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6.30 (목)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7.7℃
  • 서울 24.5℃
  • 흐림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8.0℃
  • 구름조금울산 25.3℃
  • 구름조금광주 25.0℃
  • 흐림부산 23.9℃
  • 구름조금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8.5℃
  • 구름많음강화 23.1℃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6.7℃
  • 구름많음강진군 24.9℃
  • 구름조금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경제

[마감시황]코스피, 2600선 턱걸이 마감

URL복사

 

[시사뉴스 한지혜 기자] 코스피가 24일 1%대 하락하며 2600선 턱걸이로 마감했다. 오는 26일 새벽 5월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의사록 공개를 앞두고 관망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중국 성장률 하향 조정 등으로 외인과 기관의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22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2647.38)보다 41.51포인트(1.57%) 내린 2605.87에 장을 닫았다. 전 거래일(2647.38)보다 8.44포인트(0.32%) 내린 2638.94에 출발한 뒤 하락세를 키워갔다. 오후께 접어들면서 하락폭은 1%대로 커졌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대중 관세 완화 검토 발언에도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동반 하락했다"며 "글로벌 IB(투자은행)이 올해 중국 성장률을 하향 조정하며 투자심리가 위축된 것 같다"고 말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 의사록 공개를 앞두고 관망세가 이어진데다 미국의 스냅(SNAP)이 실적 컨센서스 하회 경고로 시간외 거래에서 급락했다"며 "최근 상승했던 전기전자 업종에서 중국발 서버 수요가 급감한다는 소문이 돌았던 것도 증시에 부담을 준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이 나홀로 5823억원 어치를 사들였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282억원, 2813억원을 팔아치웠다.

업종별로는 전기가스업(1.72%)과 섬유의복(1.41%), 건설업(0.80%), 운수창고(0.62%) 순으로 올랐다. 반면 비금속광물(-2.86%)와 종이목재(-2.22%), 전기전자(-2.15%), 운송장비(-1.46%), 유통업(-1.41%) 순으로 떨어졌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LG에너지솔루션(0.11%)을 제외하고 일제히 하락했다. 대장주 삼성전자는 2.06%(1400원) 하락한 6만6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SDI(-4.26%)와 NAVER(-4.14%), SK하이닉스(-3.98%), 카카오(-2.77%) 순이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883.59)보다 18.52포인트(2.10%) 하락한 865.07에 거래를 종료했다. 지수는 2.04포인트(0.23%) 하락한 881.55에 거래를 시작한 뒤 하락세가 점차 커졌다. 오후께 접어들면서 하락폭은 1%대를 넘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이 나홀로 1900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52억원, 1310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10개 종목은 일제히 하락했다. 리노공업(-3.67%)과 HLB(-3.64%), 에코프로비엠(-3.61%), 위메이드(-3.43%), 천보(-2.50%) 순이다.





배너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윤 대통령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 한국내 투자·신규 원전 건설에 한국 기업 참여 희망"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각)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계기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의 한국내 투자와 신규 원전 건설에 우리기업 참여를 희망했다. 양 정상은 양국관계, 실질 협력 및 지역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오전 스페인 마드리드 한 호텔에서 가진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에서는 특히 반도체를 포함한 첨단 기술과 미래산업 분야, 원전 산업에 대한 양국간 협력이 주요 의제였다. 윤 대통령의 대유럽 세일즈 외교의 첫발인 셈이다. 양 정상은 "반도체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윤 대통령은 "SML과 같은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의 한국 내 투자가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국 반도체 기업에 대한 안정적인 장비 공급을 요청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양국 간 반도체 분야에서 상호보완적 협력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또 "네덜란드가 신규 원전 건설 등 원전 비중 확대 정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경제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