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8.9℃
  • 서울 26.2℃
  • 흐림대전 27.1℃
  • 대구 26.8℃
  • 천둥번개울산 23.4℃
  • 광주 25.5℃
  • 부산 23.8℃
  • 구름많음고창 27.9℃
  • 흐림제주 29.3℃
  • 흐림강화 25.7℃
  • 흐림보은 24.8℃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25.5℃
  • 흐림경주시 24.9℃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JA Solar, n형 PV 모듈 DeepBlue 4.0 X 출시

URL복사

(베이징 2022년 5월 19일 PRNewswire=모던뉴스) 18일, JA Solar가 2022년 신제품 출시 행사를 열고, 자사의 첫 n형 PV 모듈인 DeepBlue 4.0 X를 출시했다. JA Solar는 혁신적인 신제품 DeepBlue 4.0 X를 시작으로 n형 PV 제품 시장에 진출한다.

JA Solar new product DeepBlue 4.0 X
JA Solar new product DeepBlue 4.0 X

가장 성숙한 공급망과 업계 전반적인 인지도를 자랑하는 182 웨이퍼 기반의 DeepBlue 4.0 X 시리즈는 어떤 시나리오에도 적용 가능한 세 가지 모듈 유형을 선보인다. 54셀 모듈은 주택용 PV 시스템에 적합하고, 72셀과 78셀 모듈은 상업 및 공익사업 규모의 PV 프로젝트에 적합하다. DeepBlue 4.0 X는 이미 IEC 61215와 IEC 61730 테스트를 통과하고, TUV SUD 인증을 획득했을 뿐만 아니라, 염분, 암모니아, 모래 및 먼지 테스트까지 통과하며 다양한 용도와 환경에 대한 적합성을 입증했다.

DeepBlue 4.0 X는 DeepBlue 3.0 모듈의 장점 외에 JA Solar의 최신 기술도 통합했다. 그중 하나가 고품질 기판과 구조로 인해 대량생산 효율성이 24.8% 이상에 도달하는 Bycium+ 셀이다. 또한, DeepBlue 4.0 X에는 특허를 획득한 고밀도 모듈 캡슐화 기술인 GFI(Gapless flexible interconnection)도 탑재됐다. 이 기술은 완충 처리와 최적화된 캡슐화 소재를 기반으로 하는 원형 리본 설계를 통해 세포 상호연결 부위에서 기계적 응력을 처리하고, 그에 따라 미세 균열의 위험성을 없앤다. 이와 같은 기술이 접목된 DeepBlue 4.0 X는 더 높은 신뢰도와 더 높은 에너지 수율을 제공하며, 최대 전력은 625W, 효율성은 최대 22.4%에 달한다.

JA Solar 제품 기술부 이사 Kun Tang은 "JA Solar는 수년 동안 n형 기술을 연구했다"라며 "자사는 끊임없는 연구개발 투자와 실험 끝에, 마침내 대량생산에 들어갈 준비를 마쳤다"고 전했다. JA Solar는 제품의 발전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TUV NORD와 함께 인촨기지(중국 북서부)에 위치한 China Photovoltaic Test Center에서 1년(2021년 2월~2022년 2월) 동안 에너지 수율 테스트를 진행했다. 그 결과, Bycium+ 셀을 기반으로 하는 n형 모듈의 에너지 수율은 p-PERC 모듈보다 3.9%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JA Solar PV 시스템 시뮬레이션 데이터에 따르면, p형 모듈과 비교했을 때 DeepBlue 4.0 X는 BOS 비용 절감 2.1%, LCOE 4.6%를 기록하면서, IRR을 더욱 높임으로써 고객에게 더 많은 가치를 제공한다고 한다.

JA Solar 이사회 임원이자 선임부사장인 Xinwei Niu는 "저탄소 녹색 솔루션 개발은 전 세계적인 핵심 사명"이라며 "PV 전력은 가장 유연하고 비용 효과적인 재생에너지 중 하나이며, 탄소중립을 도모하는 중요한 힘"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p형에서 n형으로, DeepBlue 3.0에서 DeepBlue 4.0 X로, 자사는 항상 '고객 지향성'이라는 제품 설계 개념을 고수했다"면서 "또한, 자사는 고객을 위해 더 많은 가치를 창출하고, 국제적 규모로 PV 전력의 적용을 도모함으로써 글로벌 탄소 중립 과정에서 더 큰 역할을 수행하고자 PV 모듈의 발전 성능을 개선하기 위한 항상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 JA Solar Technology Co., Ltd.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문화재 달빛기행 ‘평택야행’ 개봉박두
[시사뉴스 서태호 기자] 매년 고품격 문화행사로 시민의 큰 호응을 얻었던 ‘평택야행’이 올해도 다섯 차례에 걸쳐 진행된다. 1회와 2회 야행은 진위야행으로, 3회부터 5회까지는 팽성야행으로 선착순 신청한 시민들과 함께 하는 무료행사로 진행된다. 평택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해 연극, 해설, 공연이 어우러진 고품격 달빛기행으로 지난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던 ‘평택야행’은 올해도 새로운 구성과 알찬 문화기행으로 진행된다. 올해 ‘평택야행’은 오후 6시 30분부터 8시 30분까지 두 시간 동안 진위야행과 팽성야행으로 번갈아 진행되며 ▲6월 29일과 30일 두 차례는 ‘암행어사 박문수와 함께 떠나는 진위여행’ ▲9월 1일, 9월 28일, 9월 29일 세 차례는 ‘평택현감 이승훈과 함께 떠나는 팽성야행’으로 펼쳐진다. 평택야행은 지역에 있는 문화재를 개방하고, 스토리텔링을 통해 지역 주민이 친근감 있게 문화재를 이해하며 지역의 역사에 퓨전국악, 팝클래식, 인형극, 연극 등 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를 함께 즐기는 신개념 야간 문화예술 축제이다. ‘진위야행’은 진위향교~진위관아지(진위면행정복지센터)~진위초등학교를 차례로 찾아가 이곳에서 과거시험, 3.1만세운동 재연, 신흥무관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