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23.5℃
  • 구름많음서울 20.1℃
  • 흐림대전 18.6℃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9.3℃
  • 광주 19.5℃
  • 흐림부산 21.9℃
  • 흐림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16.1℃
  • 흐림금산 16.6℃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경제

[특징주] 위드텍, 삼엔 TMS공급계약 기간 연장…내년초까지

URL복사

 

[시사뉴스 김미현 기자] 위드텍이 삼성엔지니어링과 체결한 산업배출가스측정 환경장비(TMS) 공급계약 건의 기간을 연장한다고 12일 공시했다.

기존에는 이달 15일까지였지만, 내년 1월31일까지로 변경했다.


배너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윤 대통령 "IRA, 바이든 충분히 이해…우리 기업 불이익 가지 않도록 협의"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5박7일의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이번 순방의 성과로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대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협의, 또 국제사회에서 활동하는 대한민국 국민과 기업이 보다 합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한 점을 꼽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청사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회견)에서 취재진과 만나 바이든 대통령과 나눈 IRA 관련 대화를 전했다. 일명 '전기차법'이라고 불리는 IRA에 대해 윤 대통령은 "국민들이 관심 가졌던 IRA 문제는 제가 (영국 런던에서 찰스 3세 국왕 주최로 열린) 버킹엄리셉션에 가보니까 100여개국 이상이 모이는 그런 자리에서는 미국 대통령이 그야말로 장시간을 잡아서 이렇게 뭘 한다는 것이 (불가능했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래서 참모들에게 그랬다. '미국 대통령하고 장시간을 잡기도 어려울 것 같고 무리하게 추진하지 마라. 그 대신 장관 베이스에서, 그리고 양국의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베이스에서 더 디테일하게 빨리 논의를 해서 바이든 대통령과는 최종 컨펌(확인)만 하기로 하자'(고 말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그렇게 해서 IRA 문제에 대해서도 대민 입장을 바이든 대통령

정치

더보기
미국 레이건호 동해상서 26~29일 韓 연합 해상훈련…北 미사일 도발 대응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지난 23일 부산에 입항한 미국의 핵추진 항공모함 레이건함이 26~29일 동해상에서 한국 해군과 연합훈련을 실시한다. 한·미 해군은 약 20척이 넘는 양국 함정이 참가하는 이번 훈련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26일 해군에 따르면 이날부터 오는 29일까지 4일간 미국 해군과 함께 동해 해상에서 연합 해상훈련을 실시한다. 이번 훈련은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한미동맹의 강력한 대응 의지를 밝히고, 양국 해군의 연합작전 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양국 해군은 지난 25일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도발이 있었던 만큼 강력한 훈련을 통해 대응 능력을 향상시키겠다는 방침이다. 이번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시했던 국방력 강화 및 무기개발의 일환인 만큼 향후 추가 도발 가능성을 열어두고 대비태세를 갖추겠다는 계획이다. 앞서 북한은 전날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오전 6시53분경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바 있다. 이번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600여㎞, 고도는 60여㎞, 속도는 약 마하5(음속의 5배)로 탐지됐다.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이스칸데르 탄도미사일로 추정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