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10.0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4℃
  • 구름조금강릉 31.8℃
  • 흐림서울 27.1℃
  • 구름많음대전 27.5℃
  • 구름많음대구 30.1℃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조금광주 29.8℃
  • 구름많음부산 27.7℃
  • 맑음고창 30.3℃
  • 구름조금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8.8℃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조금거제 27.5℃
기상청 제공

정치

이상민 "모든 난관 뚫고 '행안부 경찰국' 정식 출범…감개무량"

URL복사

16명 중 경찰대 1명…"숫자로만 볼 게 아니다"
"비정상을 정상으로…왜 이렇게 저항 많은지"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2일 경찰국이 정식 출범하는 것과 관련해 "모든 난관을 뚫고 출범하게 돼 감개가 무량하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 출근길 기자들과 만나 "경찰국을 통해 더욱더 국민의 사랑을 받는 경찰로 거듭 태어날 수 있고, 업그레이드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체 구성원 16명 중 경찰대 출신이 1명에 그쳐 의도적으로 경찰대를 배제한 것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숫자로만 볼 것이 아니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초대 경찰국장과 경찰청장 후보자 의견을 반영했다"며 "과장 한 분과 과원 한 분의 비중은 다르다. 행정부서 가장 핵심적 역할을 하는 분은 과장"이라고 말했다.

인사지원과장으로 임명된 방유진 총경(사법연수원 39기)에 대해서는 "인사과장은 인사 전문가일 뿐만 아니라 대통령 공약사항인 순경 출신이 경무관 이상 고위직 20% 이상을 차지하도록 하기 위한 인사안을 내야 한다"며 "일반 출신이 맡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봐서 보임한 것"이라고 말했다.

유일한 경찰대(11기) 출신인 우지완 자치경찰지원과장은 "자치경찰에 대한 상당한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가장 전문가를 알맞은 자리에 배치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과원 자체도 전체적으로 몇 명 안 된다"며 "과원이 한 명 더 있고 없고는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국가경찰위원회가 경찰국 신설에 부정적 입장을 표명하는 브리핑을 예고한 것에는 "입장을 낼 수 있고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다"면서도 "부임한 이후 비정상을 정상으로 법과 원칙에 따라 모든 일 하겠다는 건데, 왜 이렇게 힘이 들고 반대하고, 저항이 많은지 안타깝다"고 전했다.

야권에서 행안부 장관의 경찰 인사제청권을 없애는 방향의 경찰공무원법 개정을 추진하는 것을 두고는 "국민적 의견수렴과 국회에서의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서 입법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라며 "국민적 합의와 국회 충실한 논의를 거친다면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했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의욕과 열정만으로는 진정한 리더 될 수 없어…능력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최근 윤석열대통령 해외순방 중 비속어 논란 등으로 지지율이 다시 20%대로 급락하고 경제위기속에 국정동력 상실 등 대선 전에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던 일련의 상황들을 보면서 지난 대선을 전후해 본지에 썼던 칼럼들을 다시 생각난다. 본지 칼럼 내용대로만 국정운영을 하였더라면, 조금이라도 대통령 본인이나 참모들이 칼럼 내용에 귀 기울였으면 이런 참담함을 없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선 대통령의 실언과 사과 과정 등에 대해 쓴 칼럼인데 요즘에도 대통령의 실언리스크는 상존(常存)하고, 그 수습과정도 우물쭈물 하다가 시기를 놓쳐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도 못 막는 우(愚)를 범하고 있다. <윤후보님 제발 좀 부탁드립니다.(2021년 10월 25일)> 대권후보 선언이후 윤 후보의 실언이 되풀이 되자 “윤석열의 최대의 적은 윤석열”이라는 말이 회자됐다. 처음에는 정치초년생이어서, 차라리 인간적이어서, 가식이 없어서 그런 것이라고 좋게 보아주는 사람들도 많았지만 연일 계속되는 말실수와 보는 시각에 따라서는 망언에 가까운 실언을 쏟아내고 그 수습과정에서 보여주는 그 자신과 캠프 관계자들의 아마추어적 대처는 그동안 그를 일방적으로 지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