 기지를 구축했다.

멍인현은 역동적인 시장 수요에 대응하고자 복숭아 재배 구조를 끊임없이 조정하고 최적화했다. 매년 멍인현 전역에서는 2~4개의 새로운 품종을 홍보한다. 초봄부터 초겨울까지 200가지 멍인 복숭아 품종이 시장에서 판매된다.

전자상거래 플랫폼 타오바오(Taobao)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멍인현의 고품질 복숭아는 중국과 해외 시장(싱가포르,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인도, 러시아, 일본 등)에서도 입소문이 났고, 전자상거래 부문의 일일 거래 수는 80,000건을 돌파했다.

꿀 복숭아의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멍인현의 운송, 물류, 저장, 심층 가공 및 농촌 관광 부문도 빠르게 발전했고, 100,000명이 넘는 지역 주민이 부를 축적했다.

멍인현은 복숭아 산업을 촉진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농촌 관광도 홍보하고 있다. 복숭아 마을 관광객은 매년 200만 명이 넘고, 10억 위안(미화 약 1억4천723만 달러)에 달하는 산업적 가치를 창출한다.

원문 링크: https://en.imsilkroad.com/p/329537.html

출처: Xinhua Silk Road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尹대통령-이재명, 대선 후 첫 대면…악수만 대화는 없어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국군의날 74주년 행사에서 대선 후 처음 마주했다. 지난 3월 대선 당시 TV토론에서 만난 이후 7개월 만이다. 정부·여당과 민주당은 최근 윤 대통령의 순방을 놓고 강대강 대치 국면을 빚고 있어 두 사람의 대면에 관심이 쏠린다. 윤 대통령과 이 대표의 대면은 이날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군의날 기념식에서 이뤄졌다. 두 사람 모두 대선 후보였던 지난 3월 이후 7개월 만이다. 윤 대통령은 사열을 마친 후 내빈들과 인사하는 과정에서 이 대표와도 악수를 나눴다. 짧은 순간이었으며 대화가 오갈 정도는 아니었고, 이후에도 별도 대화시간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대표는 최근 불거진 윤 대통령 사적 발언과 관련해 "지금 들어도 바이든이 맞지 않는가. 욕을 했지 않는가. 적절하지 않은 말을 했지 않는가"라며 "잘못을 했다고 해야 한다. 그런데 어떻게 언론사를 겁박하고 책임을 묻겠다,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말을 쉽게 내뱉을 수 있나.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을 갖고 있다. "고 지적했다. 또 민주당은 이번 순방을 '외교 참사'로 규정하며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 건의안을 의결해 대통령실에 전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서귀포 은갈치 축제, '3년 만에 대면' 소식에 방문객 북적
[시사뉴스 김도영 기자] 제3회 서귀포 은갈치 축제가 3년 만에 대면 축제로 방문객을 맞아 청소년 페스티벌, 은갈치 가요제, 테왁 수영대회 등 다채로운 행사가 내일까지 진행된다. 축제 둘째 날이자 개천절 연휴 주말인 1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서귀포항 동부두 일대에는 완연한 가을 날씨 속 은갈치 축제를 즐기러 온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곳 축제장에는 은갈치 홍보를 위한 시식 코너, 할인 판매장 등을 비롯해 뿔소라 낚기 체험, 해녀 테왁 수영대회 등 20여 가지의 풍성한 즐길 거리, 볼거리가 마련돼 있었다. 마스크를 끼지 않은 방문객들이 축제장을 오가고 대형 스피커에서는 신나는 음악이 흘렀다. 닭꼬치·솜사탕 등 익숙한 분식 판매점까지 들어선 이날 은갈치 축제장은 코로나19 시기 이전으로 돌아간 듯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날 축제장을 찾은 서귀포 주민 B(30대)씨는 "동네에서 축제가 열린 것은 오랜만인 것 같다. 차 댈 곳이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이 왔다"며 "코로나가 끝난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날 오후 축제장 인근 바닷가에는 해녀 테왁 수영대회를 보기 위해 많은 인파가 모여 있었다. 지역 별로 팀을 이뤄 참가한 해녀들은 바다 위에서 테왁을 이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