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6.4℃
  • 흐림강릉 28.9℃
  • 흐림서울 28.0℃
  • 흐림대전 30.2℃
  • 흐림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8.4℃
  • 부산 23.3℃
  • 흐림고창 28.4℃
  • 흐림제주 31.7℃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27.6℃
  • 흐림금산 28.3℃
  • 흐림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7.2℃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아세안, 또 다른 팬데믹 위험 줄이기 위해 자체 CDC 설립 예정

URL복사

(덴파사르, 인도네시아 2022년 5월 18일 PRNewswire=모던뉴스) 이달 11~15일 인도네시아 발리 누사두아에서 열린 제15차 아세안 보건장관회의(제15차 AHMM)에서 아세안 회원국들은 아세안 공공보건 응급상황·발병 대응 센터'(ASEAN Center for Public Health Emergencies and Emerging Diseases, ACPHEED)의 설립에 합의했다.

ASEAN member states accept mutual recognition of COVID-19 Vaccine Certificate
ASEAN member states accept mutual recognition of COVID-19 Vaccine Certificate

인도네시아 보건부 장관 Budi Gunadi Sadikin에 따르면, 동남아시아 지역 공동체는 '예방, 검출, 대응'이라는 팬데믹에 대비하는 세 가지 핵심 사항을 다지기로 합의하고, 이를 역량구축 센터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한다.

제15차 AHMM 폐막식 이후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Budi 장관은 "새로운 팬데믹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경우, 모든 아세안 회원국이 ACPHEED를 통해 팬데믹에 대비하는 역량과 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ACPHEED에 필요한 자금은 아세안 회원국의 기부와 원조국의 잠재적인 기부를 통해 조달할 계획이다. 일본은 발리에서 열린 AHMM이 ACPHEED의 설립 원칙, 역할 분담 및 권한 범위에 합의했다는 사실을 듣고, ACPHEED의 운영을 지원하기로 했다.

ACPHEED 설립을 위한 공식 협정은 올 하반기에 체결될 예정이다.

Budi 장관은 "9월에 협정을 체결해 ACPHEED 설립이 진행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인도네시아에서는 내년부터 이 시설을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CPHEED는 아세안 회원국이 지역 내 대규모 경제국(인도네시아, 베트남 및 태국)에 위치한 세 개의 시설에서 개발하고 축적된 다양한 예방, 검출 및 대응 역량을 포함하는 보건 자원을 더욱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닷새 동안 열린 AHMM에서 3국은 구체적인 역량을 갖춘 ACPHEED 시설을 설립하고자 하는 의향과 준비 상태를 피력했다. 인도네시아는 질병 감독과 대응 같은 기능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Budi 장관에 따르면, 아세안이 ACPHEED 설립 외에 아세안 전역에서 보건 프로토콜 기준을 채택하고 협조하기로 합의했다고 한다.

그는 "또 다른 팬데믹이 발생해도, 이제 아세안 회원국은 준비된 상태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선8기 경기도 공식 슬로건 최종확정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 공개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민선 8기 경기도정의 공식 슬로건이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로 최종 확정됐다.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는 27일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자의 비전과 도정 방향, 가치 철학을 담은 공식 슬로건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를 공개했다. '정치 개혁'과 '정파와 이념을 뛰어넘는 도정'을 통해 경기도를 넘어 대한민국 전체의 변화를 이끌어내겠다는 김 당선자의 의지가 담겼다. '변화의 중심'에는 섬세하고 꼼꼼한 '생활밀착형 정책'을 통해 더 나은 미래와 변화를 이끌겠다는 비전이 반영됐다. '기회의 경기'에는 도민에게 더 많고 고른 기회를 제공하고 소통과 협치를 바탕으로 도민과 함께 혁신성장을 이뤄내겠다는 방향성을 담았다. '도정운영 3대 가치'로는 혁신, 기회, 통합이 제시됐다. '혁신'과 '기회'를 통해 '더 나은 경기도'를 만들고, '통합'을 통해 이념·계층·지역·성(性) 등 모든 계층의 갈등을 해결하겠다는 뜻이다. 실학 정신과 민생 위주의 도정을 펼치겠다는 김 당선인의 뜻을 담아 '실사구시', '공명정대'를 도정 운영 핵심 철학으로 확정했다는 설명이다. 공식 슬로건 디자인은 청록색과 남색, 연두색 그래픽이 유기적으로 결합한 형태로 제작됐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이상민 "경찰청장과 제도개선 전화통화…상당부분 수긍"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27일 논란이 된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이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서는 "법과 절차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 청장 사의표명 전 전화통화를 했고, 경찰 제도 개선에 대해 상당 부분 수긍했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찰제도개선 자문위원회 권고안 관련 내용 브리핑 후 질의응답 과정에서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 21일 오후 치안감 28명의 보직인사가 불과 2시간여만에 번복된 바 있다. 경찰은 이 같은 사태를 두고 애초 잘못된 안을 전달한 행안부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행안부는 대통령 결재 전 경찰청이 성급하게 인사를 공표한 잘못이 있다는 취지로 받았다. 이와 관련 이 장관은 "애초 보도 당시는 인사 번복이라는 황당한 그런 내용으로 보도가 됐다"며 "지금 인사 번복이 있지 않았다는 것은 거의 팩트로 확인이 다 된 것 같고, '과연 그러면 기안 단계에서 어떤 일이 있었느냐?' 이것이 지금 핵심 쟁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청 내부에서도 자체 조사를 하고 있고, 관련된 분야에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