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8.7℃
  • 박무서울 17.4℃
  • 박무대전 15.4℃
  • 맑음대구 14.6℃
  • 박무울산 16.2℃
  • 맑음광주 17.9℃
  • 구름조금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4.3℃
  • 흐림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3.8℃
  • 구름많음보은 12.8℃
  • 구름많음금산 13.4℃
  • 구름많음강진군 18.0℃
  • 맑음경주시 13.7℃
  • 구름조금거제 17.2℃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CATL, 헝가리에 두 번째 유럽 배터리 공장 설립 발표

URL복사

(닝더, 중국 2022년 8월 15일 PRNewswire=모던뉴스) 이달 12일, Contemporary Amperex Technology Co., Limited(CATL)가 헝가리 동부 데브레첸에 100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 설립에 73억4천만 유로를 투자할 예정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신규 배터리 공장은 독일 공장에 이어 CATL의 두 번째 유럽 배터리 공장이 될 전망이다. 주주총회에서 이를 승인함에 따라, 올해 안에 첫 생산시설의 건설이 시작될 예정이다. 

헝가리 회의장
헝가리 회의장

 

중국 회의장
중국 회의장

데브레첸 남부산업단지(Southern Industrial Park) 내에서 221헥타르의 면적을 차지하는 이 프로젝트는 유럽 자동차 제조업체에 전지 및 모듈을 공급할 예정이다. 

데브레첸은 유럽의 중심에 위치하며, 메르세데스 벤츠, BMW, 스텔란티스 및 폭스바겐 등 일부 고객의 자동차 공장 가까이에 있다. CATL은 데브레첸 공장을 통해 유럽 시장의 배터리 수요에 더 제대로 대응하고, 자사의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의 개발을 개선하며, 유럽의 e-모빌리티 및 에너지 전환 가속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CATL은 배터리 제조의 탄소 발자국을 줄이고자 하는 약속의 일환으로, 재생에너지로 생산된 전기를 사용하고, 헝가리에서 현지 파트너와 함께 태양광 발전의 개발을 고려 중이다. 

또한, CATL은 지속가능한 순환성 배터리 가치 사슬을 구축하고자 현지 파트너와의 제휴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유럽에서 배터리 소재 시설을 설립할 예정이다. 

CATL 설립자 겸 회장 Dr. Robin Zeng은 "데브레첸에 설립하는 공장을 통해 자사의 경쟁우위를 더욱 높이고, 유럽 고객에게 더 나은 응대를 제공하며, 유럽의 e-모빌리티 전환 가속화를 지원할 것"이라며 "헝가리의 그린필드 프로젝트는 자사의 글로벌 확장에서 큰 도약이자, 인류를 위해 녹색 에너지 운동에 우수한 기여를 하기 위한 자사의 노력에서 중요한 단계가 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헝가리 외교통상부 장관 Peter Szijjarto는 "최근 세계 경제와 유럽 경제 모두 큰 어려움에 직면했다"라며 "헝가리는 유럽 대륙의 불황에서 예외적인 곳이 되고자 하는 분명한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다. 그는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최고의 도구는 자동차 산업에서 가장 혁신적인 부문인 전자 이동성에 대한 최첨단 투자를 유치하는 것"이라면서, "CATL이 헝가리 역사상 최대 규모의 그린필드 투자를 결정한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헝가리는 최근 세계 선도적인 배터리 생산국 중 하나가 됐으며, 이번 대규모 투자를 통해 자국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신규 프로젝트는 CATL의 유럽 고객 사이에서 호평을 받았다. 메르세데스 벤츠 그룹 경영이사회 임원이자 개발 및 조달 담당 CTO인 Markus Schafer는 "이번에 CATL이 유럽 헝가리에 건설하는 신규 최첨단 공장은 주요 파트너와 함께 자사의 EV 생산을 확장하기 위한 또 다른 이정표"라고 밝혔다. 그는 "신규 공장의 초기 용량 중 최대 물량을 구매할 첫 고객인 자사는 유럽에서 차세대 EV를 위한 최고의 CO2 중립 배터리 전지를 공급할 파트너로 기술 선두주자인 CATL을 선택했다"면서, "이는 자사의 현지-현지 조달 접근법과도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헝가리에서 탄소 중립 생산을 향한 CATL의 헌신을 통해 자사의 Ambition 2039를 실현하게 된 것에 자부심을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검수완박 '참고인 대 참고인'도 눈길..."정치 실패" "입법 정책"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의 위헌 여부를 가리는 재판에서 양측의 참고인으로 나선 학계 전문가들도 검찰의 수사권 및 소추권 침해 여부 등을 놓고 치열하게 다퉜다. 헌재는 27일 오후 대심판정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검사 6명이 국회를 상대로 낸 권한쟁의심판 사건의 공개변론을 진행했다. 이날 법무부 측 참고인으로 나온 이인호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일명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으로 불리는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에 있어 '정치의 실패'가 발생했다며 헌재가 나서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대의민주주의 시스템에서 중요한 부분이 고장을 일으킨 사건이다. 저는 이것을 정치의 실패라고 규정한다"며 "모든 정치의 실패에 헌재가 개입할 순 없지만 이 사건 정치 실패는 의회의 자정에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미국 로스쿨 교수의 의견을 소개하며 ▲집권세력의 의회기능 봉쇄 ▲정치적 다수가 독립기관을 포획 ▲전체가 아닌 부분 이익에 의한 정치과정이 포획 ▲입법 과정에서의 토론 부재 및 심의기능 상실 등의 경우에 헌재가 정치적 결정에 개입할 수 있다고 봤다. 이 교수는 개정안 입법 과정이 이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