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6.4℃
  • 흐림강릉 28.9℃
  • 흐림서울 28.0℃
  • 흐림대전 30.2℃
  • 흐림대구 30.0℃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8.4℃
  • 부산 23.3℃
  • 흐림고창 28.4℃
  • 흐림제주 31.7℃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27.6℃
  • 흐림금산 28.3℃
  • 흐림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7.2℃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PureSoftware, SBR Technology Excellence Awards에서 수상

URL복사

-- PureSoftware[https://www.puresoftware.com/ ], 통일된 핀테크 플랫폼 Arttha[https://www.arttha.com/ ]로 은행권에 강력한 영향력을 미친 성과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광 안아

(싱가포르 및 인도 노이다 , 2022년 5월 17일 /PRNewswire/ -- 은행, 금융기관, 핀테크 기업, 그리고 궁극적인 은행 소비자에게 새로운 시대의 뱅킹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목표에 전념하는 'PureSoftware'가 고객을 위해 업계 굴지의 통일된 핀테크 플랫폼 'Arttha'를 개발했다.

PureSoftware_CEO_Manish_Sharma
PureSoftware_CEO_Manish_Sharma

'Arttha'는 시장 선두주자가 되기 위해 '은행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한 디지털(Digital for the Unbanked)'이라는 전략을 통해 뱅킹과 금융 서비스 변혁을 주도했다. Arttha는 기존 금융기관뿐만 아니라, 그린필드 핀테크나 은행까지도 Arttha의 디지털 결제, 전자지갑, 디지털 대출, 대행사, 지점 뱅킹, 선구매 후결제(Buy Now Pay Later, BNPL) 및 매장 관리 역량을 이용해 소매와 중소기업 뱅킹 사업을 변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PureSoftware CEO Manish Sharma[https://www.linkedin.com/in/manishsharma7/ ]는 "이 상을 받아 큰 자부심을 느끼고, 이를 통해 인정받았다는 느낌에 정말 기쁘다"라며 "BNPL는 차세대 뱅킹 솔루션을 고객에게 제공함으로써, 신흥 시장의 은행과 핀테크 기업이 큰 디지털 이점을 얻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사 고객은 Arttha를 통해 혁신적인 뱅킹 솔루션을 성공적으로 설치할 수 있고, 이는 고객 기반 확대, 최종 사용자 경험 개선, 거래량 증가 및 사업 유닛 전반에 걸쳐 신제품 출시를 가능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이미 전 세계적으로 3천만 명 이상의 개인과 240만 곳 매장에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Arttha가 시행되었고, 연간 국제 거래량은 10억 건이 넘는다"고 덧붙였다.

'Arttha'는 케냐, 보츠와나, 잠비아, 인도네시아, 미얀마 및 네팔 등 주로 은행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거나 은행 서비스가 적은 지역이 많은 신흥 경제국에서 금융 서비스의 디지털 접근성 간극을 해소했고, 큰 성공을 거뒀다. 팬데믹으로 인해 세계 다양한 지역이 엄격한 봉쇄에 들어갔지만, 'Arttha'는 사업 측면에서 은행 업무의 지속성을 지원하고, 소비자 측면에서 금융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민주화하기 위해 뱅킹 역학을 변화시켰다.

Manish PureSoftware CEO는 "은행 서비스가 적거나 은행 서비스를 받지 못한다고 해서 선진국 시장 소비자와 동일한 수준의 고객 경험에 대한 접근성 자체를 제한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아프리카, 중동 및 미국의 다른 지역에 있는 고객으로 사업 범위를 확장하고 있는 자사는 업계의 새로운 경향에 대응해 'Arttha' 플랫폼에 신기능을 도입하며 혁신을 이어갈 것"이라고 첨언했다.

PureSoftware 소개

PureSoftware[https://www.puresoftware.com/ ]는 11개국 35개 도시에서 기업을 위해 변혁을 도모하는 세계적인 소프트웨어 제품 및 디지털 서비스 기업이다. PureSoftware는 디지털 솔루션, 로봇 공정 자동화, 인공 지능, 머신 러닝 및 IoT를 통합함으로써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촉진하고, 사이클 타임 속도를 높이며, 사업 성과를 개선하는 데 집중한다. PureSoftware 솔루션은 고객의 사업에 경쟁력 있는 이점을 제공하기 위해 차세대 혁신 기술을 활용한다. PureSoftware의 플래그십 제품 'Arttha'는 디지털 대출, 디지털 결제 및 코어 뱅킹 솔루션에 초점을 맞추며,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금융 기술 플랫폼 중 하나다.

미디어 문의:
Amitabh Chaudhary
amitabh.chaudhary@puresoftware.com 

 

사진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5/art_199494_2.jpg
Manish Sharma, Chief Executive Officer, PureSoftware

로고: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5/art_199494_1.jpg
PureSoftware Logo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선8기 경기도 공식 슬로건 최종확정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 공개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민선 8기 경기도정의 공식 슬로건이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로 최종 확정됐다.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는 27일 김동연 경기도지사 당선자의 비전과 도정 방향, 가치 철학을 담은 공식 슬로건 '변화의 중심 기회의 경기'를 공개했다. '정치 개혁'과 '정파와 이념을 뛰어넘는 도정'을 통해 경기도를 넘어 대한민국 전체의 변화를 이끌어내겠다는 김 당선자의 의지가 담겼다. '변화의 중심'에는 섬세하고 꼼꼼한 '생활밀착형 정책'을 통해 더 나은 미래와 변화를 이끌겠다는 비전이 반영됐다. '기회의 경기'에는 도민에게 더 많고 고른 기회를 제공하고 소통과 협치를 바탕으로 도민과 함께 혁신성장을 이뤄내겠다는 방향성을 담았다. '도정운영 3대 가치'로는 혁신, 기회, 통합이 제시됐다. '혁신'과 '기회'를 통해 '더 나은 경기도'를 만들고, '통합'을 통해 이념·계층·지역·성(性) 등 모든 계층의 갈등을 해결하겠다는 뜻이다. 실학 정신과 민생 위주의 도정을 펼치겠다는 김 당선인의 뜻을 담아 '실사구시', '공명정대'를 도정 운영 핵심 철학으로 확정했다는 설명이다. 공식 슬로건 디자인은 청록색과 남색, 연두색 그래픽이 유기적으로 결합한 형태로 제작됐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이상민 "경찰청장과 제도개선 전화통화…상당부분 수긍"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27일 논란이 된 경찰 치안감 인사 번복이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서는 "법과 절차에 따라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김 청장 사의표명 전 전화통화를 했고, 경찰 제도 개선에 대해 상당 부분 수긍했다고 설명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찰제도개선 자문위원회 권고안 관련 내용 브리핑 후 질의응답 과정에서 이같이 답했다. 앞서 지난 21일 오후 치안감 28명의 보직인사가 불과 2시간여만에 번복된 바 있다. 경찰은 이 같은 사태를 두고 애초 잘못된 안을 전달한 행안부에 책임이 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행안부는 대통령 결재 전 경찰청이 성급하게 인사를 공표한 잘못이 있다는 취지로 받았다. 이와 관련 이 장관은 "애초 보도 당시는 인사 번복이라는 황당한 그런 내용으로 보도가 됐다"며 "지금 인사 번복이 있지 않았다는 것은 거의 팩트로 확인이 다 된 것 같고, '과연 그러면 기안 단계에서 어떤 일이 있었느냐?' 이것이 지금 핵심 쟁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찰청 내부에서도 자체 조사를 하고 있고, 관련된 분야에서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