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30.8℃
  • 서울 26.0℃
  • 대전 27.8℃
  • 흐림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7.0℃
  • 광주 27.2℃
  • 부산 24.3℃
  • 구름많음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30.6℃
  • 구름많음강화 23.8℃
  • 흐림보은 28.1℃
  • 흐림금산 27.6℃
  • 흐림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7.0℃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PR Newswire

HOPIUM, 프랑스 교통 담당 장관 영입 제안

URL복사

파리, 2022년 5월 16일 /PRNewswire/ -- 프랑스 최초의 고급 수소차 제조업체 HOPIUM이 Jean-Baptiste Djebbari 프랑스 교통 담당 장관을 자사 이사회의 일원으로 임명하는 건을 제안하며, 회사의 지배 구조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임명 건은 내달 20일에 열리는 HOPIUM의 다음 총회에서 상정 및 승인을 받아야 한다. 

HOPIUM 설립자 겸 CEO Olivier Lombard는 "자사가 추진하는 굉장한 프랑스 산업의 모험에 합류할 Jean-Baptiste Djebbari를 환영한다"라며 "에너지와 운송 분야에서 널리 입증된 그의 전문성과 활약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을 영광으로 생각하며, 또한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그가 이사회의 일원으로 자사에 합류하는 것은 자사의 발전 여정에서 중요한 단계"라면서 "이 협력에 큰 기대를 걸고 있고 있으며, 그와 함께 내일의 도전에 맞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2019~2022년에 프랑스 교통 담당 장관직을 역임한 Jean-Baptiste Djebbari는 민간 기업에서 비행기 조종사로 근무했을 뿐만 아니라, 민간항공 당국(Directorate General for Civil Aviation, DGAC)에서도 근무한 만큼, 이동성 부문에서 우수한 실적을 보유한 유명 인사다. 2017년에 프랑스 국회의원으로 선출된 그는 정부 부처에 합류하기 전에는 지속가능발전·공간 및 지역기획위원회(Sustainable Development Spatial and Regional Planning Committee)에서 '채찍' 역할을 하며, 교통 업무를 전문적으로 처리했다. Jean-Baptiste Djebbari는 프랑스 국립항공대학(Ecole Nationale de l'Aviation Civile, ENAC)과 에콜 폴리테크니크(Ecole Polytechnique)를 졸업했다.

HOPIUM 소개
고급 수소 자동차 제조업체인 Hopium은 르망 24시 최연소 우승자인 Olivier Lombard가 경주 서킷에서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 성과를 통해 설립했다. 자동차에 대한 문화유산을 보유한 Olivier Lombard는 7년 동안 수소 경주차를 운전했고, 이 분야에서 세계에서 가장 노련한 레이서가 됐다. 야외 실험실로 불리는 경주에서 Olivier Lombard가 이끄는 팀은 오늘날의 환경 문제를 해소할 새로운 이동성 솔루션을 고민했다. 운송 부문은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 중 20%를 차지하고 있어, Hopium은 기후 변화 부문에서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Hopium은 수소 연료전지, 기술 및 자동차 엔지니어링 분야의 혁신 최전선에서 활약하는 전문가와 주요 파트너로 팀을 구성했다.

www.hopium.com

소셜 미디어 팔로우: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hopiumofficial/ ]
링크트인[https://www.linkedin.com/company/hopiumofficial/ ]
유튜브[https://www.youtube.com/channel/UCPrPLOu0Xde2MjC4EvqkDzw ]
트위터[https://twitter.com/hopiumofficial ]

ISIN: FR0014000U63
Mnemonic: ALHPI

로고 - http://www.sisa-news.com/data/photos/newswire/202205/art_199366_1.jpg

연락처:
contact@hopium.com





배너

커버&이슈

더보기

정치

더보기
윤 대통령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 한국내 투자·신규 원전 건설에 한국 기업 참여 희망"
[시사뉴스 홍경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각) 나토(NATO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계기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의 한국내 투자와 신규 원전 건설에 우리기업 참여를 희망했다. 양 정상은 양국관계, 실질 협력 및 지역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오전 스페인 마드리드 한 호텔에서 가진 한-네덜란드 정상회담에서는 특히 반도체를 포함한 첨단 기술과 미래산업 분야, 원전 산업에 대한 양국간 협력이 주요 의제였다. 윤 대통령의 대유럽 세일즈 외교의 첫발인 셈이다. 양 정상은 "반도체 등 미래산업 분야에서 양국간 협력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점에서 환영한다"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윤 대통령은 "SML과 같은 네덜란드 반도체 기업의 한국 내 투자가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한국 반도체 기업에 대한 안정적인 장비 공급을 요청했다. 이에 루터 총리는 "양국 간 반도체 분야에서 상호보완적 협력이 이루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윤 대통령은 또 "네덜란드가 신규 원전 건설 등 원전 비중 확대 정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세계 최고 수준의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문화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박성태 직론직설】 SNS 역기능 생각해 볼때…SNS에도 언론윤리 있어야
[시사뉴스 박성태 대기자] 시사뉴스 창간 34주년 잡지발행 저력과 뚝심에 경의 시사뉴스가 창간 34주년을 맞았습니다. 인터넷과 온라인미디어가 판치는 요즘, 고집스럽게도 오프라인(잡지)발행을 이어온 시사뉴스의 저력과 뚝심에 경의를 표합니다. 시사뉴스의 창간 34주년에 즈음하여 과연 요즘처럼 SNS, 1인미디어가 언론의 대세처럼 되어있는 현상이 과연 바람직한가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왜냐하면 SNS의 역기능이 너무 심각하기 때문입니다. SNS란 웹(온라인)상에서 친구·선후배·동료 등 인맥 관계를 강화시키고 또 새로운 인맥을 쌓으면서 폭넓은 인간관계를 형성하고 각종 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말합니다. 흔히 1인미디어라고 하는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튜브, 밴드, 인스타그램 등이 있고 정치인, 연예인은 물론 일반인들도 SNS를 통해 자기주장이나 의견을 말하거나 정보를 생산, 전달합니다. SNS가 활발하기 전까지는 소위 말하는 조중동 한겨레 경향 등 종이신문과 KBS, MBC 등 지상파의 보도를 통해 뉴스와 정보를 얻었지만 2000년대 들면서 온라인미디어가 발달하고 특히 SNS 홍수시대를 이루면서 대부분의 정보와 뉴스는 SNS를 통해