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4℃
  • 구름조금강릉 31.8℃
  • 흐림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조금광주 29.8℃
  • 구름많음부산 27.7℃
  • 맑음고창 30.3℃
  • 구름조금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조금거제 27.5℃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설문조사 결과, 중국 경제가 세계의 경제 엔진이 된 것으로 나타나

URL복사

(베이징 2022년 8월 12일 PRNewswire=모던뉴스) CGTN 싱크탱크(CGTN Think Tank)와 중국런민대학 국가관리 및 여론생태연구원(Chinese Institute of Public Opinion of Renmin University)이 공동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22개국 응답자의 약 78.34%가 "중국 경제는 세계 경제의 엔진"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설문조사는 미국, 영국, 호주, 일본 등의 선진국뿐만 아니라, 브라질, 인도, 아랍에미리트 및 남아프리카공화국 같은 개발도상국에서 평균 연령 38.64세의 응답자를 대상으로 인터뷰를 진행했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고등교육을 받았고, 54.71%가 학사학위 이상 소지자였다. 그중 석사 및 박사 학위 소지자의 비율은 15.22%였다.

세계 경제의 엔진

설문조사 결과, 아프리카 응답자의 91.46%가 중국의 경제 성과에 찬사를 보내며, 중국이 세계 경제의 엔진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 응답자에게서는 그 비율이 81.6%였고, 북미 응답자의 경우 78.09%로 3위에 올랐다.


일대일로 주변국 응답자의 84.13%가 중국 경제의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 한편, 개발도상국 응답자의 84.02%는 중국 경제에 대해 신뢰한다고 답했다.

미래 기대 측면을 살펴보면, 응답자의 76.23%가 세계 경제 발전을 도모하는 데 중국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래 세계의 질서

미래에 세계가 단극 체제가 되고, 미국이 지배적인 국가가 될 것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는 6.31%에 불과했다. 가장 높은 34.55%는 세계가 다극 체제가 될 전망이 가장 높다고 답했다.


선진국과 신흥 경제국 모두에서도 약 56%가 서구 정치인이 '중국 위협'을 도모하는 진짜 이유가 중국의 부상에 대한 '스트레스와 불안' 때문일 것이라고 답했다.

전체로서의 인류를 강조하고, 대립을 피하는 새로운 경로를 모색하는 '미래를 공유하는 공동체'라는 중국의 개념은 응답자 중 61.29%의 지지를 받았다.

중국의 빠른 기술 발전

중국의 빠른 기술 발전 측면에서, 대부분의 응답자는 중국의 5G 발전, 인공 지능 및 고속 전철에서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답했다.

아프리카 응답자의 73.87%가 중국의 5G에서 가장 깊은 인상을 받았고, 55.28%는 중국의 고속철도를 높게 평가했다. 유럽 응답자의 52.77%가 중국의 인공 지능 발전에서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중국 인민의 개선된 삶의 질

중국의 1인당 국내총생산(GDP)은 지난 10년 사이 6,100달러에서 12,000달러 이상으로 증가했다. 응답자의 76.65%가 이를 놀라운 성과로 인정했다. 5개 대륙 응답자 중 70% 이상은 중국이 점점 부유해지고 있다고 답했다.

지난 10년 사이 중국에서는 약 1억 명의 농촌 인구가 빈곤에서 탈출했다. 응답자의 대다수는 그 주된 이유로 빠른 성장세를 유지하는 중국 경제, 그리고 결단력 있게 목표를 향해 단호하게 나아가는 중국 지도부를 꼽았다.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대다수가 인권에 대한 중국의 접근법을 인정했다. 그중 57.36%는 "중국은 항상 현실적이고 실용적으로 인권을 다룬다"라는 말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CGTN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