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7.02 (토)

  • 구름조금동두천 31.9℃
  • 구름많음강릉 32.9℃
  • 구름조금서울 33.7℃
  • 구름많음대전 33.6℃
  • 구름조금대구 36.6℃
  • 구름조금울산 32.7℃
  • 구름조금광주 34.2℃
  • 구름많음부산 31.4℃
  • 구름조금고창 30.9℃
  • 맑음제주 30.0℃
  • 맑음강화 29.3℃
  • 구름많음보은 33.5℃
  • 구름많음금산 33.0℃
  • 맑음강진군 34.8℃
  • 맑음경주시 34.9℃
  • 구름많음거제 29.2℃
기상청 제공

사회

누리호 발사 성공에 세계 7대 우주 강국 올라..."발사 순간 진동 잊을 수 없을 것"

URL복사

누리호 발사 성공에 항우연 직원들 '환호'
4차례 추가발사 통해 발사신뢰도 검증 예정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발사 순간 느껴졌던 진동, 결코 잊을 수 없을 거 같습니다"

누리호가 한번의 실패를 딛고 발사에 성공한 순간을 지켜보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직원의 소감이다.

21일 오후 4시 발사체를 떠나 우주로 향한 누리호는 15분 50여초만에 마지막 관문인 위성모사체를 성공적으로 분리했다.
항공우주연구원에서 발사장면을 지켜보던 직원들은 화염을 뿜으며 항공을 가르는 모습에 환호성을 쏟아냈고 20여분이 지난 추적종료 소식에 또다시 탄성을 질렀다.

 

 

한 직원은 "우리 손으로, 내손으로 우주에 물건 보낸다는 것에 대한 자부심이 크다. 우리 역량도 성장해 왔고 또 큰 성취감을 느낀다"고 흥분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더 넓은 곳, 화성까지 또 심우주까지 우주임무를 완성하고 싶다"면서 "3차 발사부턴 새로운 프로젝트로 속시원하고 뿌듯하다"며 기뻐했다.

지상을 떠난 누리호는 1단엔진분리-페이링 분리에 이어 고도 200㎞에 접어든 후 얼마지나지 않아 2단엔진분리에 성공했다. 이어 발사 13분 가량 지나 목포궤도인 700㎞에 진입한 누리호는 14분 40초께 성능검증위성을 분리했다. 70초 뒤에는 마지막 단계인 위성모사체 분리에도 성공했다.

항공우주연구원의 또다른 직원은 "누리호로 대한민국은 세계 7대 우주강국으로 단숨에 올라섰다"며 "민관산학, 특히 300여개의 기업들과 힘을 모아 이뤄낸 기술의 결집체로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앞으로 누리호는 이번 시험발사 이후에도 추가로 4번의 발사가 예정돼 있다. 총 6번에 걸친 발사는 발사신뢰도를 검증키 위한 반복발사다.

항우연 관계자는 "우주발사체는 한번 발사시 비용과 시간이 많이 들고 위성도 비싸다"면서 "이에 따라 처음 개발된 우주발사체는 반복발사 통해 발사 성공도를 검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배너


정치

더보기
권성동, '임기말 알박기' 홍장표·정해구 자진사퇴 촉구
[시사뉴스 김세권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일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공공기관 알박기 인사가 총 59명에 이른다”며 홍장표 한국개발연구원(KDI) 원장과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등을 향해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최종 책임자는 문 전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 임기 말 공공기관 알박기 인사는 기관장급 13명과 (비)상임이사 및 감사 등 총 59명에 이른다"며 "이들 중 상당수가 정권교체가 됐음에도 불구하고 버티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임 정권인사라도 능력이 있으면 중용할 수 있다"며 "그런데 지난 정부의 민생파탄 주역들이 계속 공공기관을 맡겠다는 것은, 새 정부의 실패는 물론 민생을 더욱 나락에 빠트리겠다는 의미다"고 했다. 그는 "예컨대 홍장표 KDI 원장은 문 정부에서 청와대 경제수석 등을 지내며 소득 주도 성장 정책을 설계·주도했다"며 "경제폭망의 주범이 도대체 무슨 염치로 자리보전을 하면서 세금을 축내고 있나. 실패했으면 임기와 무관하게 물러나는 것이 공직자의 도의"라고 주장했다. 이어 "소위 '적폐 청산'을 주도했던 정해구 경제인문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