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9.29 (목)

  • 맑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19.0℃
  • 맑음서울 19.7℃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7.2℃
  • 구름조금울산 18.8℃
  • 구름조금광주 20.4℃
  • 구름많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16.9℃
  • 흐림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17.2℃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4.0℃
  • 구름많음강진군 19.7℃
  • 맑음경주시 16.3℃
  • 구름많음거제 19.5℃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투미, 토트넘 홋스퍼 여자 축구 프리시즌 투어의 공식 러기지 파트너가 되었음을 발표

URL복사

뉴욕, 2022년 8월 11일 /PRNewswire/ -- 토트넘 홋스퍼 FC는 이번 달 여자 축구팀의 미국 프리시즌 투어 공식 러기지 파트너로 투미를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Tottenham Hotspur Women players Eveliina Summanen, Jessica Naz and Shelina Zadorsky (L-R).
Tottenham Hotspur Women players Eveliina Summanen, Jessica Naz and Shelina Zadorsky (L-R).

세계적인 여행 및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투미는 장인정신과 내구성, 유연성을 갖춘 제품을 전문으로 하는 기업이다.

이 독점 파트너십을 통해 투미는 감독 레한 스키너와 선수, 스태프에게 다가오는 켄터키주 루이빌 투어에서 맞춤형 여행 가방과 라이프스타일 액세서리를 제공할 것이다.

토트넘 홋스퍼 여자 축구 프리시즌 투어에 참여하는 팀 전원은 여자 월드컵의 두 번째 에디션을 향한 여정에 도움을 줄 맞춤형 투미 제품을 받게 될 것이다. 트래블 키트에는 투미 브랜드의 상징적인 알파 브라보 네비게이션 백팩과 19 디그리 익스텐디드 트립 익스팬더블 4 휠 패킹 케이스를 비롯한 다양한 장비가 포함되며, 이 두 제품은 모두 다 재활용된 소재로 제작된다.

이 파트너십은 투미와 토트넘 홋스퍼 FC의 두 번째 파트너십으로, 올 여름 초에 이들이 한국을 방문할 때 남자 1부 팀을 후원한 바 있다. 

투미 글로벌 마케팅 수석 부사장 질 크리즐만(Jill Krizelman)은 "토트넘 홋스퍼 여자 축구팀으로 투미의 파트너십을 확장할 수 있는 기회는 당사에게 있어 자연스러운 확장이며 열정을 추구하는 여성들과 남성들의 여정을 완벽하게 하려는 당사의 약속과 일치합니다. 투미 제품은 탁월함과 내구성에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선수들이 최고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그들에게 개인 여행 장비를 제공하는 것은 큰 영광입니다."라고 말했다.

파트너십에 더 많은 관심을 모을 수 있도록 양 당사자는 디지털 콘텐츠에 대해 협업하고, 세 경기가 진행되는 동안 경기장 내 브랜드 참여는 물론 토너먼트와 관련된 토트넘 홋스퍼 여자 축구팀 투어에 대한 이야기를 공유할 것이다.

토트넘 홋스퍼의 최고 상업 책임자(CCO)인 토드 클라인(Todd Kline)은 "이번 프리시즌 미국 방문은 우리 여자팀의 첫 대륙간 투어이며, 투미는 이 기대되는 이벤트를 위해 고품질의 스타일리시한 제품을 준비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었습니다. 경기장 안팎에서의 준비에 대한 우리의 노력은 새 시즌을 대비한 핵심 요소이며, 탁월함을 추구하는 투미와의 시너지는 우리 여자 팀이 이번 투어에서, 그리고 앞으로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를 보여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회사의 최근 스포츠 이니셔티브에 따른 토트넘 홋스퍼 파트너십은 투미가 체결한 두 번째 공식 파트너십이다.  2019년 투미는 F1 맥라렌 레이싱 팀의 공식 러기지 파트너로서의 다년간의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투미(TUMI) 소개

1975년 이래 투미는 이동 중 생활의 모든 측면을 업그레이드하고, 단순화하며, 아름답게 하기 위해 설계된 세계적인 수준의 비즈니스, 여행 및 퍼포먼스 럭셔리 필수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완벽한 기능성과 독창성을 결합하여, 무버(mover)와 메이커(maker)에게 평생의 파트너로서 열정을 추구하는 여정에 힘을 실어 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투미 브랜드 제품은 전 세계 75개 이상의 국가의 약 2,000개 지점과 TUMI.COM에서 판매하고 있습니다.

투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TUMI.COM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진 -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8/art_208813_2.jpg

로고 -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8/art_208813_1.jpg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검수완박 '참고인 대 참고인'도 눈길..."정치 실패" "입법 정책"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의 위헌 여부를 가리는 재판에서 양측의 참고인으로 나선 학계 전문가들도 검찰의 수사권 및 소추권 침해 여부 등을 놓고 치열하게 다퉜다. 헌재는 27일 오후 대심판정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검사 6명이 국회를 상대로 낸 권한쟁의심판 사건의 공개변론을 진행했다. 이날 법무부 측 참고인으로 나온 이인호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일명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법으로 불리는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 입법에 있어 '정치의 실패'가 발생했다며 헌재가 나서 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대의민주주의 시스템에서 중요한 부분이 고장을 일으킨 사건이다. 저는 이것을 정치의 실패라고 규정한다"며 "모든 정치의 실패에 헌재가 개입할 순 없지만 이 사건 정치 실패는 의회의 자정에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미국 로스쿨 교수의 의견을 소개하며 ▲집권세력의 의회기능 봉쇄 ▲정치적 다수가 독립기관을 포획 ▲전체가 아닌 부분 이익에 의한 정치과정이 포획 ▲입법 과정에서의 토론 부재 및 심의기능 상실 등의 경우에 헌재가 정치적 결정에 개입할 수 있다고 봤다. 이 교수는 개정안 입법 과정이 이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매일 새벽마다 산을 오르는 이유…욕심 버리고 초심 되찾기 위해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매일 새벽 산행을 결심한 지 정확히 100일째인 오늘(9월 16일)도 집 인근 모락산에 올랐다. 오전 6시 조금 못 미친 시간. 새벽 여명을 바라보며 터벅터벅 산에 오른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등산이 아니니 빨리빨리 오르내릴 이유가 없다. 오전9시부터 소화해야 하는 일정에 지장을 주지 않을 정도로, 무리하지 않고 천천히 오른다. 산을 오르는 것이니만큼 당연 숨이 차긴 차다. 그러나 숨차면 쉬엄쉬엄 쉬었다 올라간다. 산에 오르기 시작한 지 몇 달 되었다고 이제는 가고자 하는 1호봉까지는 그냥 쉬지 않고 곧장 올라간다. 집에서 출발해 50분 정도면 나만의 마음가짐(기도)장소가 있는 1호봉까지 간다. 일단 1호봉에 도착하면 나만의 마음다짐 장소(그래봐야 야트막한 산봉우리에 설치된 벤치에 불과하지만)에서 어제를 반성하고 오늘의 다짐을 하는 기도를 한다. 기도하며 반성하는 주된 내용은 욕심 부린 것, 잘난 체 한 것, 남을 원망하고 지적하고 비난한 것 등이며 오늘의 다짐은 욕심 부리지 않게 해 달라, 건강관리 철저히 하자, 나보다는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갖게 해 달라, 자신에게 충실하게 살자고 다짐한 초심을 잃지 않게 해 달라 등이다. 약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