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2.01 (목)

  •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0.0℃
  • 맑음서울 -3.8℃
  • 구름많음대전 -1.8℃
  • 구름조금대구 0.6℃
  • 구름조금울산 -0.1℃
  • 구름많음광주 1.4℃
  • 구름조금부산 1.0℃
  • 흐림고창 -0.7℃
  • 구름많음제주 5.4℃
  • 맑음강화 -5.8℃
  • 구름많음보은 -3.4℃
  • 맑음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0.4℃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경제

[특징주] 미투온, 상반기 매출액 559억…전년比 0.6%↑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미투온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 상반기 누적 매출액이 55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0.6% 증가했다고 12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138억원, 110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기준으로는 매출액 268억원, 영업이익 75억원, 순이익 56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 대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18.6%, 3.5% 증가했으나 매출액은 7.8% 감소했다.

미투온은 미투온 그룹의 블록체인 메인넷 '미버스'를 중심으로 NFT(대체불가능토큰)·P2E(플레이투언) 등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에 대응하는 동시에 블록체인 기반의 게임 개발을 통한 신규 비즈니스를 진행하고 있다.

이어 하반기 미투온의 주력 게임인 ‘풀팟홀덤’에 NFT를 접목한 'NFT 홀덤'을 포함, '캐쉬 앤 펫' 등 자체 NFT·P2E 게임과 미툰앤노벨의 블록체인 C2E(Create to Earn)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다양한 장르의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온보딩해 미버스 생태계를 확장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달 미투젠과 공동 개발한 첫번째 캐주얼 전략 배틀 NFT·P2E 게임 '포켓배틀스 NFT War'를 미버스 메인넷에 온보딩(적응 지원)하고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지속적인 콘텐츠 업데이트를 통해 유저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대통령실, '업무개시명령 불복' 화물연대에 "명분 없는 집단운송거부...얻을 수 있는게 없어"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대통령실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불복한 데에 "명분 없는 집단 운송 거부"라며 "집단행동으로는 얻을 수 있는 게 없다"고 밝혔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로 인한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하며 피해 현황을 점검하고 대응책을 마련 중이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날 휘발유 품절 등의 피해가 확산하자 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발동을 위한 사전 작업에 돌입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정유업계 업무개시명령 실무 준비회의'를 긴급 개최하고 "화물연대의 조속한 업무 복귀를 촉구한다"고 촉구했다. 이 부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어떠한 불법에도 타협하지 않고 노사 법치주의를 세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어려운 상황에 처한 국민과 갈수록 악화되는 대외여건을 감안할 때 재화와 용역 운송 중단의 피해를 더는 방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기한 운송중단 피해자는 다름 아닌 우리 모두"라며 "가급적 업무개시명령을 다시 발동하는 일이 없도록 화물연대 소속 운수 종사자 여러분들은 조속한 업무 복귀를 거듭 촉구한다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출판인이 선정한 2022년 올해의 책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
[시사뉴스 정춘옥 기자] 인터넷 서점 알라딘에서 출판인이 선정한 2022년 올해의 책과 올해의 출판사, 올해의 저자 등의 결과를 공개했다. 알라딘은 2022년을 보내며 출판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올해의 책과 올해의 출판사, 올해의 저자 선정 등의 설문을 진행한 결과,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가 올해의 책으로 오월의봄이 올해의 출판사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출판인 선정 올해의 저자로는 김연수, 김훈, 자청, 정보라, 진은영 등이 뽑혔다. 출판인 선정 올해의 책으로 선정된 ‘물고기는 존재하지 않는다’는 국내에 2021년 12월 출간돼 서점과 언론이 주목을 받은 후 해당 도서를 읽어본 독자들의 입소문을 타고 판매량이 올라 종합 베스트셀러 1위를 유지했다. 꾸준히 판매량이 유지돼 상반기 전체 판매량 1위를 차지한 도서다. 현재 알라딘이 진행 중인 2022 올해의 책 투표에서도 전체 2위를 달리고 있다. 한편 출판인들이 뽑은 올해의 출판사는 오월의봄이 뽑혔다. 출판인들은 오월의봄을 “언제나 믿음직스러운, 종종 놀라운 행보를 보여주는 출판사”, “대한민국의 현실을 되돌아보게 하는 주옥 같은 작품들을 펴낸 곳”, “원래 책을 꾸준히 잘 펴내는 출판사로 올해도 시의적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칼럼】 “남들에게 훈계하고 지적질 그만하고 너나 잘 하세요”
지난주 토요일 고교동기와 동기부부 60여명이 버스 2대를 빌려 한탄강 주상절리와 고석정 일대 야유회를 다녀왔다. 지난 몇 년간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인해 야외활동에 제약을 받다가 코로나 엔데믹시대로 접어들면서 고교 동기들이 단체여행길에 나선 것이다. 고교졸업 47년만에 보는 동기들도 있으니 얼굴은 어렴풋이 알아도 이름은 어사무사했다. 그래서 여행을 준비한 집행부는 여행 참가자 한사람 한사람의 가슴에 부착할 명찰을 정성스레 만들어왔고, 여행 일정이 끝날 때까지 모두들 그 명찰을 가슴에 달고 여행을 다녔다. 명찰에는 고교 3학년 당시 반과 이름이 표시되어 있었다. ‘3-0 반(班) 000’. 이렇게 표시된 명찰을 가슴에 달고 고교 재학 시 불렀던 응원가며 교가를 부르니 마주치는 관광객들이 관객이 되어 “어느 학교냐?” “60넘은 노인네들이 수학여행 왔나보다” “우리도 저렇게 한번 여행오자”라며 관심을 보였고 뿌듯한 마음으로 여행을 마치고 마지막 코스인 저녁 식사장소에 도착했다. 이때 버스에서 사회를 봤던 오지랖 넓은 한 친구가 집행부를 도와준다며 명찰을 걷기 시작했다. 왜냐면 그 명찰은 다음 모임에서도 유용하게 재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그는 식사하는 테이블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